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뭇] 마르티니 비앙코 (Martini Bianco), Extra Dry by NeoType

전에 스위트 베르뭇으로 친자노의 로소를 소개했으니 이번에는 드라이 베르뭇 쪽입니다.
제가 늘 쓰고 있는 상표로, 이탈리아 마르티니(Martini)社의 상품인 마르티니 비앙코(Bianco)와 엑스트라 드라이(Extra Dry)입니다. 영어식으로 "마티니"라고도 읽기도 하며 동명의 칵테일인 마티니는 칵테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제왕"으로 유명하군요.

둘 다 동일하게 용량 750ml이지만 알코올 도수는 비앙코는 16도, 엑스트라 드라이는 18도로군요.
이 둘도 사실 그리 사용량 자체는 많지 않기 때문에 처음 구입한 이후 2년 가량 계속해서 쓰고 있군요. 그래도 아직 비앙코는 1/3, 엑스트라 드라이는 반 병 가량이 남아있습니다.

베르뭇은 강화 와인의 한 종류로 이 둘은 이탈리아의 단맛이 적은 드라이 화이트 와인을 베이스로 각종 허브, 향신료 등을 가하고 알코올을 첨가해 발효를 멈춘 와인입니다. 전에 소개한 친자노사와 비슷하게 마르티니사도 1863년 이래 스위트 베르뭇인 마르티니 로소(Rosso)를 판매하기 시작한 이후로 현재에는 다양한 종류의 베르뭇과 리큐르들 만들고 있는 회사로군요. 특히 이 마르티니는 이탈리아뿐 아니라 세계 스피릿 시장에서 꽤 영향력 있는 회사라고도 합니다. 아직 저는 이 회사의 로소는 마셔본 적 없지만 친자노의 것을 다 마시면 이쪽을 구입해 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 마르티니의 홈페이지에 가보니 재미있는 사진을 하나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1863년 시작이래 병의 변화 모습이로군요.

<사진 출처 - 마르티니 홈페이지(http://www.martini.com/)>

이것으로 미루어 제가 가진 병은 1997년도 병의 형태로군요. 사실 구입한 건 오래된 동네 주류 매장이었는데 제법 그 가게에 오래 있던 것이라 싸게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뭐, 맛의 변화는 거의 없는 강화 와인인데다 개봉한 것도 아니었으니 오래 되었다고 문제될 건 없고 오히려 지금 와선 희귀한 느낌도 드는군요. 그나저나 이렇게 병의 변화 모습을 주욱 놓고 보니 갈수록 시장의 입맛에 맞게 형태가 변화해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쨌든 이 비앙코와 엑스트라 드라이는 흔히 "드라이 베르뭇"으로 구분되는 종류입니다. 사실 비앙코는 엑스트라 드라이에 비해 약간 달콤한 맛이 있고 둘의 향도 꽤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나 베이스가 드라이 화이트 와인인데다 다른 베르뭇들에 비해 훨씬 단맛이 적기에 편의상 똑같은 드라이 베르뭇으로 구분하는 경우가 많군요.

여담으로 이 마르티니에서 만들고 있는 베르뭇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역시 마르티니 홈페이지에 있던 사진들이로군요.
왼쪽부터 오늘 소개하는 비앙코와 엑스트라 드라이, 그리고 로소(Rosso)와 도로(D'Oro), 피에로(Fiero), 로사토(Rosato)입니다. 이 병들이 현재 판매되는 새로운 형태인데 이들은 병도 잘록해지고 큼지막한 전면 라벨이 작아져서 훨씬 깨끗하게 보이는군요. 각각에 대해 조금씩 설명을 덧붙이면...

로소는 영어로 "Red"로 이 회사에서 가장 오래된 상품이로군요. 레드 와인을 기초로 만든 스위트 베르뭇입니다.

비앙코는 영어로 "White"... 로소와 더불어 표준적인 드라이 베르뭇입니다. 약간의 단맛이 있군요.

엑스트라 드라이는 그 이름대로 극히 단맛이 없습니다. 또한 마티니와 같은 무거운 칵테일에 쓰이기 가장 좋은 형태로군요.

도로는 영어로는 "Gold", 즉 금색이라는 뜻이로군요. 비앙코와 같이 화이트 와인을 베이스로 만든 것으로 1998년 스위스, 독일, 덴마크에 소개되었고 감귤과 같은 맛과 여러 향신료의 향이 난다고 합니다.

피에로는 약간 해석이 애매하군요. 영어로는 "proud" 또는 "boastful", 즉 "자랑스러운, 자랑할만한" 등의 의미라 합니다. 그 이름대로 시트러스,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 등의 과일 풍미가 언제나 기분을 만족스럽게 한다 합니다. 

로사토는 즉 "Rosé", 이탈리아의 로제 와인을 뜻하는 말이군요. 그 이름대로 화이트와 레드 와인을 블렌드하여 만든 베르뭇으로 강한 향과 맛이 특징이라 합니다.

뭐...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것은 처음 세 가지인 비앙코, 로소, 엑스트라 드라이 정도로 나머지 3가지는 해외에나 나가야 구할 수 있겠군요. 밑의 세 가지의 설명은 저 사이트에서의 설명을 참고한 것입니다. 직접 마셔보지는 못했지만 이렇게 사진과 설명을 나란히 두고 읽어보니 어쩐지 맛이 상상이 가는 것 같아서 즐거운 기분이 드는군요. 언젠가 직접 구해 마셔볼 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야기가 약간 빗나갔습니다만 비앙코와 엑스트라 드라이 두 가지를 잔에 따랐습니다. 왼쪽이 비앙코, 오른쪽이 엑스트라 드라이입니다. 둘 다 샛노란 빛을 띤 화이트 와인 색상으로 사진상으론 구분이 힘듭니다만 비앙코 쪽이 색상이 약간 진합니다.

