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에그노그 (Eggnog, Non) by NeoType

요즘은 한창 기말 고사 기간이라 공부하느라 바쁜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창 시험 중입니다만...;

그런 이유로 시험 기간에는 맨 정신을 유지하는 것이 좋을 것 같기에...
오랜만에 무알코올 칵테일, 에그노그(Eggnog)입니다.

=============
기법 - 셰이크

계란 - 1개
우유 - 120ml
설탕 - 2tsps
=============

에그노그... 제대로 발음하자면(..) "에그낙", "에그넉" 정도가 되겠습니다만, 그냥 우리말 표기로는 "에그노그"가 보기 좋기에 이렇게 썼습니다.

이 에그노그는 기본적으로 우유, 계란, 설탕 등을 이용해 만드는 부드러운 음료로, 마치 밀크 셰이크와도 비슷합니다. 여기에 브랜디, 럼 등의 풍미있는 술을 넣어 마시기도 하는데, 그럴 경우엔 "브랜디 에그노그" 또는 "럼 에그노그"가 됩니다. 즉, 자유롭게 알코올 음료와 무알코올 음료로 만들 수 있는 한 잔이로군요. 그리고 계피나 넛멕 등을 넣어 향을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에그노그는 꽤나 오래 전부터 즐겨온 방식으로, 정확한 기원은 알 수 없습니다만 대략 북유럽쪽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이라 추정됩니다. 추운 북유럽 지방에서 따뜻한 술에 계란을 넣어 계란술을 마시는 것과 비슷하게 따뜻한 우유에 계란을 넣은 음료가 만들어진 것이라 여겨집니다. 계란이 꽤 영양이 많으니 추운 지방에서 영양 공급을 하기 좋은 방식이 아닐까 합니다.

그럼 이번의 재료들입니다.

간단한 재료들입니다.
계란에 설탕, 그리고 우유로군요. 마치 저번에 만든 핫 밀크 셰이크와도 비슷한 재료입니다만 다른 점이라면 셰이커를 쓴다는 것이로군요.

그런데 잘 풀리지 않는 계란과 우유가 들어가는 셰이크인만큼 꽤 오랫동안 흔들어줘야 합니다.
제 방식은 처음부터 모든 재료를 한 번에 셰이커에 넣고 흔들기보다는 우선 계란과 설탕을 넣고 우유를 반만 넣고 흔들어줍니다.

그렇게 약 6~70회가량 흔들어주면 셰이커 표면이 성에로 하얗게 덮히고 잡고 있는 손 끝이 시릴 정도가 됐을 때 셰이커 스트레이너를 열고 나머지 우유를 붓고 또다시 5~60회가량 더 흔들어줍니다. ...그야말로 손목 힘 단련에 최고입니다;

충분히 셰이크를 해준 후 잔에 따릅니다. 보송보송하게 잘 퍼졌군요.

위에 코코아 가루를 조금 뿌리고 머들러를 한 개 꽂았습니다.
굳이 해줄 필요는 없지만 역시나 미관상의 문제로군요;

아주 부드러운 느낌의 한 잔입니다. 입에 닿는 느낌도 부드럽고 달콤하게 퍼지는 맛 역시 부드럽군요.
계란이 들어가서 담백한 맛이 나는게 꽤 기분 좋은 느낌이로군요.

이 에그노그는 피로 회복, 감기 예방 등의 효과도 있다 하니 요즘같은 겨울철에 즐겨주기 좋은 것 같습니다. 실제로 미국 북부 지역에서는 겨울 동안, 특히 크리스마스 음료로도 즐긴다 하니 계절상으로도 좋은 음료로군요.

