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멕시칸 불독 (Mexican Bulldog) by NeoType

요즘 가만히 방에만 있어도 뭐라 말이 안 나올 정도로 덥군요.
안 그래도 습기가 많은 방인데 요즘은 훨씬 충만해져서 방에 물먹는 하마를 3개나 두고 지내고 있습니다만, 뭔가 찝찝한 기분은 가시질 않는군요.

오늘은 예전에 어떤 책에서 한 번 보고 "그것 참 괴이한 레시피구만..."이라 생각했던 칵테일을 하나 만들어봅니다.
칵테일 멕시칸 불독(Mexican Bulldog)입니다.

===============
기법 - 빌드

데킬라 - 30ml
깔루아 - 30ml
크림 - 30ml
콜라 - 적당량
===============

데킬라에 깔루아...까지만 해도, 아니 크림까지만 해도 나름 괜찮아 보이는데... 문제는 역시 콜라로군요. 저는 여지껏 콜라가 쓰이는 칵테일은 많이 봤습니다만 여기에 무려 크림이 들어가는 것은 생각도 못 해봤습니다;

만약 데킬라와 깔루아만을 섞는다면 전에 소개한 적이 있었던 브레이브 불(Brave Bull)이 됩니다. 그리고 여기에 크림이 들어가면 브라운 불(Brown Bull)이 되는데, 마치 블랙 러시안과 화이트 러시안의 데킬라 버전이라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콜라를 부어서 롱 드링크로 만들면 바로 이 멕시칸 불독이 됩니다만... 당시 이 레시피를 봤을 때는 콜라와 크림이 과연 섞일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상상속의 완성품은 콜라에 둥둥 떠있는 묘한 크림 덩어리였군요;

뭐... 어쨌거나 오늘은 마침 재료가 갖춰져 있어서 한 번 만들어봤습니다.

데킬라로 호세 꾸엘보, 깔루아와 크림, 콜라 하나입니다.
잔은 적당한 하이볼로... 그리고 방식은 빌드로 만들어도 잘만 섞으면 상관 없습니다만, 저는 크림이 들어가는만큼 콜라를 제외한 셰이크로 만들어봤습니다.

그러고보니 저는 데킬라 베이스 칵테일은 마르가리타 외에는 거의 만들지 않는 편이로군요. 항상 데킬라는 그냥 마시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칵테일로 만들기 전에 그냥 입에 흘려 넣습니다;

우선 잔에 얼음을 적당히 채운 후 데킬라, 깔루아, 크림을 잘 섞어 따라냅니다.
여기까진 제법 먹음직스런 형상이었습니다만...

여기에 콜라를 주르륵... 그리고 잘 저어서 섞어줍니다.
뭔가 크림과 탄산이 섞인 묘한 거품층이 꽤 두텁게 생겼습니다.

마무리로 코코아 가루를 약간...
이걸로 칵테일 멕시칸 불독이 나왔습니다. 왠지 칵테일로서는 생소한 생김새입니다;

일단 만들었으니 맛을 봤습니다.
그런데 이거... 생각 외로 맛있습니다.

뭔가 괴이한 맛이 날 것이라 생각했던 제 예상을 뒤엎고 제법 맛이 괜찮은 녀석이 튀어나왔군요; 달콤한 깔루아의 커피와 초콜릿과도 같은 풍미가 크림과 콜라와 섞여 꽤나 부드러운 크림 소다가 되었습니다. 콜라의 맛이 그리 두드러지지 않는 독특한 매력이 있군요. 단, 데킬라 자체의 풍미는 다른 재료에 가려져 거의 느껴지지 않는군요.

오늘은 솔직히 반 장난삼아 만들어본 칵테일입니다만... 예상 외로 꽤 괜찮은 녀석이 나와서 저도 놀랐습니다;
데킬라는 그렇다쳐도 깔루아와 크림과 콜라라...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었으나 제법 멋지게 어울립니다.

그런데 제 생각으론 만약 크림 대신 우유를 쓰면 꽤 묽어져서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크림만큼의 진한 맛이 사라지고 칵테일 자체도 묽어져서 제가 처음 생각했던 괴이한 맛이 날지도 모르겠군요;

덧글

  • 시리벨르 2008/07/06 20:25 # 답글

    의외의 발견이군요...
  • 양치기Girl 2008/07/06 21:02 # 답글

    정말 거품이 부담스러워주시는군요...저는 콜라와 우유를 섞어먹어본적이 있기에..
    콜라+크림의 거품은...orz
    그래도 네타님이 만들어주신다면 왠지 맛있을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ㅋㅋ
  • 국사무쌍 2008/07/06 21:11 # 답글