먼저 비앙코는 향부터가 달콤하고 향기롭습니다. 제대로 형용하긴 힘듭니다만 마치 산뜻한 과일향과도 같은, 그리고 화이트 와인의 향도 살짝 느껴지고 맛은 약간 달착지근한 맛이 있지만 꽤 부드럽습니다. 전에 소개한 친자노 로소에 비하면 단맛과 향이 약간 약해서인지 훨씬 마시기 쉬운 맛이로군요. 이 비앙코는 식전주의 하나로 그냥 마시는 경우도 많습니다만 저는 주로 칵테일에 이용하고 있는데, 드라이 베르뭇이지만 단맛이 있기 때문에 브롱크스(Bronx), 파리지앵(Parisien), 아메리칸 뷰티(American Beauty)와 같은 달콤한 칵테일엔 이 베르뭇이 특히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반면 엑스트라 드라이는 비앙코에 비해 풍기는 향은 조금 약한 느낌입니다. 향에서부터 특유의 과일향과 같은 느낌이 희미하고 달콤한 향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군요. 한 모금 입에 머금으면 약간 씁쓸한 가운데 미묘한 단맛이 있는데 이는 알코올에 의한 단맛과 비슷하고 풍미는 꼭 단맛을 빼버린 사과 주스를 마셨을 때와 비슷합니다. 그리고 뒷맛이 마치 셰리를 마신 것처럼 약간의 고소함이 밀려오는 것이 묘하게 식욕을 자극하는 맛입니다. 역시 식전주의 하나라는 말이 실감이 나는 느낌이었습니다. 이 엑스트라 드라이는 칵테일에 이용하자면 마티니와 같은 극히 단맛이 없는 칵테일에 잘 어울립니다.

이 마르티니도 시중에서 약 12000~18000원 사이에서 구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시 이들도 베르뭇인만큼 이 맛에 익숙하지 않은 분에게는 쉽게 권하기 힘들군요. 사실 저도 옛날 처음 마셨을 때는 지금은 달콤하다 표현하는 비앙코의 맛도 입에 묘한 시큼함이 퍼지는 느낌이라 썩 마시기 좋은 맛이 아니었으나, 계속해서 그냥도 마시고 칵테일에 섞어서도 마시고 하다보니 이 맛이 친숙하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모든 술이 그렇겠습니다만 아무래도 이 베르뭇도 마셔갈수록 맛을 조금씩 알아가게 되는 술이 아닐까 싶습니다.

덧글

  • 에스j 2008/08/02 17:26 # 답글

    친자노와 마티니 사이에서 마티니를 구매했던 건 친자노는 왠지 중국산 느낌이라서였지요.(웃음) 병의 모양이 바뀐 건 처음 알았습니다. 제걸 보니 2003년 버젼이네요.(2006년에 샀으니...) 이 녀석의 좋은 점은 병이 둥글며 두껍지 않은 형태라는 건데 최근 버젼은 허리가 잘록하니 참으로 좋군요. 후훗-
    마티니 엑스트라 드라이는 정말 좋고요, 로쏘는 향이 좀 강합니다. 그래서 로쏘는 다음에 친자노를 살까 하는데 2년 동안 반병 정도밖에 못 비웠으니 앞으로도 먼 일이 되겠습니다;;
  • NeoType 2008/08/03 19:53 # 답글

    에스j 님... 그러고보니 왠지 "친자노"하면 중국산스러운 느낌이군요;
    새로 나온 병 모양은 꽤 멋진데 아직 실제로 본적은 없군요. 국내에서 정식으로 보자면 새로 들여온 곳을 찾아봐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회사의 로소를 꼭 마셔봐야겠군요.
    물론 사용량이 극히 적으므로 저도 언제 한 병을 다 쓸지는 모르겠군요;
  • gargoil 2008/08/04 01:13 # 답글

    저 베르뭇들은 우리동네 마트에서 보던 그 베르뭇들!
    저와 저 아는 놈은 저것을 소주 마시듯 비워대었죠.
    베르뭇은 보통 식전주로 쓴다던데, 아무튼 걍 마셔도 좋았습니다.
  • NeoType 2008/08/04 08:53 # 답글

    gargoil 님... 사실 베르뭇하면 셰리와 더불어 대표적인 식전주지요. 그리고 칵테일에도 자주 쓰이는만큼 당연히 저걸 그냥 평소에 마셔도 좋고, 아직 저는 시도해본 적 없습니다만 토닉이나 탄산수 등을 타서 마시기도 한다니 생각보다 꽤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테루 2008/11/09 11:51 # 삭제 답글

    엑스트라 드라이 구입했습니다. 14000원에 파네요

    이제 마티니를 만들어 볼수 있겠어요..


    일단 한잔 먹어보니 고소한 맛..?? 이라고 하면 될거 같아요
  • NeoType 2008/11/09 22:10 # 답글

    테루 님... 엑스트라 드라이... 정말 저도 처음 마셔봤을 때는 "고소한데?"라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나저나 봄베이를 들여오셨다면 이 엑스트라 드라이와 마티니를 만드신다면 뭔가 맛이 굉장히 강할 것 같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