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큐르] 아마레또 디사론노 (Disaronno Originale) by NeoType

언젠가 이 리큐르에 대해 이야기를 해야지, 라고 생각했다가 좀처럼 글이 정리가 되지 않아 지금까지 미루던 녀석을 하나 꺼내봅니다. 사놓은 지는 제법 되었고 종종 애용하고 있습니다만 이렇게 정리까지 해놓으면 왠지 기분이 좋아지는군요.

오늘 이야기할 리큐르는 아몬드 향 리큐르인 아마레또(Amaretto), 그 중 한 상표인 디사론노 오리지날레(Disaronno Originale)입니다.

알코올 도수 28도, 용량 700ml인 리큐르입니다. 병 자체도 약간 독특한 형태인데다 제법 묵직해서 다른 병들과 나란히 세워두어도 돋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아마레또라는 리큐르는 흔히 아몬드 향 리큐르(almond-flavored liqueur)라 불리는데, 사실은 살구씨를 원료로 만드는 것이군요. 그러나 때로는 살구씨 외에도 아몬드를 소량 첨가하거나 여러 허브 등의 향을 넣는 일도 있다 합니다. 이 리큐르는 그 달콤한 맛과 향으로 제과, 제빵 등에 쓰이기도 하고 디저트로 그냥 마셔도 좋고 다양한 칵테일에 이용됩니다.

그리고 이 아마레또라는 리큐르는 하나의 이야기가 특히 유명하군요.
1525년 이탈리아 롬바르디(Lombardy)의 사론노(Saronno)에 있는 교회에서 당시 유명 화가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 Da Vinci)와 그의 제자인 베르나르디노 루이니(Bernardino Luini)에게 벽화를 그려달라고 의뢰를 합니다. 그러나 그림을 그리는 중 루이니는 벽화에 그릴 성모 마리아의 모델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그는 그가 묵던 여관 주인이었던 젊은 미망인에게서 영감을 얻어 그녀를 모델로 하게 되었고, 그가 이곳에 머물면서 그림을 그리는 중 점차 둘은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다고 하는군요. 이러한 루이니에 대한 감사를 담아 미망인은 브랜디에 살구씨를 담근 달콤한 술을 만들어 선물했다 하는데 이것이 바로 아마레또라는 리큐르의 기원이 되었다 합니다.

본래 "Amaretto"라는 이름은 이탈리아어로 "쓰다(bitter)"라는 뜻의 "amaro"에서 왔다 합니다만 이와 발음이 유사한 "amare" 또는 "amore", 즉 "사랑"과 연관지어 생각하는 일도 있다 하는군요. 거기다 아마레또의 기원이 된 루이니 이야기 덕분인지 아마레또는 흔히 사랑과 관련된 리큐르, 즉 "사랑의 리큐르"라 불린다 합니다. 사실 아마레또의 그 달콤한 맛을 생각하면 이렇게 달콤한 사랑 이야기가 떠오른다 볼 수도 있겠군요.

그러한 아마레또 중 가장 유명하고 오래된 상표가 바로 이 디사론노입니다. 이 디사론노라는 회사는 자사만의 특별한 조합으로 만드는 아마레또를 최초 1525년 이래 계속해서 유지해오고 있다 하는군요. 그 설명에 따르면 이 디사론노 오리지날레는 순수 주정에 살구씨 오일과 캐러멜, 그리고 약 17종의 허브와 과실에서 추출한 에센스를 포함시켜 만든다 합니다.

그리고 흔히 "아마레또 디사론노(Amaretto Disaronno)"라 알려져 있지만 실제 상품명은 여기서 아마레또라는 이름을 빼고 그냥 "디사론노 오리지날레(Disaronno Originale)"라 표기하니, 이 회사의 아마레또에 대한 자부심은 대단한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나저나 이렇게 봉인이 붙어있는 병은 처음이군요. 뚜껑을 돌려서 따면 붙어 있는 봉인이 찢어지며 열리는 구조입니다. 일단 병을 딴 이후로는 덜렁거려서 깨끗히 잘라내 버렸습니다만;

리큐르 잔에 한 잔.
진한 갈색... 호박색이라 하는 편이 어울릴 것 같습니다. 이렇게 따라놓으니 향이 굉장합니다. 이렇게 아무 것도 없는 식탁 위에 잔을 잠시 두니 조금 떨어진 거실까지 달콤한 향이 퍼져오는군요.

잔을 슬쩍 코 주변에서만 맴돌게 해도 살구씨 특유의 달콤한 향이 상당히 강하게 느껴집니다. 이것을 입에 조금 흘려넣으면 그러한 향에 어울리는 진한 단맛이 입안 가득 퍼지고 숨을 내쉬면 콧속 깊은 곳부터 향기가 한가득 차오르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쓰다(bitter)"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약간 씁쓸한 맛이 뒷맛으로 남아서 마냥 달콤한 맛이 아닌 변화가 느껴지는 맛입니다.