    비쥬얼이 약간 부담스러운데요;;
  • 산지니 2008/07/07 01:20 # 답글

    오오 콜라+크림인거보니 거품이 보글보글
  • 니트 2008/07/07 10:15 # 답글

    콜라와 크림이라니 상상이 안가는 조합인데 의외로 괜찮은가 봅니다..;;;
  • 아무로 2008/07/07 16:51 # 답글

    칼루아 + 콜라는 애초에 제법 맛있는 편이니까....
    크림 소다의 커피맛 알콜 버전일 거 같아요. 저도 한번 만들어 보고 싶어요. ㅎㅎㅎ
  • NeoType 2008/07/07 21:33 # 답글

    시리벨르 님... 이런 것도 가능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양치기Girl 님... 콜라와 우유라... 무엇이 튀어나올지 상상이 안 갑니다;
    나중에 이걸 다른 사람에게 마셔보게 하고 감상을 물어봐야겠습니다.(..)

    국사무쌍 님... 생긴 것은... 아니, 자세한 묘사는 보이는 그대로군요;
    솔직히 처음 한 입을 입에 넣기 힘들었습니다;

    산지니 님... 거품 층이 무슨 흑맥주 거품 수준으로 생겨서 마시는 내내 사라지질 않습니다;

    니트 님... 뭔가 허를 찌르는 조합입니다.
    뭐, 의외로 맛이 괜찮았으니 뭐라 말을 덧붙이기도 힘들군요;

    아무로 님... 깔루아와 콜라가 어울린다는 건 생각도 못 해봤군요;
    역시 무슨 조합이든 일단 한 차례 내질러봐야 뭔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 역설 2008/07/08 18:47 # 답글

    어어 크림에 탄산이라니 이거 꽤 맛있겠는데 음음?!
  • NeoType 2008/07/09 08:49 # 답글

    역설... 난 재료만 보고 "몰라, 이거... 무서워..."...였었는데;
    하긴 뭐 "크림 소다"란 것도 있으니...
  • Livgren 2009/06/18 19:28 # 삭제 답글

    크림 소다라...국내에는 밀키스 종류로 잘 알려져 있죠...
    저는 요구르트 1온스,우유0.5온스 넣고 사이다로 채워서 <페이크 밀키스>라는 창작 칵테일을 만들려고 하는데...
  • NeoType 2009/06/20 15:55 #

    Livgren 님... 우유와 사이다... 안 어울릴 것 같아도 막상 만들어보면 은근히 괜찮을 것도 같군요^^;
  • Kian 2011/12/28 14:03 # 삭제

    우유는 15ml를 넣으면 사이다를 붓는 즉시 부글부글부글부글 하고 거품이 올라와서 컵 밖으로 흘러 넘치...게다가 단백질인지 뭔지 분리가 되던데요;;;(잘 만들어 드셨으려나...)
  • Livgren 2009/06/20 20:06 # 삭제 답글

    우유가 겨우 영점오온스들어가니까 우유의 크리미한 맛을 약간 내는 거죠..
  • 랄프9 2011/12/23 21:29 # 답글

    실수로 댓글을 날렸네요;

    칵테일 뉴비가 시도해 보았습니다 -

    마트 갔다가 크림을 사와서 집에 있는 재료들과 크림으로 만들수 있는게 뭐 있을까 하고
    네타님 블로그 검색하다가 발견해서 만들어 봤는데요
    셰이크 안하고 그냥 얼음넣고 재료 넣어서 뒤늦게 스터? 했습니다

    맛은 상당히 달달 했습니다
    처음 먹어보는 단맛이었는데 거부감은 없었고요
    신선한 맛이었네요

    자주는 아니고 어쩌다가 새롭게 먹어볼만한 칵테일인거 같습니다ㅎ
  • NeoType 2011/12/25 19:53 #

    랄프9 님... 콜라에 크림... 말하자면 크림 소다라고 볼 수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선 그리 흔한 물건은 아니지요. 굳이 말하자면 위에 나온 이야기대로 밀키스 정도가 가장 유사하려나요. 가끔 특이한게 생각날 때, 아니면 재료가 있을 때 한 번쯤 해봄직한 칵테일이라 봅니다.^^
  • Seb 2013/09/07 16:03 # 삭제 답글

    멕시칸 음식 전문 체인점인 Julio에서는 마가리타에 코로나를 꽂아서 멕시칸 불독이라고 팔던데
    같은 이름이라 좀 놀랐네요

    멕시칸 불독 다른 곳에서 주문할때는 레시피가 어떤지 확인해봐야겠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