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체리 럼 콕 (Cherry Rum Coke) by NeoType

어떤 일로 바쁘면 바쁠수록 왠지 주변의 다른 일들이 굉장히 신경 쓰이고 다른 일을 더욱 하고 싶어 지나봅니다.
당장 몇 시간 후 또는 다음 날까지 완성해야 할 일을 몰두해서 하는 중에도 책상 한 구석에 있는 휴대폰이나 탁상 시계 등을 의미 없이 주물럭대기도 하고, 마음 잡고 일을 시작하려 치면 괜시리 안경을 벗고 드라이버로 안경 나사를 조입니다. 그러다보면 왠지 손톱이 신경쓰여 안 그래도 짧은 손톱을 다시 한 번 정리하게 되고 뒷정리를 하며 괜히 책상 전체를 청소하고 이러다보면 아예 방 청소까지 하게 됩니다.

...한 마디로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헛짓만 하며 시간을 죽이게 된다는 것이군요; 그나마 오늘은 시험 한 과목을 해치웠고 다음 시험까지는 시간이 있으니 조금은 느긋하게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녀석은 간단히 만드는 칵테일, 체리 럼 콕(Cherry Rum Coke)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무엇일지 딱 상상이 가는 녀석이지요.

===================
기법 - 빌드

화이트 럼 - 30ml
체리 브랜디 -15ml
콜라 - 적당량
==================

럼과 콜라만을 섞는 단순한 럼 콕에 약간의 체리 브랜디를 넣어준 형태입니다.
본래 럼 콕이라는 것은 보드카에 오렌지만을 섞는 스크류 드라이버, 위스키에 탄산수로 위스키 하이볼, 잭 다니엘과 콜라로 잭 콕, 럼에 따뜻한 물을 섞는 핫 그로그 등과 같이 굳이 "칵테일"이라 부를 것 없는 간단한 술과 음료만을 적당히 섞어 마시는 방식이라 볼 수 있습니다. 거기다 술과 음료의 섞는 비율도 말 그대로 취향에 따라, 전체 양도 마음대로 만들 수 있기에 특별히 정해진 형식도 없습니다. 그야말로 혼자서든 여럿이서든 가볍게 한두 잔 마시기에 가장 적합한 형태라 볼 수 있군요.

사실 럼이라는 술은 오렌지, 파인애플 등의 주스 뿐 아니라 특히 콜라와 궁합이 좋은 만큼 럼 콕도 만들기에 따라선 꽤나 맛이 좋은 편입니다. 이 체리 럼 콕은 그 이름대로 그러한 럼 콕에 체리 브랜디를 섞어서 약간의 맛의 변화를 준 것이군요.

...이래저래 말이 길었습니다만, 사실은 체리 브랜디의 용도는 싱가포르 슬링을 제외하곤 생각 외로 그리 다양하지 않은 편입니다. 그렇기에 평소 저의 체리 브랜디 소비 방법의 하나로 가끔 만들어 마시는 것이 이 체리 럼 콕이라는 것이군요; 

재료는 바카디 화이트와 체리 브랜디, 콜라 한 캔...
잔은 적당한 크기의 아무 잔이나 준비합니다.

방식은 단순한 빌드. 얼음을 채운 잔에 순서대로 술을 붓고 콜라를 붓고 한두 번만 휘젓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론 이런 술과 음료만을 섞는 칵테일은 술:음료의 비율을 1:2.5~3 정도로 맞추는 편이 가장 무난한 것 같습니다.

장식은 굳이 필요 없습니다만 레몬 조각 하나와 체리 하나...
이걸로 완성입니다. 왠지 이름만 들어서는 마치 체리 주스나 체리향 콜라와도 같이 붉으스름한 빛이 돌 것이라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만 체리 브랜디 자체가 약간 적갈색에 가깝기에 전체 색은 콜라 색에 묻혀 큰 변화는 없습니다.

