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는 커피 한 잔... by NeoType

모처럼 여유 있는 주말이로군요. 요 근래에는 주말마다 어딘가에 시험을 보러 가거나 어떠한 행사, 그 외에도 무슨 일인가로 여기저기 불려다니다보면 어느 새 주말이 휘딱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오히려 오늘처럼 아무런 일정 없이 느긋히 있게되니 약간 부자연스러운 기분이로군요;

이 포스트는 그냥 갑자기 써보고 싶어서 써보는 것이로군요. 많은 분들이 아침에 커피를 드시고 하루에 몇 잔씩 드시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저는 대충 이렇게 커피를 마시고 있군요.

주르륵~ 그냥 한 데 모아놓고 한 장...

저는 늘 원두를 사다가 마시기 전에 갈아서 쓰는 편이로군요. 주로 원두를 구입하는 곳은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위치한 커피 전문점... 스타 벅스보다는 파스꾸치나 커피 빈 같은 곳을 왠지 자주 찾게 되더군요. 아무래도 제 생각은 유동 인구가 많다면 자연히 새 원두가 들어오고 오래된 원두가 빠지는 회전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그나마 신선한 원두를 쓸 수 있지 않을까 해서로군요. 사실 시중에 도는 원두라면 볶은지 얼마나 됐는지 확인할 수단이 없으니 주는 대로 먹을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만;

진정 신선한 것을 찾고 싶다면 직접 생두를 볶아서 파는 곳에서 구입하는 것이 좋겠습니다만, 다소 가격이 비싼 편이니 이러한 커피 전문점을 많이 찾는 편입니다. 보통 200g 씩 사다가 꽉 비닐로 밀봉해서 보관하면서 쓸 때마다 조금씩 꺼내 핸드 밀로 조금 굵게 갈아서 커피 프레스로 커피를 뽑습니다. 그러고보니 위의 사진의 핸드 밀... 아~~주아주 오래 전부터 집에 있던 것인데 제가 꺼내 쓰기 전까진 거의 사용된 역사가 없던 녀석이로군요. 어쩌면 제 나이보다 훨씬 오래된 물건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커피를 갈면서 주전자에 물을 끓여 커피를 담을 잔에 따라내서 약간 식혀둡니다. 마치 차를 끓일 때와 비슷한데, 바로 끓은 물을 부으면 떫은 맛이나 다소 좋지 못한 성분까지 우러날 수 있기 때문이로군요. 겸사겸사 잔도 데워지는 효과도 있군요.

사실 원두는 갈아두면 급격히 변질되기 때문에 갈아서 보관하는 것은 약간 꺼림칙합니다만... 한 번 원두를 갈면 커피를 두 번 뽑을 정도의 양을 갈고 있습니다. 커피의 표준 용량을 150ml라 할 때, 저는 300ml 정도로 약 2잔 분량을 쓰고 커피는 16~18g을 씁니다. 갈아낸 커피의 반은 프레스로, 반은 이런 밀폐 용기에 담아서 보관하는군요. 이렇게 보관한 원두 가루는 다음 날 아침에 사용합니다. 아침에 후다닥거리며 바쁠 때도 왠지 커피 한 잔은 마시고 싶은데, 전날 이렇게 갈아두면 금방 쓸 수 있는 장점도 있고 말이지요.

어쨌든 커피 프레스에 원두와 물을 붓고 1분가량 잘 휘저은 후 뚜껑을 덮고 약 4~5분간 가만히 내버려둡니다. 프레스에 쓰이는 커피의 입자는 약간 굵게 갈아 쓰는 편인데, 그렇기 때문에 추출 시간이 상대적으로 걸리는 편이로군요. 적당히 시간이 지난 후 커피 가루를 걸러 잔에 따릅니다.

그나저나 예전에는 원두 상태에 따라 커피 맛이 변한다는 것을 잘 알아채지 못했습니다만, 요즘은 금방 사온 원두를 막 갈아서 커피를 내서 마실 때와 사다둔지 약 1주쯤 된 후의 커피 맛의 차이가 확연히 느껴지는군요. 오늘 쓴 원두도 약 1주일하고도 며칠이 지난 녀석인데, 처음 마셨을 때는 잔 주변에서 마치 초콜릿과도 같은 향미와 커피 맛에서도 살짝 달콤한 풍미가 남는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그냥 무미건조한 커피물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요즘에는 커피를 한 번에 200g씩 사고 있습니다만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는 50g 단위의 소포장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덧글

