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진 슬링 (Gin Sling) by NeoType

칵테일들을 보다보면 "무슨무슨 슬링"이라는 이름의 칵테일이 자주 보이는데, 이러한 "슬링(sling)"은 대충 술에 레몬과 기타 과즙, 그리고 탄산을 넣은 롱 드링크의 총칭입니다.
대표적으로 유명한 것이라면 싱가포르 슬링(Singapore Sling)이 있겠군요.

오늘 만들어 본 것은 진을 이용한 간단한 슬링, 진 슬링(Gin Sling)입니다.

===================
기법 - 셰이크

진 - 45ml
체리 브랜디 - 15ml
레몬 주스 - 15ml
탄산수 - 적당량
===================

방식으로 따지자면 피즈(fizz) 종류와도 비슷한 방식이지만, 이러한 슬링 종류는 베이스로 쓴 술의 맛 외에도 기타 부재료들의 선정이 중요합니다.

보통 이러한 슬링은 진을 베이스로 한 것이 대부분이고 여기에 체리나 애프리컷 같은 과실계 브랜디와 오렌지, 파인애플 등의 각종 주스, 그리고 레몬 주스와 때로는 그레나딘 등의 시럽을 써줍니다. 상대적으로 여러 재료가 쓰이는 만큼 각 재료들의 밸런스가 중요하다 할 수 있겠군요.

오늘 소개할 이 진 슬링은 비교적 간단한 재료임에도 꽤나 맛의 밸런스가 잘 잡힌 깔끔한 맛이 특히 살아나는 칵테일이로군요.

진은 비피터, 체리 브랜디와 기타 재료들은 언제나의 것입니다.

이러한 슬링에 쓰이는 진은 비피터가 가장 많이 쓰인다 합니다. 실제로 처음에 잠시 말씀드린 싱가포르 슬링은 매우 많은 레시피가 존재하는데, 그 중 최초의 레시피인 싱가포르의 래플스 호텔(Raffles Hotel)에서 만들어진 "싱가포르 래플스 스타일"은 이 비피터를 사용하게 되어 있군요.

비피터는 다른 진들에 비해 부드러운 향과 깔끔함의 균형이 좋기 때문에 특히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방식은 셰이크...
탄산수를 제외한 세 가지 재료를 셰이커에 가볍게 흔든 후 얼음이 든 잔에 따르고 탄산수로 끝까지 채우면 완성입니다.
특별히 저을 필요 없이 잔에 부을 때의 탄산수의 피어오르는 거품으로 자연스레 하나로 섞이게 됩니다.

유일하게 색이 두드러지는 재료인 체리 브랜디의 색이 미미하게 퍼져서 독특한 색이 나왔군요. 

레몬과 체리로 장식.
슬링의 일반적인 장식은 파인애플, 레몬, 체리가 쓰입니다.

맛은 꽤나 깔끔한 가운데 체리 브랜디의 향이 살짝 퍼지는 것이, 꽤나 훌륭한 밸런스를 가진 맛입니다.
오렌지 등의 주스를 쓴 것이 아닌 탄산수가 주가 된 것이다보니 청량감이 특히 기분 좋군요.

가볍게 즐기기 좋은 한 잔입니다. 요즘은 계절상 조금 안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한여름에는 아주 맛있게 마실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의 칵테일입니다.

덧글

  • 시리벨르 2008/01/20 21:36 # 답글

    흐아아~네오타입님 오프모임 같은거 하실 생각없으신지요?매번 보면서 땡겨서 죽겠습니다
  • NeoType 2008/01/20 22:01 # 답글

    사실 저도 혼자 살면 여러 사람 초대하고 싶은 생각입니다만... 그게 힘들군요;
    밖에서 사람들 만나면 그냥 맥주나 마시거나 칵테일 바에서 2~3잔 정도만 마시는 정도이니...
  • 팡야러브 2008/01/21 00:21 # 삭제 답글

    하핫.. 저는 저번에 6명이서 회비 4만원받고 무제한 칵테일을 서브했지만...
    2잔이상 드시질 못하드라구요 ㅋㅋ
    비피터진..... 부럽습니다 ㅠ
  • NeoType 2008/01/21 10:25 # 답글

    흔히들 칵테일은 아무리 많이 마셔도 3잔이 적당하다고 하더군요.
    무작정 들이부었다가는... 흐으음...;
  • 라비안로즈 2008/01/21 12:16 # 답글

    흐음... 무제한 칵테일이라..
    눈도 오고.. 춥군요

    갑자기 보드카로 몸을 달랜 러시아인이 생각이 나는건 뭘까요;;
  • NeoType 2008/01/21 13:42 # 답글

    오늘은 정말 눈도 오고 쌀쌀하니 특히 따뜻한 칵테일들이 어울리겠군요.
    음~ 그러고보니 보드카 원샷도 좋겠군요. ...이따 밤에 시도해볼까나...;
  • 에스j 2008/01/21 19:17 # 답글

    예전에 작정하고 칵테일로 취해보려고 얼음 한 통 곁에 두고 마셔봤는데 넉 잔째에서 넉 다운됐습니다;; 엄청 싸구려 진과 럼과 보드카를 썼더니 다음 날 점심까지도 뱃속에서 알콜이 출렁거리는 바람에 아주 애먹었지요. 지금은 리큐르가 그때의 몇 배는 늘었는데 잘 만들어마시진 않게 되었네요. ㅠ_ㅠ
  • NeoType 2008/01/21 23:18 # 답글

    저도 예전에 아무렇게나 섞어 마실 때... 좋은 것, 별로인 것 안 가리고 마구 마시니 이건 뭐 지옥이 눈 앞이더군요; 나름대로 퀄리티 있는 것을 써서 적당히 마시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혼자 마실 때는 왠지 손이 별로 안 가는 것을 만들게 되더군요;
  • 테루 2008/11/18 05:33 # 삭제 답글

    진과 자주 접하게 되는 리큐류중 하나가 체리 브랜디 같네요..

    트리플섹과 같이 사려는데 회사에 따라 맛이 많이 다를거 같아서 고민입니다.

    혹시 개인적으로 추천하시는데 있으시나요?

    (새벽에 헬스하러 다닙니다.. 그래서 이시간에 ㅠ,ㅠ; 저도 저녁에는 도서관)
  • NeoType 2008/11/20 00:02 # 답글

    테루 님... 체리 브랜디라는 리큐르는 사실 단일 리큐르로서는 제법 맛이 좋은 편이라 생각합니다만 의외로 칵테일로는 기타 애프리컷 브랜디, 피치 브랜디 등등과 비교해보면 꽤나 용도가 제한되는 편이더군요. 대신 체리 브랜디가 들어가는 칵테일들은 싱가포르 슬링을 비롯해서 제법 유명한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제가 저 드 퀴페 것을 구입한 이유는 웨네커, 볼스 등등에 비해 병부터가 특이해서 마음에 들었기 때문입니다. 마개도 일반 마개가 아닌 코르크를 쓰는 점도 한 몫 했군요^^; 그런데 솔직히 다른 상표는 맛을 본 적이 없어서 맛은 어떨지 모르겠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