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향기" (Fragrance) by NeoType

요즘 오랜만에 제빵을 몇 번 하다보니 어째 이쪽에 슬슬 불이 붙기 시작했습니다. 예전에 미친듯이 파고 들었을 때는 점차 싫증나고 지루해져서 점차 안 하게 되었는데 요즘 한두 번 하다보니 의외로 재미가 붙어 오랜만에 예전에 보던 제과, 제빵 요리책을 넘겨보고 있습니다;

뭐, 그렇다고 칵테일 쪽이 소홀해진 것은 아니로군요.
오늘 소개할 녀석은 칵테일 프래그런스... ...우리말로 쓰자니 꽤나 어색하군요; 어쨌든 칵테일 "향기"입니다.

=====================
기법 - 셰이크

보드카 - 45ml
미도리 - 15ml
파인애플 주스 - 30ml
레몬 주스 - 30ml
설탕 시럽 - 10ml
=====================

일반적으로 칵테일 중 녹색을 띄는 것은 페퍼민트 리큐르를 사용한 것이거나 메론 리큐르인 미도리를 사용한 것이 대부분이로군요. 이 두 가지는 전자는 약간 짙은 풀색에 가까운 녹색을 띄지만 후자는 위의 사진과 같은 연한 연두색을 띕니다.

미도리를 쓰는 칵테일은 특히 롱 드링크가 많고 대표적인 것이라면 준 벅, 미도리 사워, 미도리 일루젼 등등이 있는데, 모두 포함되는 미도리의 양이 거의 60ml에 가까운 대량이 들어가기에 맛은 꽤 좋은 편입니다. 단, 미도리를 사서 쓰는 경우라면 소모되는 양이 상당하기에 약간 부담되는 느낌이 들기도 하는군요;

이 칵테일 "향기"는 사실 롱 드링크라 부르기엔 양이 애매한 편인데다 보드카의 양이 훨씬 많은 보드카 베이스 칵테일이라 볼 수 있겠군요. 그럼에도 잘게 부순 얼음을 한가득 채운 잔에 만든 것이라서인지 그 이름에 걸맞게 달콤한 미도리 특유의 향기가 감도는 시원한 한 잔입니다.

재료들을 주르륵...
보드카와 미도리, 파인애플 주스와 레몬 주스, 마지막으로 설탕 시럽입니다. 사실 시럽은 취향에 따라 넣지 않아도 상관 없습니다. 그리고 전체 칵테일의 양은 약 120ml이 나오니 그 두 배 정도 크기의 잔을 준비합니다.

우선 얼음의 준비...
잔에 잘게 부순 얼음을 한가득 채워줍니다. 물론 일반 조각 얼음을 써도 되지만 정석대로 하자면 크러쉬드 아이스를 쓰는 편이 좋습니다.

제 경우엔 그냥 얼음 조각 하나를 집게로 잡고 신나게 송곳질을 해서 마구 쪼개줍니다. 송곳을 콕~ 내리치면 쩍~ 갈라지는 손맛이 꽤 기분 좋군요. 어쨌든 이렇게 얼음을 빈틈 없이 채워넣은 후...

잘 셰이크한 재료들을 따라줍니다.
양이 그리 많지 않음에도 얼음 덕분에 한 잔 가득 채워집니다.

레몬 조각 하나와 빨대 하나 푹...
이걸로 완성입니다.

보드카의 양이 많은 편이라 약간 독한 편이지만 맛은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역시나 얼음 덕분이라 할 수 있겠군요. 그리고 미도리의 양이 적은 편이지만 역시 특유의 향과 맛이 강한 리큐르라서인지 파인애플과 레몬과 섞여 맛이 제법 산뜻합니다.

단, 단점이라면 그리 오래 두고 마실만한 녀석은 아니라는 점이군요. 자잘한 얼음을 가득 채운 것이다보니 당연히 마시면 마실수록 얼음이 많이 녹아들어갑니다. 즉, 시간이 지날수록 싱거워지니 결국 차가운 맛 하나만 보고 마셔야 한다는 것이로군요;

그래도 양 자체는 그리 많지 않아 시원하게 금방 마실 수 있으니 요즘 같은 때 만들어 볼만한 칵테일이라 생각합니다.

덧글

  • 팡야러브 2008/07/18 19:57 # 삭제 답글

    음.. 미도리는 많이 들어가면 우엑하는맛이 좀 있는데 이건 레몬주스도 있고하니 상큼한 맛을 기대할수 있겠네요 ㅋㅋ
  • 시리벨르 2008/07/18 20:16 # 답글

    매번 볼때마다 그 맛이 궁급합니다ㅠㅠ
  • 니트 2008/07/18 20:28 # 답글

    얼음의 딜레마지요... 시원하게하자니 넣어야하고 녹으면 맛없어지고...^^;;
  • 밤중 2008/07/18 22:33 # 삭제 답글

    상큼한 맛일듯하네요 ㅎㅎ

    보드카가 많이 들가서 먹고나면 취기도 조금 돌고^^

  • 라비안로즈 2008/07/19 19:18 # 답글

    시원.. 하겠군요 ..--;;
  • nabiko 2008/07/19 23:30 # 답글

    라임 색이 나서 라임이 들어가는 줄 알았어요~새콤하니 더운 여름날 한 번에 들이키면 좋을 것 같아요.ㅋㅋ
  • NeoType 2008/07/20 11:33 # 답글

    팡야러브 님... 미도리가 많이 들어가는 것... 특히나 탄산을 섞지 않은 미도리 사워는 맛이 강렬하지만 약간 "사탕맛" 비슷한 것이 있긴 하지요;

    시리벨르 님... 으흠... 이것이 바로 사진의 전달 한계;;

    니트 님...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그래서 저는 패스트 푸드 점서 음료를 달라고 할 때 얼음을 빼고 달라고 하는 적도 있군요. 안 그래도 싱거운 콜라에 얼음까지 한 가득 부어주니...;

    밤중 님... 사실 제법 강한 편이군요. 그 강한 것을 과일 등의 맛과 얼음을 왕창 넣어 부드럽게 한 것이니...

    라비안로즈 님... 오래 두면 말 그대로 "시원한 맛"만 남지요;

    nabiko 님... 특히나 이 녀석은 두고두고 마시기보단 5분 이내에 쭈~욱 해치우는 것이 최고일 것 같습니다. 요즘은 특히나 더워서 참...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