그러나 맛과 향은 일반적인 럼 콕과 확연히 다릅니다. 체리 브랜디는 여타 과일향 리큐르인 애프리컷 브랜디, 피치 리큐르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알코올 도수도 높고 단맛 역시 적은 편입니다. 그렇기에 콜라에 섞인 럼의 달콤한 듯 강렬한 맛에 체리 브랜디의 맛과 향이 은근히 퍼지는 것이 꽤나 맛이 좋군요. 거기다 장식으로 쓴 레몬 조각을 잔에 빠뜨려 레몬으로 인해 피어오르는 탄산의 짜릿함과 향과 섞이니 이게 또 새삼 각별한 맛이로군요.

집에서 간단히 즐기기 좋은 형태입니다. 그리고 체리 브랜디는 흔히 싱가포르 슬링을 취급하는 가게라면 반드시 있기 마련이니 럼 콕에 체리 브랜디를 넣은 이러한 럼 콕도 즐겨보실만 하군요.

덧글

  • 팡야러브 2008/12/11 17:16 # 삭제 답글

    원래 이런 단순 재료 칵테일에서는 베이스가 상당히 중요한데 저는 코넬리럼 뿐이로군요 ㅡ_ㅡ;
    그나저나.. 포트와인은 개봉한후 얼마까지 보관이 가능한가요? ㅎㅎㅎ
    역시나 750mL 와인은 혼자 마시기엔 너무 큽니다 ;;
  • 산지니 2008/12/11 17:43 #

    750ml 저는 금방떨어져서 ㅠㅠ 아이스와인은 375ml인데 그것은 비싸서 마시기가 두렵네요
  • 산지니 2008/12/11 17:44 # 답글

    오호 체리와 콜라의 만남이라 색이 검은색같으면서 약간 붉은게 마음에 드네요

    톡쏘는맛이 좋을꺽ㅌ네요~1
  • 흐르미 2008/12/11 18:01 # 삭제 답글

    왠지 후추선생(닥터페퍼)에 럼을 타먹는듯한 느낌일것 같네요 ^^:;
  • NeoType 2008/12/11 21:51 # 답글

    팡야러브 님... 확실히 이런 칵테일일수록 베이스가 중요하지요.
    포트 와인... 제가 처음 사서 개봉했을 때가 대략 6월 중순쯤이었는데 지금도 반 병 조금 안 남았지만 색이 약간 검붉은 색이 도는 정도로 변했지만 단맛은 여전해서 크게 변질된 느낌은 들지 않는군요. 거기다 셰리 역시 작년에 딴 것이 1/4쯤 남았는데 원래 드라이 타입이라서 맛이 전혀 변하지 않았습니다.

    산지니 님... 아이스 와인은 생산량이 적은 편이니 비쌀 수밖에 없지요. 대신 한 병을 사면 아무리 반 병 사이즈라도 혼자서는 절대 못 마실 정도로 단맛이 강하니 받은 적은 있지만 일부러 돈 내고 산 적은 없군요^^;

    흐르미 님... 마시면서 무엇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확실히 닥터 페퍼랑 왠지 비슷한 면도 있군요^^; 처음 닥터 페퍼를 마셔봤을 때는 맛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아서 그냥 다른 사람 줘버렸었는데 얼마 후 또 한 번 사보니 은근히 괜찮더군요.
  • 시아 2008/12/11 23:16 # 답글

    아 체리브랜디 사고 싶은데...전 체리블로섬이 땡겨요;
    아 그리고 혹시 MSN 주소좀 비공개로 알려주실 수 있나요??주조자격증 때문에 궁금한 점이 있어서 그런데 여기에 남기긴 좀 그래서요;
  • Alcoholic 2008/12/11 23:34 # 삭제 답글

    오, 럼 앤 콕에 체리프랜디도 추가할수 있네요;

    ㅋㅋ 요즘엔 치킨엔 맥주 대신 럼앤콕이나 쿠바리브레를 타먹죠.

