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올드 패션드 (Old Fashioned) by NeoType

오늘은 이름부터 꽤나 고풍스러운 느낌이로군요.
칵테일, 올드 패션드(Old Fashioned)입니다.

============================
기법 - 빌드

버번 위스키 - 45ml
물 - 15ml
앙고스투라 비터스 - 2dashes
각설탕 - 1개
============================

잔 중에서 사진과 같은 잔을 "올드 패션드 글라스"라고도 부르는데, 이름 그대로 이 칵테일 덕분에 붙은 이름입니다.
잔 자체는 얇은 편이지만 바닥이 두툼해서 잘 넘어지지 않고 튼튼한 잔이로군요. 일반적으로 온더락으로 마시는 경우에 많이 쓰이는 잔입니다.

이 칵테일이 만들어진 것은 약 1880년도라 하니 그 역사를 짐작할만 합니다.
최초에 이 칵테일이 태어난 곳은 미국 켄터키주의 루이빌(Louisville)의 바, 펜더니스 클럽(Pendennis Club)이라 합니다. 그곳의 한 바텐더가 이것을 만들었는데, 그 바를 찾은 사람들에게 매우 인기가 있었다 합니다. 그렇게해서 클럽을 찾은 손님들과 버번 위스키 제조자들 덕분에 유명해져서 현재의 명성을 얻고 지금에 이르게 된 것이라 하는군요.

그러한 이야기가 있는 한 잔입니다. 재료를 소개해보면...

버번 위스키는 짐 빔 화이트, 물 약간에 각설탕 하나...

그리고 앙고스투라 비터스입니다.

...정말 뭐랄까... 이거 하나 구하려고 서울 순회(..)를 하고 결국 남대문 시장서 하나 구했군요.
정식 수입품이 아닌지라 구하기 힘든 물건인데, 그곳 주인 아저씨도 "이걸 찾는 사람은 여기에 이거 있는 것만으로도 놀라며 사 간다."라고 할 정도니 우리 나라에선 참 레어 아이템이라 할만한 것 같습니다;

방식은 빌드이지만 일단 순서가 있습니다.
먼저 잔에 각설탕을 넣고 물과 비터스를 넣은 다음 스푼으로 설탕을 적당히 부수면서 녹여줍니다.

그 후 얼음을 채우고 위스키를 붓고 가볍게 저어주면 완성이로군요.
꽤나 독특한 방식입니다.

장식으로는 흔히 오렌지 슬라이스와 체리를 쓴다고 합니다만 오렌지는 드문 관계로 레몬으로 대체...
때로는 레몬 자체를 짜서 넣기도 한다는군요.

맛은 보기보다 아주 부드럽습니다.
버번 위스키는 스카치에 비해 조금 텁텁한 느낌이 있는데, 이건 약간의 물이 섞였음에도 물 맛이 거의 나지 않고 꽤 부드럽게 퍼지는군요. 위스키에 섞인 물이 얼음 덕분에 부드러운 촉감으로 바뀌고 설탕의 단맛과 앙고스투라의 독특한 향이 살짝 떠도는 느낌이라 꽤 기분좋게 마실 수 있는 한 잔입니다.

그 이름대로 "고풍스러운 한 잔"이면서도 전혀 거부감이 들지 않는 맛을 가진 칵테일입니다. 오히려 그냥 위스키만을 마시는 것과는 다른 매력이 있군요.
비터스q는 우리 나라에서는 그리 쉽게 구하긴 힘든 물건이지만 만약 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특히 위스키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즐겨볼 만한 한 잔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 에스j 2007/12/21 00:23 # 답글

    버번을 즐기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군요. :)
    ps. 도대체 앙고스투라는 어디서 구할 수 있는 겁니까. ㅠ_ㅠ 구입처 좀 알려주세요... 흑흑흑.
  • MerLyn 2007/12/21 01:39 # 답글

    ....앙고스투라를 가지고 계시다니..;ㅅ;...
    부럽부럽부럽...;ㅅ;...
  • 핀치히터 2007/12/21 01:43 # 답글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 앙고수트라는 무슨 종류의 음료인가요? 시럽같은 느낌인가?
    사진의 레몬슬라이스 사이의 체리가 참 예쁘네요. ^^
  • NeoType 2007/12/21 03:19 # 답글

    에스j 님... 제가 구입한 곳이라면 서울 회현역 근방의 남대문 시장 지하 수입 상가로군요.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을 따라 내려가서 왼쪽에 위치한 작은 가게입니다.