덧글

  • 아레스실버 2007/12/13 21:07 # 답글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미국과 유럽쪽 스타벅스에 시즌 음료로 뜬다던 에그노그군요.
    한국 스타벅스는 민트라테랑 넛모카 뿐인데 씁... 그렇지만 비려서 못 먹겠다는 의견도 왕왕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우유의 온도가 어느 정도 되는지 궁금하군요. 한 번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 NeoType 2007/12/13 21:30 # 답글

    제가 만든 이건 얼음이 든 셰이커로 신나게 흔들어 준 것이라 매우 차갑습니다.
    이렇게 차가워서인지 특별히 계란의 맛이 두드러지지는 않는군요.
    보통 날계란을 쓴 음료는 잘 풀고 거품을 내주면 특별히 비리게 느껴지진 않더군요.
  • 아미고 2007/12/13 22:04 # 답글

    옹 에그노그 유명하죠~ 한번 먹어봤었는데 하나도 안 비려요! 제가 먹었을 때에는 상당~히 고소하던데 ㅋㅋ
  • MerLyn 2007/12/13 22:15 # 답글

    셰이킹 연습에는 아주 그만...(!!)
  • 시리벨르 2007/12/13 22:24 # 답글

    헤에...세이커가 없으면...대체로는 어떤걸 사용할수 있을까요???
  • 아무로 2007/12/13 22:41 # 답글

    시리벨르 / 블로그 주인장에게 여쭤본 것을 딴 사람이 대답하긴 좀 그렇지만... 파워에이드같이 입구가 넓어서 얼음이 들어갈 수 있는 모양인 페트병(때깔 심히 안 납니다)쓰면 편해요. 밖으로 절대 새지 않으니. 큰 컵 하나와 작은 컵 하나를 결착시켜서 쓰셔도 되지요. 둘 다 유리이면 좀 불안하구요, 유리컵 하나와 플라스틱 컵 하나를 꽂는 게 더 나은 것 같습니다.
  • NeoType 2007/12/13 22:44 # 답글

    아미고 님... 이 맛은 저도 꽤 마음에 듭니다. 밖에서는 딱 한 번 마셔봤습니다만...;

    MerLyn 님... 옛날엔 50번 정도만 흔들어도 팔 떨어질 것 같았는데, 요즘은 2분간 흔들어도 멀쩡합니다;

    시리벨르 님... 사실 셰이커를 "대체"할 수 있는 물건은 조금 뭐시기하지요;
    아무로 님이 말씀하신 방법도 꽤 괜찮을 것 같군요. 요는 적당히 공기를 불어넣을 공간이 내부에 있으면서 흔들어도 새지 않을 구조라면 가능하겠군요.

    이 에그노그의 경우는 이렇게 셰이커를 써서 만들기도 합니다만, 유리볼과 거품기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그건 그거대로 팔 아픕니다만...;
  • 배길수 2007/12/14 06:56 # 답글

    남자라면 핸드믹서! <=저 저거! 어딘가 틀려!
  • NeoType 2007/12/14 08:01 # 답글

    뱅글뱅글 돈다는 점에서 "그것"과 통하는 점이... (..진짜?!)
  • 스콜라 2007/12/15 00:51 # 답글

    앗, 이거군요~!!ㅎㅎ 하지만 전 그냥 핫밀크셰이크로 만족해야겠어요~;;
  • NeoType 2007/12/15 08:46 # 답글

    뭐... 사실 나도 이거보다 그쪽이 만들기 편하더구만;
  • 히카리 2007/12/15 19:28 # 답글

    오랜만에 오니 스킨이 바뀌었네요. 굉장히 잘 어울려요.
    달걀 들어간 칵테일은 싫어하는데 비리지 않다고 하니까 궁금하기도 해요'ㅁ'
  • NeoType 2007/12/15 20:57 # 답글

    오랜만이십니다~
    뭐... 사실 날계란을 그냥 먹는 것도 아니니 크게 거부감은 들지 않더군요.
  • 배기성 2008/12/13 16:45 # 삭제 답글

    배길수 / 덕후의 냄새가 여기까지 나네 오덕오덕
  • 용라 2009/02/10 13:57 # 삭제 답글

    미녀혹은야수에서도 나오죠.
  • elyts 2010/01/22 14:47 # 삭제 답글

    엑 잘못해서 트랙백이 두개나 달려버렷네요; 트랙백이 이런 기능이군요!
    그런데 트랙백 이렇게 함부로 해도 되는건가요; 블로그 문화를 잘 모르기땜에;;;
    항상 많이 배워갑니다 ㅎ 에그넉 맛있어요 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