그러나 사실 이 아마레또는 평소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리큐르 중 하나로군요. 위 사진은 제가 가진 마리 브리자드의 아마레또이고 그밖에 볼스, 드 퀴페 등의 자주 보이는 리큐르 회사에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상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 마리 브리자드 아마레또 역시 알코올 도수 28도, 용량 700ml입니다. 가격은 약 15000~20000원대.

디사론노와 나란히 한 잔씩... 왼쪽이 마리 브리자드, 오른쪽이 디사론노입니다.
색상은 디사론노보다 연한 색입니다. 그리고 향은 비슷하지만 그 강도가 다소 약한 편이군요. 맛은 아마레또 특유의 혀에 감겨드는 듯한 단맛과 입안에 퍼지는 향은 사실 꽤 괜찮은 편입니다만 디사론노에서 느꼈던 씁쓸한 뒷맛은 느껴지지 않는 그냥 달콤한 술이라는 느낌이 드는군요.

이제까지 디사론노를 구입하기 전까지는 이 마리 브리자드 아마레또를 써왔습니다만... 디사론노를 접한 후 다시 이걸 마시니 어쩐지 빈약한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군요. 솔직히 아무 생각 없이 칵테일에 넣으면 맛의 구분은 힘들 것 같습니다만 이렇게 단독으로 놓고 진지하게 비교하니 역시 맛의 차이가 큰 것을 실감합니다.

어쨌거나 아마레또가 들어가는 대표적인 칵테일이라면 단연 이것, 갓 파더(God Father)입니다.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 중 제가 특히 좋아하는 것 중 하나로군요. 단지 스카치 위스키와 아마레또를 섞어주는 칵테일이지만 재료가 단순한만큼 사용한 재료에 따라 맛이 확연하지요. 이번에 쓴 위스키는 무난하게 J&B 제트, 그리고 디사론노로 만들었습니다. 잔은 평소에는 평범한 올드 패션드를 씁니다만 모처럼 디사론노를 구입할 때 같이 들어있던 잔을 써보았습니다.

확실히 들어가는 아마레또가 달라지니 이러한 갓 파더같은 칵테일은 맛의 차이가 확연하군요. 무엇보다 위스키의 향 뿐 아니라 아마레또의 향 역시 두드러지기 시작해서 이제까지 평범한 아마레또로 만들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격은 구입처에 따라 다소 변동이 큰 것 같습니다. 대략 25000~40000원대, 비싸면 5만원대까지 오르는 것을 보았군요.

솔직히 아마레또라는 리큐르는 그 용도는 생각 외로 많지 않습니다만 그 단맛과 달콤한 향은 몇몇 칵테일에서는 빠지지 않는 리큐르입니다. 그러한 아마레또의 오리지널에 가까운 이 디사론노는 아마레또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접해볼만한 리큐르라 생각합니다.

덧글

  • 시리벨르 2008/11/03 20:32 # 답글

    병이 마치 양주병 같아 보이는군요...
  • 아무로 2008/11/03 22:43 # 답글

    그냥 달기만 하면 뭔가 매력이 떨어지긴 하죠. 단맛 속에 살짝 숨은 쓴맛이나, 매운맛 뒤에 살짝 숨은 단맛이나... 뭐 그런 것이 있어야 역시....
  • 펠로우 2008/11/03 22:49 # 답글

    아마레또를 사용했는지요? 후쿠오카의 '퍼즐'이란 바에서 알렉산더(천엔 넘었습니다..) 마신 기억이 나네요^^ 양은 적지만 달큰한게 맛있더군요. 서울에 적당한 값의 클래식 바는 어디있는지...
  • 에스j 2008/11/03 22:53 # 답글

    마리 블리자드의 아마레또는 너무 강해요. ㅠ_ㅠ 나쁘게 말하면 약품 느낌이랄까요;;
  • 팡야러브 2008/11/03 23:19 # 삭제 답글

    350mL 짜리면 어떻게든 사겠는데 말이죠.. 베네딕틴이나 꼬앙뜨로 같은것도요...;;
  • 피해망상 2008/11/04 01:27 # 답글

    구해놓은지는 거의 한 달이 다 되어가는 것 같은데 정작 쓰지는 않고 있는 놈이죠. 어디다가 써야할지 사실은 조금 고민 중입니다(..)
  • 에스j 2008/11/04 11:14 #

    something breezy 같이 트로피칼한 칵테일에 쓰면 좋습니다. :)
    쥬스에 의한 단맛이 강한 칵테일의 향이 상당히 좋아지거든요.
  • 케야르캐쳐 2008/11/04 11:04 # 답글