  • 시리벨르 2008/04/06 11:22 # 답글

    그러고 보니 첫 이글루-지금 이글루가 2번 폭파하고 3번째니까...-의
    이웃분중 생원두를 사다가 집에서 직접 볶는 기계를 만들던 분이 있었는데...
    폭파하면서 주소가 날아가 요즘은 어찌 지내시는지 궁금해 지네요...
  • 린덴 2008/04/06 12:22 # 답글

    음 전 25g 정도로 300ml를 칼리타를 써서 핸드드립으로 추출했어요.
    근데 그것도 학교 다닐때나 했지 안한지 어느새 2년째네요....
  • NeoType 2008/04/06 13:32 # 답글

    시리벨르 님... 직접 볶는 기계를 만드셨다니... 상당한 열정을 가지신 분이로군요.
    뭐든 맛있는 것을 먹기 위해서는 스스로 고생하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린덴 님... 핸드 드립... 꽤 손이 가는 방식이었군요.
    그러고보니 적정 추출량이 150ml 한 잔에 커피 약 7~8g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역시 취향에 따라 다르게 해주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 역설 2008/04/06 15:51 # 답글

    커피물...... 티백이라도 좀 공수할 수 없으까잉 ㄱ-
  • 2008/04/06 16:4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니트 2008/04/06 17:33 # 답글

    저는 1:1:1의 자판기 비율이 최고라 생각하는 즉, 커피는 잘 모르는 사람이라서 ^^;;;
  • NeoType 2008/04/06 18:25 # 답글

    역설... 개인적으로는 차는 몰라도 커피만은 티백으로 절대 만들어서는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하는구만;
    볶은 원두는 공기 중에만 있어도 산화가 진행되어 맛이 없어지는데, 공기가 술술 통하는 종이 포장 티백이라면... 으으음;

    니트 님... 사실 커피를 블랙으로 마셔야 "커피 좀 마시는군!"(?)...이라고 하는 건 우리 나라만의 생각인 것 같습니다; 마키아또, 카푸치노 등등의 다양한 배리에이션 커피 등을 생각해보면 우유나 크림, 설탕 등등 마음껏 넣어서 마시고 싶은대로 마시는 것이 최고지요.
  • 死요나 2008/04/06 19:06 # 답글

    하악하악. 나도 커피!! ㅠㅠ
    기계부터 장만 해야겠어요
  • 샛별 2008/04/06 22:45 # 답글

    커피 정말 좋아해용

    힘들때는 달달한 카푸치노! 몸을 각성시킬때는 에스프레소!

    근데 요즘은 테이스터스에서 나온 웰빙 블랙커피믹스 마시고 있다죠;

    아...ㅠㅠ
  • 에스j 2008/04/06 22:52 # 답글

    프레스는 마시기 직전에 원두를 갈아야 제맛!!
    원두 신경 쓰기 싫어서 네스프레소로 왔는데, 대단히 만족합니다. ㅠ_ㅠ 사이폰과 에스프레소에서 고민하다가 둘 다 안 사고 있길 잘 했어요.
  • 팡야러브 2008/04/07 00:10 # 삭제 답글

    저는 비알레띠 모카포트 사서 코스트코 원두와 함께 아이스 카페모카를 만들어 마시고 있습니다 ㅋ
    네스프레소라... 그 캡슐에 들어 있다던 그거인가요 ㅎㅎ
  • NeoType 2008/04/07 10:17 # 답글

    死요나 님... 사실 이 커피 프레스는 기계라고 부르기도 힘든 구조지요, 뭐;
    그냥 원두를 간 것에 뜨거운 물 붓고 고운 체로 걸러 잔에 따라내는 꼴이니...;

    샛별 님... 커피는 술과는 다른 의미로 몸에 활력을 주는 음료니까요.
    요즘은 그러고보니 커피 믹스 종류도 참 다양하군요.

    에스j 님... 사이폰은 겉보기에도 "톡~"치면 "쩍~"하고 갈라질 것처럼 생겨서...^^;
    네스프레소는 캡슐 포장이니 산화 걱정은 없는게 참 좋아보입니다.

    팡야러브 님... 모카 포트는 왠지 사용 후 세척이 귀찮더군요;;
    그래도 커피 맛은 에스프레소 급으로 진하게 뽑을 수 있으니 좋더군요.
  • 역설 2008/04/07 17:55 # 답글

    그게 말이지...;; 사람 수 때문에 최대한 싼 인스턴트 커피만 들여오는 사무실에선 일단 티백커피만해도 천상의 맛이거든 ;ㅁ;
  • NeoType 2008/04/08 00:14 # 답글

    역설... 하기야 그런 마당에서 혼자서 원두 갈고 척~ 폼잡고 있을 여유는 없겠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