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실기] 허니문 (Honeymoon), 밀리언 달러 (Million Dollar) by NeoType

요즘은 시험 기간이라 인터넷을 최대한 멀리 하려 노력중이로군요. 일단 컴을 켜고 자리에 앉으면 그냥 잠시 여기저기 기웃거렸을 뿐인데 어느 새 1~2시간이 휘릭 지나가버리는 것이 참 신기하더군요;

뭐 어쨌든 오늘 소개할 것은 허니문(Honeymoon)과 밀리언 달러(Million Dollar)입니다.
허니문은 예전에 소개한 적이 있었지만 밀리언 달러는 여기서 처음이로군요.

먼저 허니문부터 시작합니다.

=============================
Honeymoon Cocktail (Shake)
Cocktail Glass
Apple Brandy 1oz
Benedictine 1oz
Lemon Juice 1/2oz
Triple Sec 1tsp
=============================

===================
기법 - 셰이크

애플 브랜디 - 30ml
베네딕틴 - 30ml
레몬 주스 - 15ml
트리플 섹 - 1tsp
===================

레시피도 전과 동일하군요.
애플 브랜디인 칼바도스에 다양한 허브 리큐르인 베네딕틴, 레몬과 오렌지 큐라소를 셰이크해주는 간단한 한 잔입니다.

이 허니문은 꽤 오래된 칵테일 중 하나로군요. 그 이름대로 신혼 부부에게 권하기 좋은 한 잔으로, 역사 깊은 "신비의 술" 베네딕틴이 쓰이는 칵테일입니다. 저 베네딕틴이라는 리큐르에 대해서는 얽힌 이야기가 많고 가히 만병 통치약 수준의 효험이 알려져 있습니다만... 실제로 그 효과가 요즘에도 입증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칼바도스에 베네딕틴, 레몬 주스와 트리플 섹으로 코앵트로입니다.
제법 럭셔리~(..)한 재료들의 총집합이라는 느낌이 드는군요.

어려울 것 없이 잘 흔들어 잔에 따릅니다.
장식은 필요 없이 이대로 완성입니다만...

레몬 슬라이스로 장식... 색상이 훨씬 잘 보이는군요.
사용한 것은 사과 브랜디지만 왠지 사이드 카도 그렇고 브랜디 종류가 쓰이는 칵테일은 색상이 유사한 것 같습니다.

맛은 향긋한 사과 브랜디와 함께 베네딕틴의 달콤함, 레몬의 산뜻함이 절묘하게 섞여서 꽤 맛이 좋습니다. 알코올 도수는 강하지만 제법 맛있게 마실 수 있는 느낌이로군요. 단, 역시 이름 때문인지 평소에는 일부러 만들어 마시지는 않는 편입니다;


다음으로 밀리언 달러입니다. "백만 달러"라는 꽤 호화로운 이름이로군요.

=======================
Million Dollar (Shake)
Champagne Glass
Dry Gin 1oz
Sweet Vermouth 1/2oz
Pineapple Juice 1/3oz
Grenadine Syrup 1/3oz
Egg White 1 개
G : Nutmeg
========================

=====================
기법 - 셰이크

진 - 30ml
스위트 베르뭇 - 15ml
파인애플 주스 - 10ml
그레나딘 시럽 - 10ml
계란 흰자 - 1개
=====================

계란 흰자라... 제법 까다로운 재료가 들어갑니다. 실기 과제 중 계란이 사용되는 칵테일은 이 밀리언 달러와 브랜디 에그노그(Brandy Eggnog), 핑크 레이디(Pink Lady) 총 3가지가 있군요.

허니문과 마찬가지로 이 밀리언 달러도 꽤 오래된 칵테일입니다. 듣기로는 일반적으로 옛날 칵테일일수록 재료에 계란 흰자나 노른자가 많이 쓰이고 요즘 칵테일로 올수록 계란이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그 이유는 아마 날계란이라는 재료가 아무리 신선한 것이라 해도 그리 "위생적인 재료"라는 느낌이 들지 않기 때문인지도 모르겠군요.

제법 고풍스러운 칵테일인만큼 진은 고든을 써봤습니다.
스위트 베르뭇과 파인애플. 그레나딘은 언제나의 것이고 계란을 하나 준비합니다.

