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화이트 레이디 (White Lady) by NeoType

칵테일 화이트 레이디(White Lady)입니다.
진을 베이스로 한 꽤나 고전적인 부류의 칵테일 중 하나로군요.

================
기법 - 셰이크

진 - 30ml
트리플 섹 - 15ml
레몬 주스 - 15ml
================

색상적으로도 아주 산뜻한 하얀 색... 재료도 "베이스 술+트리플 섹+레몬or라임 주스"의 조합이니 균형잡힌 맛을 가진 한 잔이 될 것 같은 느낌입니다.

이 칵테일은 최초의 제작자가 알려져있는 칵테일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다소 불분명한 칵테일이기도 하군요.
즉, 두 군데의 탄생 설이 있는데 어느 쪽이 원 제작자인지 논쟁이 있기도 한 경우로군요.

먼저 한 가지는 런던 사보이 호텔(Hotel Savoy)의 바텐더, 해리 크래독(Harry Craddock) 씨가 1930년에 출판한 칵테일 북 『Savoy Cocktail Book』에 실린 레시피가 최초라는 설입니다. 여기에 실린 레시피는 진과 코앵트로, 그리고 프레쉬 레몬 주스로만 만든 레시피라는군요.

그리고 다른 한 가지는 칵테일 사이드 카를 만들었던 프랑스 파리의 "Harry's New York Bar"의 바텐더, 해리 맥엘혼(Harry MacElhone) 씨가 만들었다는 설입니다. 이 이야기는 최초로 해리 맥엘혼 씨는 1919년에 런던의 "Ciro's Club"이라는 곳에서 이 칵테일을 고안했다는 것으로, 최초에는 진 대신 크렘 드 멘트를 썼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후 1929년 "Harry's New York Bar"에서 크렘 드 멘트를 진으로 바꿔 칵테일 화이트 레이디를 만들었다고 하는군요.

...물론 이것 역시 누가 먼저인지는 저도 모릅니다;
단지 확실한 것은 1930년 전후로 해서 태어난 칵테일이라는 점이로군요.

이야기가 길었습니다만 그럼 재료를...

진은 무난하게 비피터, 트리플 섹은 코앵트로, 그리고 레몬입니다.

이 재료에 약간의 변형을 가해 칵테일 핑크 레이디와 같이 크림이나 계란 흰자를 넣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군요. 그렇게 할 경우에는 오늘 제가 만든 이것보다 좀 더 투명성은 사라지고 부드러운 맛이 생겨 신 맛이 덜해질 것 같은 느낌이 될 것 같군요.

그러나 저는 이대로가 좋기에 그냥 이것만으로 만들었습니다.

레몬을 꾹 짜 셰이커에 차례로 담고 샤샤샥~
셰이크로 인해 약간 뿌옇게 되어 최종적으로 아주 깨끗한 느낌의 칵테일이 나왔습니다.

맛은 약간 신맛이 강한 편입니다. 코앵트로의 약간 단맛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진의 향과 맛에 섞여 아주 깔끔한 신맛이 나는군요.

왠지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이 칵테일 화이트 레이디는 그 이름 그대로 "심플하지만 하얀 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떠오르는 듯 합니다. 칵테일 핑크 레이디가 왠지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부드럽고 밝은 여성"이라는 이미지라면, 이 화이트 레이디는 약간 차가운 듯한 그리고 새침한 느낌의 여성과도 같은 느낌입니다.
그럼에도 다가가면 그 신 맛과 같이 약간 주저하며 손을 내미는, 그러한 이미지의 여성과도 같은 느낌의 한 잔 같군요.

이럴 때면 어쩐지 칵테일의 이미지는 그 이름과도 통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 혼자만의 착각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덧글

  • 핀치히터 2007/11/29 21:40 # 답글

    즉 화이트 레이디는 츤데레군요. =_=
  • NeoType 2007/11/29 22:58 # 답글

    ...써놓고 보니 딱 그렇군요;
    점차 세상 대세(..)인 츤데레;
  • 성정 2007/11/30 01:46 # 답글

    츤데레 ㄱ=;;
  • MerLyn 2007/11/30 09:49 # 답글

    와아...핀치히터님 말이 딱이라는..;;
    진짜 츤데레 ;ㅁ;//

    요즘 칵테일 안마셨는데 마시고 싶어서 죽곘습니다 OTL
    (과제때문에 바에도 못가고-털썩)
  • NeoType 2007/11/30 12:21 # 답글

    성정 님... ...그나저나 칵테일에 그런 표현이 붙어도 되는 건가 모르겠습니다;

    MerLyn 님... 정말 저도 요즘은 과제다 뭐다 해서 말짱한 정신을 유지하려면 1잔이라도 그리 자주 마시지 못하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