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실기] 마르가리타 (Margarita) by NeoType

오늘은 날씨가 햇볕이 쨍~한 것이 아주 기분 좋은 하루였습니다. 바람도 선선하게 부니 어딘가 놀러가고 싶은 기분이더군요.

이번 순서는 칵테일 마르가리타(Margarita)로군요. 전에도 소개한 적이 있는, 데킬라 베이스의 걸작이라 생각하는 한 잔입니다.

==================
Margarita (Shake)
Cocktail Glass
Tequila 1oz
Triple Sec 1/2oz
Lime juice 1/2oz
G : Salt Frost
==================

================
기법 - 셰이크

데킬라 - 30ml
트리플 섹 - 15ml
라임 주스 - 15ml
소금
================

항상 저는 데킬라를 45ml를 써서 만들지만 여기서는 30ml만을 쓰게끔 되어있군요.
조주실기 레시피들 중에서는 잔 주변에 소금이나 설탕을 묻히는 칵테일이 이 마르가리타를 비롯, 나중에 소개할 "키스 오브 파이어(Kiss of Fire)" 두 가지가 있군요. 뭐 어렵지는 않은 방식이니 레몬 조각을 쓰거나 그냥 물에 살짝 잔을 찍은 후 고르게 소금을 묻혀주면 되겠습니다.

데킬라는 페페로페즈 실버, 트리플 섹과 라임 주스... 소금과 레몬 한 조각입니다.
저 페페로페즈는 칵테일용으로만 쓰고 있기에 꽤 줄어드는 속도가 느리군요. 바로 옆에 같이 두는 호세꾸엘보는 벌써 몇 병이 증발(?)했는지 모르겠군요. ...몇 잔밖에 안 마셨는데 왜이리 빨리 줄어들까나...;

잔은 일반 칵테일 글라스를 쓰라고 되어있지만 모처럼이니 마르가리타 글라스를 썼습니다.

우선 마르가리타 하면 소금 장식!
레몬 조각을 테두리를 따라 스윽 훑어주고 소금을 찍고 살짝 털어내서 소금 장식 완성입니다.
항상 제가 쓰는 소금은 정제 조미 소금... 즉, 맛소금입니다;

소금을 묻힌 잔에 데킬라를 비롯한 재료들을 잘 흔들어 따라냅니다.
평소 데킬라 45ml로 만들 때는 잔의 살짝 윗부분까지 보기 좋을 정도로 채워집니다만 여기서는 30ml를 쓰다보니 약간 어중간한 위치까지 차오르는군요.

맛은 두 말이 필요 없군요. 언제 마셔도 이 맛은 최고입니다.
데킬라 양이 조금 적은 편이기에 약간 약하지만, 이 맛은 과연 데킬라 베이스 중 역사에 길이 남을 한 잔이라 생각합니다. 이 칵테일 마르가리타를 처음 만든 존 듀레서(John Durlesser) 씨에겐 아픈 추억이 있는 한 잔일테지만 그러한 과거로 인해 이런 칵테일이 나올 수 있었으니 꽤 미묘한 이야기로군요.

난이도는 "보통""어려움"의 중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셰이크해서 완성인 칵테일 자체는 어렵지 않습니다만 소금 장식을 묻히는데 약간 손이 가기 때문이로군요. 그나저나 시험장에는 어떤 소금이 준비되어있을지 궁금해집니다.

덧글

  • 샛별 2008/04/10 17:38 # 답글

    주위에 '소금'을 묻히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단순히 장식인가요~?
  • 니트 2008/04/10 18:47 # 답글

    소금이 눈 같네요..^^;;;
  • NeoType 2008/04/10 20:27 # 답글

    샛별 님... 소금은 장식임과 동시에 잔에 입을 대고 마실 때 술과 함께 입에서 섞여 들어가게 되는 것이군요. 데킬라는 흔히 레몬이나 라임, 그리고 소금을 같이 먹는 것이 일반적이니 그것들을 이렇게 한 잔으로 즐길 수 있게 한 것이로군요.

    니트 님... 그래서인지 이렇게 소금이나 설탕을 묻히는 방식을 "프로스트(Frost)"라고도 하는군요.
  • 아무로 2008/04/10 22:04 # 답글

    마...맛소금.....설마 마가리타에서 다시마 맛이 난다거나 하지는 않겠지요???
  • 팡야러브 2008/04/10 22:42 # 삭제 답글

    엥 맛소금 ㅡ_ㅡ;
    칵테일과꿈 카페 매니저님께서 데킬라 마실때 맛소금 주는 바텐더를 보고 기겁을 하셨다는데....
    ㅋㅋㅋㅋㅋ
  • NeoType 2008/04/10 23:04 # 답글

    아무로 님... 맛소금이라 썼습니다만 사실 그냥 "정제 소금"이란 녀석이로군요. 그냥 짜기만 할 뿐 별 맛 없습니다;

    팡야러브 님... 그러고보니 외국에선 마르가리타 전용 소금 등도 있다고 들었습니다만... 우리 나라에서 소금이라면 흔히 굵은 소금을 주는 경우를 많이 본 것 같군요. ...그러고보니 언젠가 어떤 바에서 마셔본 마르가리타는 잔 주변에 소금은 소금인데 무슨 종이 조각같은(..) 데다가 짠 맛도 없어서 약간 묘했던 기억이 있군요;
  • 피해망상 2008/04/11 13:39 # 답글

    저거하고 병째 파는 마르가리따하고 맛이 얼마나 차이가 날지 궁금하네요. 조만간에 병에 든 것도 사서 한 번 마셔봐야겠다는 생각이(..)
  • 테루 2009/01/04 23:13 # 삭제 답글

    호세는 친구분들과 즐기시나 봐요? 빨리 줄어든다고 하시길래...
    저는 1L 사놨는데 마가리타 빼고는 잘 안 써서 줄지가 않네요
  • NeoType 2009/01/05 06:50 #

    테루 님... 데킬라는 예전엔 한 친구 녀석 집에 갈 때마다 700ml 한 병 사가지고 가서 둘이서 한 병 비우거나 집에서 마실 때 누님과 한잔 두잔 쭉쭉 들이키기에 순식간에 사라졌지요^^;
    확실히 혼자 마실 때보다 두 사람 이상이 달라붙으면, 그것도 주량이 비슷한 사람끼리 한 판 붙으면(?) 데킬라 한두 병은 순식간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