    상큼한 쿠바리브레랑은 또 다른 맛일듯...

    시험 끝나고 꼭 먹어봐야겠네요 ㅋㅋ
  • Enke 2008/12/12 00:44 # 삭제 답글

    오호 럼이 좋은게 있다면 꼭 해보고싶군요
    럼콕이랑 쿠바리브레랑 크게 다른점을 잘 못느껴서 ㅠ
    잭콕에 레몬을 넣으면 맛이 좀 좋아지던데
    이것도 레몬 첨가에 따라 맛이 좀 달라지나요?
  • NeoType 2008/12/12 11:22 # 답글

    시아 님... 체리 블러섬 맛은 꽤 괜찮지요~
    단지 베이스가 브랜디이다보니 쉽사리 손이 안 가는 편이랄까요; 주소 알려드렸습니다~

    Alcoholic 님... 흔히 칵테일은 안주 없이 마시는 술이라곤 하지만 피자나 치킨에 그렇게 콜라가 들어가는 칵테일을 곁들이면 꽤 어울리지요~ 때로는 럼은 빼고 콜라에 라임 주스나 생 레몬을 짜 넣어서 마시기도 합니다^^

    Enke 님... 럼 콕이랑 쿠바 리브레... 사실 라임 주스 유무 정도군요;
    잭 콕뿐 아니라 물론 이 체리 럼 콕, 그리고 웬만한 롱 드링크는 레몬 조각을 넣으면 생 레몬에서 나오는 즙과 향 덕분에 확연한 맛의 변화가 느껴지더군요. 특히나 진 토닉의 경우는 레몬 없으면 영 허전하게 느껴지더군요^^;
  • Alcoholic 2008/12/12 23:39 # 삭제 답글

    모 만화에서 바텐더가 '술의 맛을 죽인다'고 해서 탄산 탄 칵테일을 싫어하는 부분이 나오더군요 ㅋㅋ

    ..... 전 칵테일의 묘미야 말로 탄산이라고 생각합니다만 -_-;

    안주도 필요 없고, 술 자체의 맛도 좋지만 술의 특성만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이 탄산을 타는 방법이라고 생각... - _-ㅋ


    아차, 드디어 입영이 2주 남았네요 ㅋㅋ 소집 갔다 오니까

    걱정은 가시고 오히려 설렙니다......; 시험이나 어서 끝나면 좋겠어요. ㅋㅋ
  • 하르나크 2008/12/13 00:44 # 삭제 답글


    럼콕... 부대있을때 후임과 함께 한잔시켜넣고 나눠마셨다는 쓰디쓴 추억이...(돈이없었..)

    요즘은 그냥 집에 재료다있으니 만들어먹지만...

    가끔 그때가 생각나네요...(먼산..)
  • NeoType 2008/12/13 11:05 # 답글

    Alcoholic 님... 개인적으로도 탄산이 있음으로 해서 청량감이 강조되는 것이 매력인 칵테일이 많다고 생각하는군요. 그게 아니라면 수도 없이 많은 탄산수나 기타 탄산 음료를 탄 칵테일이 그리 많을 리가...; 물론 술 자체의 맛을 보자면 도수가 높고 탄산이 없는 숏 드링크가 나은 면도 있군요.
    입영이시라니... 저도 졸업 후 군 생활 시작이긴 합니다만 사회에서의 마지막 시간(?)을 잘 보내시기를...^^;

    하르나크 님... 추억이 서린 한 잔이시군요^^
    조금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저도 가끔은 (진짜로 가~~끔은) 옛날에 처음 보드카나 진을 접했을 때의 생각이 들어 벽장 깊숙히 넣어둔 코맨더나 기타 싸구려 상표 술이 몇 병 남아 있는 것을 꺼내서 조금씩 맛 볼 때가 있군요. ...확실히 입맛이 변했다는 것을 절실히 느낍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