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미도리 사워 (Midori Sour) by NeoType

우리나라에서도 꽤나 유명한 칵테일이로군요.
미도리 사워(Midori Sour)입니다. 아무 바에나 가도 준 벅(June Bug)과 더불어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니 즐기시는 분도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오늘은 이 미도리 사워의 가장 흔한 두 가지 형태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
기법 - 셰이크

미도리 - 60ml
레몬 주스 - 30ml
설탕 - 2tsps
================

사워(Sour)란 보통 술에 레몬 또는 라임 주스와 같은 신 주스에 설탕 시럽 또는 그냥 설탕을 넣어 셰이크하는 방식으로, 그 이름처럼 신 맛을 강조하는 칵테일의 종류의 총칭이로군요. 대표적인 것으로 위스키, 진, 보드카 등을 이용한 사워와 애프리컷 브랜디 등을 이용한 사워가 있습니다. 술 자체의 맛과 강한 시고도 단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방식으로 꽤나 오래된 방식 중 하나로군요.

이 미도리 사워는 당연히 미도리를 이용한 사워입니다.

미도리에 레몬 주스, 그리고 설탕입니다.
이 미도리는 상대적으로 약간 단 맛이 있는 편이니 설탕은 적게 넣어줘도 괜찮습니다.

얼음이 든 셰이커에 순서대로 재료를 넣고 2~30회 가량 잘 흔들어 섞은 후 잔에 따라줍니다.
사워 종류의 칵테일은 보통 이렇게 긴 잔에 내는 경우가 많은데, 그래서인지 이러한 3~4온스 정도의 긴 잔을 "사워 글라스"라고도 부른다는군요.

장식으로 레몬 조각과 칵테일 체리...
이것으로 완성이로군요.


그리고 어떤 바에서는 이 미도리 사워를 주문하면 얼음이 든 잔에 탄산이 있는 것을 주기도 하는데, 이는 이 미도리 사워의 변형의 한 가지로군요.

=================
기법 - 빌드

미도리 - 30ml
레몬 주스 - 15ml
사이다 - 적당량
=================

즉, 이 사워를 약 2~3배 정도의 사이다에 타 준 형태입니다.
가끔 바에서 주문하면 이런 형태로 주는 것이 대부분인 것 같더군요.

별로 복잡한 것 없이 얼음을 채운 잔에 미도리, 레몬 주스를 넣고 사이다로 채워주고 가볍게 저어 완성입니다.

설탕을 뺀 이유는 아무래도 사이다 자체의 당분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해 본 것이로군요.
만약 설탕 또는 시럽을 넣을 경우엔 그대로 빌드로 만들기보다는 먼저 셰이커에 흔들어 섞은 후 잔에 따라 사이다로 채워주면 되겠습니다.

레몬 조각과 스트로우로 장식.
역시 탄산이 든 롱 드링크 종류는 그냥 마셔도 좋지만 왠지 빨대가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두 가지 모두 같은 이름이지만 역시 만드는 방식과 재료가 다르니 확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정식대로 셰이크로 만드는 사워의 경우는 아주 산뜻하면서 강렬한 맛이 느껴지는 반면, 탄산을 넣은 경우는 좀 더 부드럽게 오래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군요. 개인적인 제 취향이라면 전자가 마음에 듭니다만 역시 취향에 따라 고르실 수 있겠군요.

흔히 볼 수 있는 메뉴이니 가끔 바에서 가볍게 한 잔 즐기실 수 있는 칵테일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 히카리 2008/02/01 19:32 # 답글

    미도리 자체가 맛있어서 괜찮은 칵테일이죠^^
  • 역설 2008/02/01 19:33 # 답글

    아... 갑자기 준벅 먹고 싶다. 근데 준벅이 무슨 맛이었더라?
    이러고 있다... -_-;;;;;

    저번에 복귀날 문자 고마웠네. 워낙 정신이 없어서ㅜㅜㅜ
  • 시리벨르 2008/02/01 19:34 # 답글

    이번에 다른 동호회의 모임에서 바...를갈까 합니다.
  • 아미고 2008/02/01 19:35 # 답글

    미도리사워 굉장히 좋아해요~
    미도리 들어간 칵테일은 왠만하면 다 좋아하지만서도^_^(근데 미도리자체는 너무 달아서 미도리만 마시기는 조금 힘들더군요~_~)
  • 라비안로즈 2008/02/01 20:10 # 답글

    미도리사워를 먹어봤는데.. 완전 음료수 마시는듯...

