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실기] 브랜디 사워 (Brandy Sour), 톰 콜린스 (Tom Collins) by NeoType

드디어 마지막... 브랜디 사워(Brandy Sour)와 톰 콜린스(Tom Collins)입니다.
여차저차해서 결국 여기까지 해서 총 50개 칵테일 완료입니다. 꼭 무슨 RPG 게임의 콜렉터 도감을 100% 찍은 느낌이로군요;

어쨌든 우선 브랜디 사워부터 슬슬 가봅니다.

==========================
Brandy Sour (Shake+Build)
Sour Glass
Brandy 1 1/2oz
Lemon Juice 1/2oz
Sugar Syrup 1tsp
Soda water fill
G : Lemon Slice & Cherry
===========================

==================
기법 - 셰이크

브랜디 - 45ml
레몬 주스 - 15ml
설탕 시럽 - 1tsp
탄산수 - 적당량
==================

실기에서 "사워(sour)" 계열의 칵테일은 유일하게 이 브랜디 사워 하나뿐이로군요. 흔히 사워라면 베이스 술:레몬 주스를 약 2:1로, 여기에 설탕을 1~2스푼을 넣는 방식인데, 여기서는 거기에 아예 탄산을 넣게 되어있군요. 마치 전에 소개했던 미도리 사워의 롱 드링크 버전과 살짝 비슷합니다.

그리고 위의 재료를 보고 딱 떠오르는 것은 진 피즈 등의 피즈 칵테일과 재료 자체가 거의 동일하다는 것이로군요. 만약 위와 같이 길쭉한 글라스에 만들지 않고 얼음을 채운 하이볼 등에 담았다면 딱 "브랜디 피즈"가 되겠습니다.

재료는 모처럼이니 레미 마르탱과 레몬, 설탕 시럽과 탄산수 하나입니다.
그리고 오른쪽과 같은 약 4~5온스 정도의 길쭉한 글라스를 흔히 "사워 글라스"라 부르는데, 그 이름대로 이러한 사워 칵테일을 담는 것이라 할 수 있겠군요.

우선 탄산을 제외한 재료들을 셰이크해서 잔에 주르륵...
잔 크기도 그리 크지 않으니 얼음은 쓰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탄산을 채우고 가볍게 저어줍니다.
전체적으로 탄산과 셰이크한 술의 비율이 딱 1:1이 되었군요.

장식으로 레몬과 체리를 써서 완성입니다.
레몬 슬라이스 한 장을 쓰기엔 잔 입구가 좁은 편이니 반쪽을 써줬습니다.
 
예전에 그냥 브랜디 60ml와 레몬 30ml, 설탕 2스푼 정도로 브랜디 사워를 만들어본 적이 있었는데, 솔직히 맛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미도리 사워처럼 단 맛이 있는 것이 아니기에 다소 마시기 힘든 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방식으로 탄산을 조금 넣고 레몬을 줄이니 꽤 멋진 맛이 나는군요. 당연히 브랜디를 그냥 마시는 것에 비해 부드러워지고 탄산으로 인한 청량감이 생겨나 꽤 맛있게 마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음으로 톰 콜린스...
최초로 이것을 만든 사람의 이름과 술의 이름을 따서 붙인 이름이라 하는군요.

==========================
Tom Collins (Shake+Build)
Collins Glass
Dry Gin 1 1/2oz
Lemon Juice 1/2oz
Sugar Syrup 1tsp
Soda Water Fill
G : Lemon Slice, Cherry
===========================

=================
기법 - 셰이크

진 - 45ml
레몬 주스 - 15ml
설탕 시럽 - 1tsp
탄산수 - 적당량
=================

장식만을 제외하면 재료 자체는 진 피즈와 완전 동일합니다. 그래서 예전에 저는 진 피즈와 이 톰 콜린스는 무슨 차이가 있을까 생각하며 이런저런 것을 알아봤었는데, 결국 그에 대해서는 저번에 아주 길~게 써봤던 적이 있었군요.

뭐, 그 밖에는 별다른 할 이야기가 없습니다. 이 실기 레시피에서의 진 피즈와 톰 콜린스의 눈에 띄는 차이라면 장식 정도겠군요. 진 피즈는 그냥 슬라이스 레몬 한 조각을 잔에 넣어주면 되지만, 이 톰 콜린스는 거기에 체리까지 쓰이니 장식만 바꿔주면 되겠습니다.

진은 탱커레이, 레몬과 설탕 시럽, 탄산수 하나로 사실상 위의 브랜디 사워에서 술과 잔만 바꿔준 형태입니다.

그나저나 탱커레이가 이제 바닥이니 나중에 새로 한 병 들여와야겠군요. 탱커레이는 특유의 샤프한 맛이 인상적이라 특히 마티니에 자주 써주고 있습니다.