    MerLyn 님... 뭐랄까... "구하라, 그러면 얻을 것이다."...랄지...
    어떻게든 뭔가를 간절히 바라면 결국 구할 수 있다랄까요...; (...이게 이럴 때 쓰는 말이었던가...;)

    핀치히터 님... 이름 그대로 "비터스"에 속하는 종류의 술로, "아로마틱 비터스"라고도 부릅니다. 따르는 부분도 한 방울씩 똑똑 떨어뜨리게 생겼는데, 저거 자체만을 마시는 일은 없이 전체 술 또는 음식에 1~2방울 정도만 들어가도 향과 독특한 풍미를 주는 역할을 하는군요. 우리 나라에선 정식 수입을 안 하기에 꽤 구하기 힘든 편입니다.
  • 장어구이정식 2007/12/21 13:42 # 답글

    저 위스키 좋아해요 >ㅁ<) 우와앙 이런거 직접 만들지 않고도 맛있게 사먹을만한데 없을까요..
  • 시리벨르 2007/12/21 13:46 # 답글

    음...역시 레어급...
  • 권민식 2007/12/21 14:27 # 삭제 답글

    맛이 달콤할 것 같아요 .정말 마셔보고 싶네요 neotype님 ㅋㅋ
  • NeoType 2007/12/21 17:43 # 답글

    장어구이정식 님... 확실히 밖에선 그리 쉽게 찾아보기 힘든게 사실이군요.
    저도 사실 집에서 하는 이유가 "내 마음에 들게 마시고 싶어서"인 것도 있군요;

    시리벨르 님... 재료가 정식 수입품이 아니니 그럴 수밖에 없군요...

    민식 씨... ...갑자기 말투가 왜...;
    근데 별로 달지는 않구만. 위스키가 상대적으로 강하니 뭐...
  • 정현 2007/12/22 00:40 # 답글

    맛있겠다(츠릅) +_-;;
  • 신양수 2008/08/28 10:29 # 삭제 답글

    앙고스트라 비터 하나 구했어요.. ㄷㄷㄷ
    베네딕틴도 한병.. 고로 이제 드디어 싱가포르슬링 래플스를
    만들수 있겠네요.
  • NeoType 2008/08/31 22:30 # 답글

    신양수 님... 오오~ 비터스와 베네딕틴~
    드디어 래플스를 직접 만드시는군요~ 맛도 좋고 접대용으로나 호화스러운 느낌으로나 정말 멋진 칵테일이지요~
  • 테루 2008/11/16 16:18 # 삭제 답글

    남대문이면 대도종합상가(도깨비라고도 하네요..) 인가요..?

    가격대는 얼마나하는지 궁금합니다.
  • NeoType 2008/11/18 00:20 # 답글

    테루 님... 대도종합상가... 평소 이름은 안 보고 그냥 찾아다녔기에 가물가물합니다만 아마 거기가 맞는 것 같습니다. "남대문 수입 지하 상가"라고 쓰여있는 그곳입니다. 가격대는 살펴보니 대체적으로 웬만한 주류 매장이나 마트에 비하면 제법 저렴한 편입니다. 대신 일본주 종류는 오히려 마트 등지가 싼 것도 있는 것 같더군요.
  • ㅇㅇㅇ 2011/10/22 19:38 # 삭제 답글

    만약에 비터스를 구할수없다면 대신에 예거밤이나 까스활명수를 넣어도 되나요?? 물대신에 탄산수를 넣는 레시피도 있다던데 어떻게 해야할지 궁금하네요
  • NeoType 2011/10/23 12:57 #

    ㅇㅇㅇ 님... 저 비터스를 조금 따라보면 향 자체는 마치 예거 마이스터나 베네딕틴 등에서 느껴지는 것과 유사한 허브향이 강렬합니다. 단, 의외로 맛 자체는 약간 씁쓸한 것 외에는 별로 두드러지는 맛은 아니라는 느낌이 들지요. 다시 말해 칵테일에 약간 들어가는 정도로 어느 정도의 향의 변화는 줄 수 있지만 맛 자체의 변화를 가져오긴 힘드니 때로는 생략해도 상관 없다고 봅니다. 단, 이 올드 패션드 같은 칵테일은 비터스와 오렌지 등의 과일 재료가 중요하니 아무래도 생략하기 힘들겠지요. 탄산수를 넣는 레시피의 경우 "조주 잡담" 카테고리에 있는 올드 패션드에서 다루었던 적이 있습니다.^^
  • ㅇㅇㅇㅇ 2011/10/24 10:03 # 삭제

    허걱 오타를 ㅜㅜ 암튼 답변 감사합니다 생략해도 되는거였군요... 미드 매드맨을 보는데 주인공 돈 드레이퍼가 늘상 올드패션을 달고사는 모습을 보니 한번 만들어먹어보고싶어서 이렇게 질문올린거였습니다.

    요새 마트에 짐빔이 풀렸(??)더라고요 근데 마트별로 다 가격이 다른게 유머였습니다 제가 알기론 홈플러스가 제일 쌌고 롯데마트가 짐빔을 비싸게 받아먹더라고요
  • NeoType 2011/10/25 01:24 #

    ㅇㅇㅇ 님...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나온 술들을 직접 찾아보는 것도 참 재미있지요.^^
    홈플러스나 이마트 등 대형 매장마다 물건 값이 다른 점이야 유통구조의 차이상 어쩔 수 없는 일이지요. 여담으로 짐빔은 저 같은 경우 화이트 라벨은 어지간해선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드리지 않는 술인데 워낙 떫은 맛이 정돈되지 않은 맛이라 엄청나게 취향을 타는 맛이기 때문이군요. 대신 윗 등급인 블랙 라벨은 상당히 괜찮아 누구에게나 자신 있게 추천드립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