[칵테일] 라 아구아 (La Agua) by NeoType

라 아구아(La Agua)...
스페인어로 "물"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만... 정작 저는 스페인어를 배운 적이 없으니 잘 모르겠습니다;
대충 듣기로는... "여성 명사"에는 "라(La)", "남성 명사"에는 "엘(El)"을 붙인다고 하는 것 같은데... 역시 불분명하군요.

어쨌든 칵테일, 라 아구아입니다.

==================
기법 - 빌드

코코넛 럼 - 15ml
블루 큐라소 - 15ml
베일리스 - 15ml
==================

꽤나 독특한 색입니다. 이름과 같이 "물"이라는 이미지가 아주 잘 살아나는 느낌이로군요.
리큐르들만 쓰이는 슈터(shooter), 또는 샷(shot) 계열의 칵테일로, 한 입에 탁 털어넣기 좋은 종류의 한 잔이라 할 수 있군요.

재료들이 꽤나 독특한 조화를 이루는 것 같습니다. 코코넛 럼, 큐라소, 베일리스 모두 단 맛이 나긴 하지만 모두가 다른 방향성을 추구한 단 맛이라 이것이 한 잔에 복잡하게 섞여 묘한 매력을 풍기는 것 같군요.

재료를...

코코넛 럼은 말리부... 블루 큐라소와 베일리스입니다.
그리고 특별히 도구는 필요 없습니다만 괜시리 리큐르 잔을 몇 개 준비해봤습니다.

이러한 샷 계열의 칵테일은 작은 잔에 적당량씩 술들을 쌓아서 층을 만들거나 섞어주는 경우가 많고, 때로는 위에 높은 도수의 술을 띄워 불을 붙이는 종류의 칵테일로, 이 라 아구아는 호쾌하게 섞어주는 방식이라 할 수 있겠군요.

우선 잔에 하나하나 필요한 양씩 따라뒀습니다.
잔 크기에 맞춰 각각 15ml...

방법도 간단합니다.
층을 만들듯이 조심스레 따를 것 없이 먼저 말리부와 블루 큐라소를 말 그대로 "호쾌하게" 부어줍니다.
동시에 붓든 따로 하나씩 붓든 그냥 넣어주기만 하고 굳이 젓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 위로 베일리스를 가운데 부분에 천천히 부어주면 베일리스가 밑으로 깔리면서 전체로 퍼져가는군요.

말리부와 큐라소의 비중 차이는 거의 없지만, 베일리스가 이들에 비해 좀 더 무겁고 성질적으로도 크림이 들어있기에 계속해서 칵테일이 꾸물꾸물 움직입니다.
물론 이대로 오래 두면 거의 하나로 섞입니다만 그 섞이는 모습이 마치 물이 흐르는 듯한 모습이로군요.

...어찌 보면 별로 몸에 안 좋아보이는 느낌이기도 합니다만...;

맛은 굳이 말할 것 없이 꽤나 달달합니다.
그래도 들어가는 리큐르 셋 다 독특한 단 맛과 특색이 있어도 묘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달콤하면서도 눈으로도 즐겁게 즐길 수 있는 한 잔이로군요.

핑백

  • Romancer's place 설원의 별장 : 보드카!!! 2015-10-22 23:27:15 #

    ... , 드디어 해냈습니다!탄산을 좀 많이 넣어버려서 그다지 술 같지는 않았습니다. 뫄이쪙, 깔깔깔. 블루 큐라소를 사면 만들려고 칼을 갈고 있었던 또 다른 칵테일이... 라 아구아.도저히 입맛을 돋울 수 없는 모습인데 어떤 맛일까 하고 만들어봤더니... 왠걸. 블루 큐라소와 말리부가 빚어낸 진한 푸른색 속에서 베일리스가 멋대로 춤추면서 ... more

덧글

  • 死요나 2007/11/28 00:06 # 답글

    무슨 보석인지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마치 그 보석 같아요..
    그나저나... 잔이 더 이뻐요~ (응?)
  • 성정 2007/11/28 00:37 # 답글

    맛나보여요 ㅋ 어째 여기만 오면 늘 맛있어 보인다는 얘기밖에는 (음?)
  • 피두언냐 2007/11/28 01:00 # 답글

    터키석 같네요....투명했다면 아쿠아마린 같았을 지도 모르겠네요...먹고 싶어요! 만들어 주세요! (우직!)
  • 핀치히터 2007/11/28 04:04 # 답글

    정말 이름에 걸맞는 칵테일 이군요! 생긴 건 안 달 것 같은데 단맛이 돈다니 맛이 궁금합니다. ^^
  • 굇수한아 2007/11/28 10:52 # 답글

    뭔가...뭔가...마법의 독약을 제조중인듯한..ㄷㄷ
  • NeoType 2007/11/28 11:28 # 답글

    死요나 님... 저 잔은 최근 입수한 것이로군요. 보덤(Bodum) 제품이라 품질 하나는 아주 마음에 듭니다만... 결정적으로 바닥에 상표가 새겨진 물건이라 너무 튀는군요;

    성정 님... 생각해보니 제가 올리는게 다 먹는 것 뿐이니 저 자신도 좀 그렇군요;

    언냐 님... 호오~ 생각해보니 왠지 터키석 색상과 꽤 닮았군요. ...물론 터키석은 저렇게 꾸물텅꾸물텅 움직이는 색상은 아니겠지만...;

    핀치히터 님... 전부 달달한 재료이니 단 맛이 나는 것은 당연하겠습니다만... 오히려 "물"이라는 이미지에 맞게 상쾌한 맛이 좀 나는 거였다면 꽤 좋았을 것 같습니다.

    굇수한아 님... 색상이 정말 마치 검은 후드를 눌러 쓴 사람이 "으흐흐..." 웃으며 슬쩍 내밀 듯한 느낌입니다;
  • 정한수 2009/11/23 09:49 # 삭제 답글

    라 아구아 (La Agua)사진한장만 퍼갈게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