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큐르] 체리 브랜디 (Cherry Brandy) by NeoType

오늘은 월요일... 이번 주만 지나면 이제 시험도 끝나고 학기가 종료되는군요. 뭐, 마지막 시험이 토요일에 있으니 이번 주까지는 그리 여유가 많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 학기니 적어도 당당히 졸업할만한 점수를 따둬야 하겠군요.

오늘은 과실계 리큐르의 하나인 체리 브랜디(Cherry Brandy)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꽤나 다양한 종류의 상표가 존재하나 제가 가진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알코올 도수 24도에 용량 700ml입니다. 리큐르 회사의 하나인 드 퀴페(De Kuyper)... 발음에 따라선 "드 카이퍼" 등으로도 읽을 수 있지만 저는 퀴페 쪽이 마음에 들기에 이렇게 읽고 있습니다.

이 체리 브랜디라는 리큐르는 이밖에도 많은 리큐르 회사에서 만들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드 퀴페 외에도 볼스, 마리 브리자드, 웨네커 등등의 것을 구할 수 있습니다만 회사에 따라 조금씩 도수의 차이와 맛의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굳이 이 드 퀴페의 것을 구한 이유는 병이 마음에 들어서였군요. 유일하게 이것만 일반 플라스틱 마개가 아닌 코르크란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러나 흔히 보이는 "체리 브랜디"는 엄밀히 말하면 그냥 "Brandy"라 부를 수는 없습니다. "브랜디"라는 것은 흔히 포도주를 증류하여 숙성시킨 고급주가 떠오르기 마련입니다. 이러한 리큐르 종류에서 "체리 브랜디", "애프리컷 브랜디", "피치 브랜디" 등은 물론 진짜 과실주를 증류해서 만든 종류도 있긴 합니다만 그것들은 고급으로 분류되고 독자적인 상표가 존재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흔한 "체리 브랜디"는 그냥 브랜디가 아닌 "플레이버드 브랜디(Flavored Brandy)", 즉 "가미한 브랜디"라 부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즉, 주정에 당분을 비롯하여 체리 원액과 몇몇 재료들을 넣어 만드는 것으로, 회사에 따라서는 이를 몇 개월에서 몇 년간 숙성시키는 경우도 있다 합니다. 순수하게 증류로 만든 "브랜디"가 아니기에 달콤한 맛과 과일 특유의 맛과 향이 나는 것이라 할 수 있군요. 말하자면 우리나라에서 소주 등에 포도와 설탕을 담가 만드는 달콤한 포도주도 이와 같은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리큐르는 흔히 칵테일에 주로 쓰이고 때로는 디저트 용으로 작은 잔으로 한 잔씩 마실 수 있군요.

진짜 체리 "브랜디"라 부를 수 있는 상표 중 가장 유명한 것은 독일의 키르쉬바서(Kirschwasser)라는 것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체리 브랜디와는 달리 체리를 증류하여 만들었기에 알코올 도수는 40도에 색상은 투명합니다. 저는 실제로 마셔본 적이 없습니다만 당연히 달지 않다고 하는군요. 식전주로 그냥 마실수도 있고 칵테일 레시피에도 심심찮게 등장하는 술입니다만 국내에는 들어오지 않는다는 점이 아쉬운 술이로군요.

뭐, 다른 이야기가 길었습니다만 이 체리 브랜디를 잔에 한 잔...
붉으스름한, 어찌 보면 적갈색에 가까울 정도로 색상이 꽤나 진합니다. 처음 병을 봤을 때는 왠지 체리 주스와도 비슷한 색이 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막상 잔에 따라보고는 예상과는 다른 모습에 조금 의외라는 느낌이 들었었군요.

이러한 강렬한 색 뿐 아니라 향 역시 그에 지지 않게 달콤하면서도 강한 체리 향이 퍼지는군요. 그러나 막상 마셔보면 분명 달콤하긴 합니다만 약간의 신맛과 더불어 조금 씁쓰름한 듯한, 어쩐지 "약 같은" 향이 나는 느낌입니다.

물론 회사에 따라 맛의 차이는 있겠군요. 그리고 대부분의 이러한 과실계 리큐르가 그렇습니다만 그냥 마실 경우엔 딱 한 잔만, 그 외의 경우라면 칵테일로 마시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그런데 생각 외로 이 체리 브랜디가 쓰이는 칵테일은 막상 찾아보면 그리 많지 않은 편입니다. 주로 고전적인 칵테일이 많고 위의 사진과 같은 체리 럼 콕(Cherry Rum Coke) 등을 비롯하여 가벼운 음료에 타서 마시는 경우가 훨씬 많은 편이로군요.