잔은 일반 칵테일 글라스가 아닌 샴페인 글라스라 되어있군요. 이 실기 레시피에서는 일반적인 술과 주스 등만으로 만든 칵테일은 칵테일 글라스를 사용하고 이 밀리언 달러나 알렉산더 등과 같은 크림이나 계란이 쓰이는 칵테일은 둥근 글라스를 쓰게끔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계란 흰자만 셰이커로...
얼음을 넣은 후에 넣어도 상관 없습니다만, 저는 이렇게 계란을 분리해야 할 경우에는 계란부터 셰이커에 담고 남은 흰자나 노른자를 처분(..)한 후에 얼음을 넣고 나머지 재료들을 넣습니다.

그나저나 시험장에서 이렇게 계란을 분리하면 남은 흰자나 노른자를 어떻게 해야할 지 궁금하군요. 집에서라면 얼마든지 따로 담아 보관하고 나중에 써먹을 수 있겠습니다만...

나머지 재료들을 셰이커에 담고 잘 흔들어 따라냅니다. 조금 강한 셰이크로 50회 가량 잘 흔들어 잔에 따릅니다.
흰자가 완전히 풀리고 재료들과 섞여 거품이 보송보송하게 생겼군요.

장식으로 육두구 가루... 완성입니다.
칵테일의 색이 꽤 묘한 느낌이로군요. 붉은색과 분홍의 중간 정도의 색이라 할 수 있겠지만 이런 색이 나오는 칵테일은 처음입니다.

맛은... 다소 미묘합니다.
진에 스위트 베르뭇, 파인애플과 그레나딘, 그리고 계란 흰자... 재료만을 보면 독특한 맛이 있는 진과 베르뭇에 달콤하고 과일향 있는 파인애플 주스와 시럽이 들어간 것을 흰자로 거품을 내서 부드러운 감촉이 나게끔 한 칵테일이라는 생각입니다만, 막상 이들을 한데 섞어놓으니 뭔가 통일성이 느껴지지 않는 묘한 맛이 나는군요. 마치 이전의 칵테일 키스 오브 파이어와도 비슷하게 예전에는 이러한 맛이 맛있게 느껴졌을지 몰라도 요즘에는 그리 통하지 않을 법한 느낌입니다.

제 생각으로는 다른 재료들은 그대로 쓰지만 파인애플 주스를 더 넣으면 약간 나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나중에 시도해봐야겠습니다.


칵테일 허니문과 밀리언 달러...
난이도는 허니문은 "보통", 밀리언 달러는 "어려움"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허니문은 유일하게 사과 브랜디가 쓰이는 칵테일이고 재료의 계량 단위도 헷갈리기 쉬운 편이로군요. 그리고 밀리언 달러 역시 계량할 때 주의가 필요하고 결정적으로 계란 흰자가 쓰이니 난이도가 제법 있는 편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 배길수 2008/04/20 18:28 # 답글

    옛날 "모닝커피"를 지금은 마시지 않는 것과 비슷한 이치겠군요. 계란이라면 망사OK인 시절...
  • 니트 2008/04/20 20:31 # 답글

    계란 흰자 분리하기 어렵더군요.. 전 매번 실패합니다. ㅠㅠ
  • 시리벨르 2008/04/20 20:36 # 답글

    밀리언 달러라길레 돈과 관련된색이 날줄 알았는데...아니군요
  • 아무로 2008/04/20 20:38 # 답글

    계란 흰자 들어간 것들은 아무래도 질감이 좀 그래서인지 쫌 기피하게 되는...
  • 팡야러브 2008/04/20 22:08 # 삭제 답글

    시험용 레시피에는 드라이진 1oz입니다.... ㅎㅎ (한국바텐더협회 레시피)
    남은 계란은 곧바로 개수대 ㄱㄱㅆ~ ^^
  • NeoType 2008/04/20 22:34 # 답글

    배길수 님... 계란 노른자 하나 동~동~ 띄운 모닝 커피~
    ...한 번도 마셔본 적이 없군요; 솔직히 커피에 계란이라니 맛이 상상이 안 갑니다;

    니트 님... 계란을 깨뜨려 과감히 맨손으로 분리하면 쉽...습니다만, 손 씻기 번거롭지요;

    시리벨르 님... 돈과 관련된 색이라면 우리 나라라면 "상추색"이려나요;
    색깔은 저도 꽤 의외였습니다.

    아무로 님... 저는 계란을 통째로 쓰는 에그노그나 밀크 셰이크는 자주 만드는 편입니다만, 이렇게 숏 드링크에 들어가는 것은 그리 땡기지 않더군요;

    팡야러브 님... 이런! 실수했군요.
    일단 수정해뒀습니다만... 아깝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