    흐음~ 나름 제 입에는 무난무난...
  • 팡야러브 2008/02/01 22:34 # 삭제 답글

    미도리 향이 영 아니어서 ㅇㅅㅇ
    맛도 그렇구요 ㅋㅋㅋ
    다만 준벅같이 쥬스들이 커버를 좀 해주면 맛난다는~~~
    그런데 저..... 왕건이 얼음은 어떻게 만드시는지요??? ^^
  • 아무로 2008/02/02 00:05 # 답글

    평소에 맨정신에 마시면 그냥 평범하군... 싶은데...술 좀 마셔서 볼이 살짝 달아오를 때쯤에 미도리사워 한 잔 하면 시원 상큼하니 정말 좋은 거 같습니다. 저는 탄산 들어간 쪽을 좋아해요. 사이다 향을 별로 안 좋아해서 설탕을 더 넣고 탄산수를 붓지만 말입니다. ㅎㅎㅎ
  • NeoType 2008/02/02 10:35 # 답글

    히카리 님... 사실 이런 사워 종류는 이 미도리처럼 단 맛이 있는 술이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보드카 사워쯤 되면 거의 레몬 맛 뿐이라...;

    역설... 준 벅이라면 약간 차이는 있겠지만 메론에 바나나, 파인애플에 레몬, 라임 등등... 정도겠군.
    역시 만드는 곳에 따라 맛이 조금씩 다르더군.

    시리벨르 님... 음~ 어떤 곳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역시 직접 다녀보고 마셔보고 하는 것이 최고지요.

    아미고 님... 항상 칵테일에 든 것만 마시다가 그냥 한 번 마셔봤습니다. 마실만 하더군요.
    단, "반 잔"만...;

    라비안로즈 님... 사실 미도리가 20도 정도이니 이렇게 동량 정도의 다른 재료를 넣으니 칵테일은 10도 내외, 또는 그 이하가 되어버리니... 정말 음료수라 해도 믿겠습니다;

    팡야러브 님... 미도리도 페퍼민트 정도는 아니지만 제법 취향 타는 술인 것 같습니다.
    큰 얼음은... 당연히 큰 얼음틀을 쓰면 되지요.(..)
    제가 쓰는 것은 2.5X3.5X2.5cm정도의 얼음 조각을 16개 가량 만들 수 있는 걸 2개 쓰는군요. 이것보다 자잘한 얼음을 만드는 틀도 있는데, 그걸론 셰이크하는데 씁니다.

    아무로 님... 저도 가끔 술 마신 다음 일부러 오렌지나 파인애플 주스에 레몬 주스 타마시는데, 정신 차리는덴(?) 레몬이 좋은 것 같습니다.
    확실히 사이다 대신 설탕과 탄산을 넣어도 되겠군요. 훨씬 깔끔할 듯...
  • 나인 2008/02/15 01:51 # 삭제 답글

    두어 달 넘게 눈팅만 하다 최초로 덧글을 남깁니다.
    저희 가게에서는 그냥 스윗 앤 사워와 미도리만을 셰이킹하죠.
    인근 경쟁 업체(...)에서는 탄산수로 풀 업을 해서
    필스너 글라스에 담더군요.
    미도리 사워 특유의 맛은 덜 하지만
    굉장한 청량감이 더해져서 색다른 맛이 나더군요.

    네타 님의 칵테일 시리즈 계속 기대하며 즐겨 보겠습니다:)
  • NeoType 2008/02/15 10:26 # 답글

    나인 님... 오오~ 현직 종사자시군요~
    굉장히 부족합니다만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Jooz 2008/09/03 23:55 # 삭제 답글

    사이다는 없고 토닉이 있어서 부었는데... 150ml 정도...

    이거...

    완전 짱 맛있네요~!!!

    준벅 좋아하는 사람도 많던데...

    전 이거 탄산 토닉 미도리 사워 완전 추천!!!
  • NeoType 2008/09/04 09:43 # 답글

    Jooz 님... 오호~ 토닉이라... 그러면 미도리 토닉이라 불러야겠군요.
    토닉은 약간 씁쓸한 느낌도 있어서 미도리와는 그리 맞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맛이 좋으셨나 보군요~ 그러고보니 미도리를 쓴 칵테일은 색상도 괜찮고 마시기도 편한 것이 많으니 누구에게나 추천해도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