그러나 저는 이 체리 브랜디를 들여온 것을 전혀 후회하지 않는데, 바로 이 녀석 때문입니다.
바로 싱가포르 슬링! 그 중에서도 래플스 스타일(Raffles)은 가히 칵테일 중 몇 손가락 안에 드는 것이라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독특한 붉은색과 체리의 맛과 향을 비롯하여 다양한 과일이 복합적으로 산뜻하게 퍼지는 맛과 셰이크로 인한 부드러운 거품의 질감 등 무엇 하나 빼놓을 것 없는 칵테일의 명작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것 한 잔을 만들자면 체리 브랜디를 비롯, 이하 등등의 쟁쟁한 재료들이 들어가는 것이 최대 문제라 할 수 있군요; 싱가포르 슬링의 맛은 주로 체리 브랜디의 맛이 두드러지는 느낌인데, 정작 체리 브랜디보다 베네딕틴 등의 다른 술들이 더 눈에 띄는 편이긴 합니다.

여담으로 이 싱가포르 슬링 래플스에 쓰이는 진은 비피터, 체리 브랜디 상표는 본래 헤링(Heering) 사의 것이라 합니다만 저 상표는 국내에선 구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체리 브랜디는 상표가 다양하나 시중에서 흔히 15000~20000원 선에서 구하실 수 있습니다.
칵테일에서의 용도는 그리 다양한 편은 아닙니다만 이것이 들어가는 몇몇 칵테일은 꽤나 훌륭한 맛을 내기에 그 맛에 매료되신다면 결코 아깝지 않은 리큐르라 할 수 있군요.

덧글

  • Frey 2008/12/15 20:26 # 답글

    언제 한 번 구해봐야겠군요^^; 조금씩 술을 갖춰나가곤 있지만 아직도 부족한 술이 많다는 느낌이 들곤 합니다.
  • NeoType 2008/12/15 20:52 # 답글

    Frey 님... 사실 부족한 것 없이 전부 들여놓자면 한도 끝도 없지요^^;
    개중에는 꽤나 자주 마시게 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매우 드물게 쓰게 되거나 거의 손이 안 가는 것이 있게 되니 역시 필요한 것을 구입하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 timidity 2008/12/15 22:44 # 답글

    매번 포스팅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
    아.. NeoType님 혹시 나중에 어디 바에서 일하시거나 아니면 사업장 차리시면
    꼭 연락 부탁드려요~ 술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즐기고는 싶어서~
    NeoType님이 해주신 술한잔 받고 싶네요 ~ ㅎㅎㅎ
  • 팡야러브 2008/12/15 23:06 # 삭제 답글

    오늘 학교에 오랜만에 가서 여자애들에게 깔루아 밀크를 몇잔 줬더니..
    거들떠도 안보던 애들이 '나도 나도' 이러더라는 ㅡ_ㅡ;
    여자들이란 모르겠드라구요 ㅋㅋ
    래플스는 언제쯤 만들수가 있을지 ㅠㅠ (어디 파티를 하지 않는이상 저기 들어가는 리큐르를 구입하기엔 넘후 비싸군요..;)
  • 하로君 2008/12/15 23:42 #

    마법의 칵테일 깔루아밀크!!! =0
    이어지는 퍼지네이블로 분위기를 띄우고
    입가심하라며 미도리사워와 앰버 아무르를 돌린후에
    적당한 타겟을 물색해 B-52를 한방!! (.....)
  • 아무로 2008/12/16 00:46 # 답글

    줄줄이 늘어놓으니까 싱가폴 슬링은 들어가는 재료 진짜 많네요...... 역시 남이 만들어 주면 좋지만 내가 만들기는 싫어지는 것들은 다 이유가...
  • 신양수 2008/12/16 09:34 # 삭제 답글

    제가 저 래플스 를 완전한 재료로 만들수 있는 사람중에 하나가 되었군요. ㅋㅋ
    비피터 / 피터 히링 / 코앵트로 / 베네딕틴 / 라임 / 레몬 / 파인애플 / 앙고스트라 비터
    어쨌던 저칵테일은 네타 님 덕분에 제 레서피중의 하나가 되었는데 정말로 맛있는
    한잔 입니다. 이자리를 빌어서 한번더 감솨 ~~~
  • 테루 2008/12/16 10:19 # 삭제 답글

    래플스 스타일 꼭 마셔보고 싶네요.. 취급하는 바라도 알면 좋겠는데;;

