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실기] 올림픽 (Olympic), 사이드 카 (Side Car) by NeoType

실기 레시피들을 쭈욱 훑어보면 유사한 것들을 거의 50개의 초반부에 몰아놓은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이제까지 이곳에 올린 것들만 봐도 계속해서 두 개씩 소개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3~4번은 이렇게 세트로 묶어서 올리는 경우가 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오늘은... 브랜디 베이스의 칵테일 올림픽(Olympic)과 사이드 카(Side Car)입니다. 이 중 사이드 카는 예전에 소개한 적이 있었군요.
순서를 바꿔서 사이드 카부터 시작합니다.

===================
Side Car (Shake)
Cocktail Glass
Brandy 1oz
Triple Sec 1/2oz
Lemon Juice 1/2oz
===================

=================
기법 - 셰이크

브랜디 - 30ml
트리플 섹 - 15ml
레몬 주스 - 15ml
=================

예전에 소개한 것과 똑같은 레시피입니다. 늘상 말씀드리는 "베이스 술+오렌지 큐라소+레몬or라임 주스" 조합을 따르는 스탠다드하면서도 밸런스가 잘 잡힌 한 잔이로군요. 브랜디 베이스의 대표격이라 할 수 있는 칵테일입니다.

브랜디로 레미 마르탱 V.S.O.P, 트리플 섹으로 코앵트로... 레몬 주스는 시험장에선 병 주스를 쓰게 되겠지만 여기서는 결국 마시는 것은 저 자신이므로(..) 레몬 반쪽을 준비했습니다. 굳이 코앵트로를 쓰는 이유는 왠지 브랜디, 그 중에서도 꼬냑을 쓰는 경우에는 자연스레 코앵트로를 선택하게 되더군요.

어쨌든 방식은 간단한 셰이크이니 가볍게 흔들어 잔에 따라냅니다.
특별히 셰이크하는데 까다로운 재료들도 아니니 별 어려움 없이 완성입니다.

그런데 사진상으론 색상이 뚜렷히 보이지 않으니 레몬 조각으로 장식했습니다. 이것을 무슨 색이라 해야 하나... 딱 전형적인 "사이드카 색"이라 할 수밖에 없군요;

맛은 역시 풍미가 강한 브랜디와 살짝 달콤한 코앵트로, 생 레몬 특유의 싱싱함과 껍질의 향이 느껴지는 맛입니다. 항상 이 사이드 카를 마실 때마다 생각합니다만 간단하지만 독특한 맛 즉, "Simple is Best~"라는 말이 딱 떠오르는 느낌이로군요.


다음으로 칵테일 올림픽입니다.

===================
Olympic (Shake)
Cocktail Glass
Brandy 1oz
Triple Sec 1/2oz
Orange Juice 1/2oz
===================

==================
기법 - 셰이크

브랜디 - 30ml
트리플 섹 - 15ml
오렌지 주스 - 15ml
==================

재료를 보면 딱 사이드 카에서 레몬을 오렌지 주스로 바꾼 한 잔이로군요. 예전에 어떤 서적에서 이 칵테일에 대해 본 적이 있었는데, 거기서는 재료가 브랜디, 트리플 섹, 오렌지가 각각 20ml, 20ml, 20ml로, 1:1:1로 섞어주게 되어있었군요.

이 칵테일 올림픽은 그 이름대로 1900년 프랑스 파리 올림픽을 기념해서 파리 리츠 호텔(Hotel Ritz)에서 만들어진 한 잔이라 합니다. 역시 프랑스답게 베이스는 브랜디로, 그리고 브랜디 베이스로 가장 유명한 칵테일인 사이드 카를 약간 변형해서 만든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러고보니 올해도 중국 베이징에서 올림픽이 개최되는 해이니 이 칵테일과의 관련성이 느껴지는군요.

위의 사이드 카의 재료에서 전부 한 단계 다운 그레이드된 느낌이로군요;
브랜디로 도르빌레, 일반 트리플 섹과 오렌지 주스입니다.

재료들을 셰이커에 순서대로 넣고 잘 흔들어 따라내서 완성입니다.
사이드 카와는 달리 이때부터 살짝 달콤한 향이 풍기는군요.

이 올림픽 역시 장식이 필요 없습니다만 레몬 조각으로 장식해보았습니다.
색상이 "사이드 카 색"(?)보다 살짝 노란색이 짙은 느낌이로군요.

맛은 살짝 달콤한 것이 사이드 카보다는 입에 닿는 느낌이 부드러워 마시기 쉬운 느낌입니다. 달콤한 오렌지 주스가 쓰이는만큼 좀 더 단 맛이 있는 편이기에 마시는데 큰 부담은 되지 않는 맛이로군요. 그런데 그런 만큼 브랜디 베이스임에도 뭔가 가벼운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만약 위에서 말씀드린 브랜디, 트리플 섹, 오렌지를 1:1:1로 섞어주는 레시피대로 만들 경우에는 브랜디가 적어지고 오렌지가 늘어나게되니 이러한 느낌이 더 강해질 것 같군요.

칵테일 사이드 카와 올림픽... 둘 다 난이도는 "쉬움""보통"의 중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여기서는 제가 사이드 카를 만들 때 생 레몬을 짜고 재료를 바꾸는 등의 방식으로 만들었습니다만, 둘 다 결국 만들 때는 동일한 재료와 병 주스를 이용해서 만들게 될테니 그리 복잡한 것은 없다 할 수 있겠군요. 그리고 장식 역시 필요 없이 잘 흔들어 잔에 따르기만 하면 완성이니 간단한 칵테일들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 역설 2008/04/07 17:53 # 답글

    옆에 지나가는 차 색깔이로군 ㅋㅋㅋㅋㅋㅋ

    (이러고 있다...)
  • 니트 2008/04/07 19:07 # 답글

    색만 보면 구별이 안되는군요..^^;;;
  • 아무로 2008/04/07 20:30 # 답글

    전 이런 식으로 비슷비슷한 레시피인 것들은 절대로 기억을 못 하겠어요. --;;
    거기다 이런 류들은 비율을 어설프게 잘못 기억했다간 맛이 확 달라져서. 의지할 데라곤 메모장밖에 없네요.
  • 녕기君~ 2008/04/07 22:55 # 삭제 답글

    색에 대한 논평을 하려고 했는데 그 이야기를 꺼냈다가는 진짜로 끌려갈거 같아서 자제중
  • NeoType 2008/04/08 00:13 # 답글

    역설... ...그러고보니 저런 차 색도 드물지 않던감;

    니트 님... 사진만 보고 구분 가능하다면 "절대 색감"(?)이라 불러야 할까요^^;

    아무로 님... 실기 레시피들은 일부러 전부 비슷비슷하게 맞춰둔 것 같더군요. 여러 칵테일 책들에 나온 것과 같은 것보다 다른 것이 훨씬 많다보니 일부러 이렇게 외우지 않는 이상 힘들 것 같습니다.

    녕기... 무엇에 대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말하는 걸 보니 안 듣는게 낫겠군;
  • 시리벨르 2008/04/08 00:47 # 답글

    과연 시험은 어떤식으로 나올까요?
  • 피해망상 2008/04/08 18:48 # 답글

    저도 저 색에 대해서 약간 끌려갈법한 생각을 했습니다만(..)
  • NeoType 2008/04/08 21:17 # 답글

    시리벨르 님... 저도 궁금합니다;
    최소한 술을 못 찾아서 과제를 만들지 못하는 일은 없길 빕니다.

    피해망상 님... ...의외로 "오해를 부르는 색"이라는 느낌이로군요;
    역시 무엇인지는 듣지 않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