    마지막 덧붙인 말을 보니 저는 드럼뷔가 생각나네요. 러스티네일을 진짜 좋아해서 자주 해먹고 싶은데 딱 그거 하나만을 위해 드럼뷔를 사자니.... 가격이.. 허허
  • 테루 2008/11/04 13:52 # 삭제 답글

    갓파더 너무 좋아요 하악하악..
  • NeoType 2008/11/05 18:11 # 답글

    시리벨르 님... 양주 맞지요, 뭐;
    병이 제법 마음에 듭니다~

    아무로 님... 역시 단순한 것보단 좀 더 다양한 맛이 나는게 좋지요.
    그러고보면 위스키든 와인이든 좋은 술일수록 맛의 변화가 풍부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펠로우 님... 아마레또 알렉산더라는 것이 있지만 그냥 알렉산더라면 역시나 브랜디와 카카오 리큐르, 크림으로 만든 것이겠군요. 우리나라에서는... 이제까지 저는 알렉산더를 취급하는 곳을 한 번도 못 봤습니다만 분명 취급하는 곳이 있긴 있다더군요; 사실 브랜디는 접어두더라도 크림이란 재료는 제대로 갖춰두긴 까다로운 편이기에 드물지 않을까 싶습니다.

    에스j 님... 그러고보니 예전에 볼스 것을 조금 마셔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비하면 마리 브리자드가 조금은 단맛이 적은 느낌이더군요. 사실상 도토리 키재기입니다만; 디사론노도 설탕이 들어가지만 이것들은 딱 "설탕술"이란 느낌이...

    팡야러브 님... 그나마 이 디사론노가 그러한 베네딕틴이나 코앵트로에 비하면 싼 편이라는게;
    그러고보니 이런 가격이 센 리큐르들을 대충 꼽아보자면... 베네딕틴, 그랑 마르니에, 코앵트로, 드럼뷔, 디사론노... 또 있을까 모르겠습니다만 이것만 합쳐도 20만원은 쉽게 끊겠군요--;

    피해망상 님... 저는 주로 갓 파더와 프렌치 커넥션 등의 고정된 사용처가 있기에 그리 고민은 안 되지만... 생각 외로 용도가 다양한 편은 아니지요. 에스j 님이 말씀하신 something breezy라는 칵테일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아마레또와 오렌지를 섞는 보치 볼(Bocci Ball) 같은 것이 의외로 맛이 괜찮듯, 다양한 주스들과 섞어도 제법 괜찮은 것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케야르캐쳐 님... 사실 저는 드럼뷔는 러스티 네일만을 위해 구입한 녀석입니다. 충분히 그것 한잔만으로도 구입할 가치가 있었달까요. 그리고 가끔은 그냥 조금 따라 마셔도 본래 위스키를 베이스로 만든 리큐르이니 그 맛이 또 각별하지요~

    테루 님... 저 역시 하악하악~^^
    갓 파더나 러스티 네일이나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의 걸작이라 생각합니다~
  • gargoil 2008/11/07 04:39 # 답글

    풍문에 따르면 머나먼 이국의 여자대학생들은 아마레또를 찔끔찔끔 마시는 걸 좋아한다고 하더군요. 저는 깔루아도 그렇고 도저히 이거 단독으로 마시지 못합니다만, 칵테일 만들때 써보니 아마레또는 계속 디사론노를 쓰게 될 거 같더군요.
  • NeoType 2008/11/07 06:58 # 답글

    gargoil 님... 오호... 어느 나라이려나... 사실 저도 이 디사론노 외에도 베일리스, 드럼뷔, 베네딕틴 같은 리큐르라면 가끔 그냥 작은 잔에 떠놓고 조금씩 마시기도 합니다. 대신 깔루아만큼은 못 마실 건 없지만 주로 우유 섞어서 깔루아 밀크로 마시는 경우가 많고...
    확실히 디사론노를 써보니 기존에 쓰던 볼스, 마리 브리자드 등의 상표에 비해 차별적인 특성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 테루 2009/02/13 10:00 # 삭제 답글

    저는 갓파더에 버번을 쓰는 줄 알았는데 스카치였네요
    조니워커가 떙기는데요 ^^
  • NeoType 2009/02/13 13:51 #

    테루 님... 조니 워커 레드 라벨이 세상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스카치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역시 위스키는 12년부터라는 말도 있는 만큼 블랙 라벨 강추입니다~
  • 팬텀군 2009/06/04 17:09 # 답글

    어딜 가면 디사르노 아마렛토를 2만5천에 파나요??? ㅡㅜ

    당최 찾을래도 그런 곳은 찾을수가 없던데요...ㅜㅡ
  • NeoType 2009/06/07 09:41 #

    팬텀군 님... 제가 이걸 구입한 곳은 남대문시장의 주류매장이군요. 최근 들러서 가격을 물어보니 전보다 조금 값이 올라서 약 3만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