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싱가포르 슬링 (Singapore Sling) by NeoType

예전부터 궁금했던 것이지만 "슬링(sling)" 종류의 칵테일 중 유독 싱가포르 슬링(Singapore Sling)만 왜 이리 서로 다른 레시피가 잔뜩 있고 또 유명한가 생각해본 적이 있습니다. 우선 이 싱가포르 슬링은 최초 싱가포르의 래플스 호텔(Raffles Hotel)에서 만들어진 것이 최초이고 이것이 유명해지면서 세계로 알려지며 많은 레시피가 생겨난 것이라 합니다.

레시피들이 참 다양한게 이 책과 저 책이 다르고, 같은 책에서도 "싱가포르 슬링 I", "싱가포르 슬링 II" 등으로 구분하는 등, 사실상 같은 것을 찾아보기가 힘들더군요.
오늘은 그러한 많은 레시피들 중 하나로 만들어보았습니다.

==================
기법 - 셰이크

진 - 30ml
체리 브랜디 - 15ml
레몬 주스 - 15ml
그레나딘 시럽 - 1tsp
탄산수 - 적당량
===================

사실 생각해보니 예전에 만든 진 슬링(Gin Sling)에 그레나딘을 넣어준 형태로군요.
오리지널 레시피는 진과 체리 브랜디를 비롯해서 코앵트로와 베네딕틴, 앙고스투라 비터스에 파인애플 주스 등을 넣어 만든 것으로, 이에 대해서는 차후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흔히 알려진 레시피들은 어떤 것은 카시스를 넣어주는 경우도 있고 오렌지나 파인애플 주스로 채워주는 경우도 있는 반면, 또 어떤 것은 아예 콜린스 믹서로 해결하기도 합니다.
이번에 만든 것은 탄산수로 채우는 방식이로군요.

그럼 재료를...

진은 봄베이 사파이어, 체리 브랜디에 그레나딘과 레몬 주스... 그리고 탄산수입니다.

전에 만든 진 슬링은 비피터 진으로 깔끔한 맛을 강조해 본 반면, 봄베이 진은 특히 향이 두드러지니 전체적으로 맛을 강하게 하고 싶어서 사용해보았습니다.

탄산수를 제외한 재료들을 가볍게 셰이크한 후 얼음이 든 잔에 따르고 탄산수로 채워줍니다.

체리와 파인애플로 장식... 스트로우 한 개로 완성입니다.
멋진 붉은 색이 나왔군요.

맛은 체리 향이 퍼지는 가운데 상큼한 맛이 퍼진 후 마지막에 진의 맛이 아련하게 남는 느낌이로군요.
시원하고 산뜻하게 즐기기 좋은 한 잔이라 생각합니다.

그러고보니 레시피에 대해 이야기가 많았는데, 이 다음은 한 번 이 싱가포르 슬링의 오리지널 레시피인 래플스 스타일(Raffles style)을 소개해볼까 하는군요. 사실 꽤나 손이 가서 레시피만 알고 있다가 며칠 전에 한 번 만들어 보았는데, 이건... 정말 "멋지다~"라는 말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분명 이런 방식으로 만든 싱가포르 슬링도 꽤나 즐길만한 맛입니다만, 역시 오리지널을 맛본 다음이라서인지 약간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이로군요;

덧글

  • 피해망상 2008/02/17 20:36 # 답글

    색이 참 마음에 드네요, 저거.
  • chadic 2008/02/17 20:37 # 삭제 답글

    집에서 만들어 먹던 체리 주스가 생각나는 이유는 무얼까요 -_-;;;;;
    보기에는 새콤한 체리 주스 같아요 >_< 찐~~한 빨강이 마음에 들어요
  • 히카리 2008/02/17 20:39 # 답글

    와아와아 봄베이 진이군요! 예쁜 색에 맛있겠어요^^
  • NeoType 2008/02/17 21:37 # 답글

    피해망상 님... 칵테일은 정말 색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특히 저 개인적으로는 마시는 것의 색은 붉은 색이 마음에 들더군요.

    chadic 님... ...모르고 보면 정말 체리 주스로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체리 브랜디 향이 가장 두드러지니 "탄산이 든 조금 독한 체리 주스" 맛이라 볼 수도 있..;

    히카리 님... 역시 봄베이를 써서인지 탄산수로 양을 늘려도 진의 맛이 확 두드러집니다.
  • 팡야러브 2008/02/18 00:59 # 삭제 답글

    싱가폴 슬링 하나 만들자고 체리 브랜디 한병 놓을수도 없고... 참 ㅡ_ㅡ;
    그레나딘은 1/4oz 이상 넣으면 시럽맛이 다른맛을 완전 죽여버리더라는...
    아참 핑크레이디는 예외입니다 ^^
  • NeoType 2008/02/18 11:23 # 답글

    팡야러브 님... 어차피 롱 드링크에 들어가는 그레나딘은 색을 주기 위한 것이 대부분인 것 같더군요. ..."셜리 템플"같은 것을 제외하면;
    체리 브랜디는 정말 이런 슬링 종류에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 Meriel 2008/02/18 11:37 # 답글

    밸리 보다가 왔습니다:)

    싱가폴슬링, 베일리스 밀크를 좋아하기 전에 바에 가면 항상 마시던거였는데,
    칵테일 집에서 만들어보고싶은데 역시 준비하는게 어려운듯한느낌이랄까요-
    색 정말 예쁘네요;ㅁ;
  • NeoType 2008/02/18 12:35 # 답글

    Meriel 님... 어서 오세요~
    칵테일을 집에서 시작하신다면... 역시 자기가 자주 마시는 것이 무엇이고 그걸 만드는데 뭐가 필요한지 아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처음 시작은 힘들...다기 보다는 시작하려고 마음 먹기가 힘들 뿐이지요.
  • 라비안로즈 2008/02/19 01:12 # 답글

    앗;; 헷깔렸네요.. 흠... -ㅅ-;;
    오리지널과 다른판이 있었군요..;
  • 테루 2008/12/12 00:19 # 삭제 답글

    직접 만들어 마셔본 감상은 싱겁다.. -_-
    바에서도 마셔봤는데 그거는 새콤하다 ;;

    탄산수를 너무 부어서 그럴까요.. 롱드링크 어렵네요
  • NeoType 2008/12/12 11:25 # 답글

    테루 님... 아무래도 술과 탄산수의 비율 때문이겠군요.
    흔히 저는 잔이 크더라도 얼음을 가득 채우고 거기에 술을 붓고 탄산을 붓기에 탄산수와 기타 재료들의 비율이 많아봐야 3:1을 넘지 않는 편입니다. 이 싱가포르 슬링에 쓰는 탄산수 뿐 아니라 콜라를 쓰는 잭 콕, 럼 콕 등도 240ml짜리 캔 콜라를 따서 반 캔 정도밖에 섞지 않는 편이군요. ...남는 것은 그냥 마시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