탄산을 제외한 재료를 잘 흔들어 섞고 얼음이 든 잔에 따라냅니다.
흔히 "콜린스 글라스"라 부르는 것은 가늘고 반듯한 원통형 잔이니 이런 형태면 되겠군요.

탄산을 주르륵~
가볍게 한두 번 저어줍니다.

마지막으로 체리와 레몬으로 장식...
어딘가에서는 체리 장식 역시 레몬과 마찬가지로 그대로 잔에 넣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론 그렇게 할 경우엔 체리를 따로 먹기 번거로워지기 때문에 그냥 이렇게 잔에 끼우는 편이 나아 보입니다.

맛은 뭐... 특별할 것 없이 가끔 만드는 진 피즈 맛입니다.
솔직히 요즘은 올드 톰 진이 잉글랜드 본토 외에선 찾아보기 힘드니 이제와선 굳이 진 피즈와 톰 콜린스를 나눠줄 필요가 있을까 의문이로군요.


브랜디 사워와 톰 콜린스...
난이도는 둘 다 "보통"이라 하겠습니다. 굳이 말하자면 피즈 종류의 칵테일들은 특별한 재료를 쓰는 것이 아닌 그 만드는 과정을 통해 기술을 익히기에 좋다 생각합니다. 피즈 한 잔을 만들기 위해선 셰이크와 탄산을 이용한 빌드, 레몬 장식 등이 한 번에 쓰이니 단순하지만 연습용으로는 최고의 칵테일이라 봅니다.

덧글

  • 시리벨르 2008/05/15 23:58 # 답글

    50개의 칵테일...수고하셨습니다~좋은결과 얻으시길!
  • 아무로 2008/05/16 01:32 # 답글

    오옷, 이번에도 좋아하는 거다 ^^;;
    50개 완료라니 정말 퀘스트 완수같은 느낌도 나고... 내일 치르는 시험 모두 좋은 결과 있길 빕니다.
  • 피해망상 2008/05/16 02:40 # 답글

    진로에서 만든 '토닉 워터'의 자매품 '카린스'로 만들 수 있는 한 잔이로군요(..)
  • NeoType 2008/05/16 11:29 # 답글

    시리벨르 님... 벌써부터 뭔가 하나 끝낸 기분이군요; 그런데 왠지 콜렉터 100% 완료이지만 그에 따른 특전은 없는 느낌입니다;

    아무로 님... 조금 마이너한지 몰라도 진 피즈를 평소 마시는데 꽤 마음에 듭니다~

    피해망상 님... 예전에 그 카린스를 몇 번 써본 적이 있었지만... 솔직히 그건 꽤 달더군요.
    그 후 그건 사지 않고 있습니다;
  • 휘몰이꾼 2008/05/16 16:38 # 삭제 답글

    내일 있을 시험 때문인지

    자꾸 긴장감이 감돌아 버리네요.

    마치 최종 보스를 기다리는 느낌.
  • NeoType 2008/05/17 11:17 # 답글

    휘몰이꾼 님... 오늘로 드디어 최종 보스를 상대했군요^^;
    잘 보셨기를~
  • 칵테일쥑이네 2012/05/09 15:53 # 삭제 답글

    한가지 궁금한게 있습니다. 위 칵테일 영문 내용에 두칵테일 기주인 브랜디와 드라이진 영문엔
    1/2oz 면 및에 한글로 해주실때 45ml 으로 해주셨는데 1/2온스는 15ml 아닌가요?
    실기를 준비중인데 칵테일 레시피에 대한 용량표시에 혼동이 와서 그런거니
    좀 가르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NeoType 2012/05/10 03:35 #

    칵테일쥑이네 님... 위의 영문 레시피를 조금 잘못 보신 것 같군요.
    "1 1/2oz", 즉 "1과 2분의 1온스", 다시 말해 1oz는 약 30ml이므로 "45ml"가 되지요.^^
  • 칵테일쥑이네 2012/05/10 09:09 # 삭제 답글

    오 다시 자세히 보니 1을 못봤네요 죄송합니다. 스맛폰으로 보는거라 눈이 어떻게 됬나봐요 ㅠㅠ
    레시피의 재료용량은 실기시험 기준이죠?
    네오님이 자세하게 올리신 레시피 완전히 숙지해서 합격하고 싶습니다.
  • NeoType 2012/05/16 00:39 #

    칵테일쥑이네 님... 스마트폰으로 보셨군요.
    그나저나 제가 예전에 조주기능사를 준비했을 땐 이곳에 정리한 레시피였지만 요즘은 조금 바뀌었다는데 제 쪽은 그냥 참고 수준으로만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 칵테일쥑이네 2012/05/16 11:03 # 삭제 답글

    엇 넷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