  • NeoType 2008/12/16 15:49 # 답글

    timidity 님... 그야말로 확정적인 것도 아닌 "언젠가"지요^^;
    만약 그렇게 되면 이곳에도 대문짝만하게(..) 광고를 띄워둘 것 같으니 그땐 잘 부탁드립니다^^;

    팡야러브 님... 술자리에 독특한 술을 한 병 가져갔을 때나 그렇게 무료 제공(..)을 하는 기회라면 여지 없이 별 관심 없던 사람들까지 모이지요~ 깔루아 밀크라면 단순하면서도 꽤나 맛이 좋으니 특히나 여성분들께 인기 좋았겠군요~
    정말 리큐르란 어딘가 용도가 있어야 들여오게 되는 편이군요. ...저는 그냥 "맛이 궁금해서" 구입하게 됩니다만;

    하로君 님... 정석 코스(?)로군요^^;

    아무로 님... 저것과 비슷할 숫자로 들어가는 것이 칵테일 "좀비"이지만 이것만큼 재료들이 전부 어울려 매력적인 맛이 나는 것은 없는 것 같더군요. 저도 이건 "제가 마시려고" 만든 것은 고작해야 두 손으로 꼽을 정도입니다;

    신양수 님... 오~ 그 체리 브랜디를 들여놓으셨군요~ 과연 그걸 쓰면 어떤 맛일지 궁금하군요~
    제대로 만든 싱가포르 슬링은 아주 그냥 말이 필요 없지요.^^

    테루 님... 일반적인 싱가포르 슬링을 취급하는 곳은 꽤나 많은 편이나 본격적으로 베네딕틴 등을 넣은 싱가포르 슬링은 그리 많지 않을 것 같군요;
  • 2008/12/17 04:16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NeoType 2008/12/17 11:35 # 답글

    비공개 님... 어서오십시오~^^
    흔히 그러한 시장에서 판매되는 주류는 가짜가 많지 않을까 하지만, 그쪽 상인분의 이야기에 따르면 저쪽은 일반적인 소매 루트가 아닌 그쪽으로 직접 들여오기에 상대적으로 싼 것이라 합니다. 그리고 뉴스에도 흔히 나오듯 위스키나 브랜디 같이 적당히 포장을 바꾸고 년수를 바꿔도 일반인은 구분하기 힘들거나 잘 모를 경우, 그리고 "가짜를 만들어서 이득이 크게 남는 경우"라면 가짜가 흔히 나돌 수 있겠지요. 그러나 저러한 진이나 기타 리큐르들은 이러한 위스키 등에 비하면 가격도 고만고만하고 오히려 가짜를 만드는 것이 더 수고로울 정도로군요;
    한마디로 그러한 진, 보드카, 데킬라 등의 증류주나 간단한 리큐르 등은 믿을만한 상표라면 가짜는 없다고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커피프린스 2008/12/17 21:30 # 삭제 답글

    de Kuyper는 드 카이퍼 가 맞는 발음 맞음...
  • NeoType 2008/12/17 22:51 # 답글

    커피프린스 님... 사실 제가 "드 퀴페"라고 읽는 것은, De Kuyper라는 회사가 네덜란드 회사라 굳이 발음을 하자면 "드 뀌페르"와 비슷하게 읽힌다고 들은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에릭 드 퀴페(Eric de Kuyper)"라는 이름의 각본가가 있는 것을 안 후에는 그냥 "드 퀴페"라 읽고 다니는군요. 그런데 이 칵테일 쪽의 여러 자료나 영어 영상물 등을 듣다보면 "드 카이퍼"라 하는 것이 대부분이기에 저 자신도 어느 쪽을 택해야할지 혼란스러운 것 중 하나입니다;
  • 2008/12/18 02:11 # 삭제 답글

    ㅋㅋㅋㅋ
    네타님.
    항상잘보고있습니다.

    술을샀는데,
    오늘 왔네요.

    근데,,
    칵테일용품
    즉,, 칵테일글라스 라든지 리큐르 글라스,
    쉐이커, 용량측정용품등을

    살수 있는 좋은 사이트 알 수 있을까요?
    정보부족이네요.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그날 까지 화이팅,ㅋㅋ
    항상 정보 감사합니다.
  • gargoil 2008/12/18 02:31 # 답글

    어.. 어디서 15000원에 살 수 있는 겁니까? 저는 남대문 석진상회를 갑니다만...
  • Catastrophe 2008/12/18 12:28 # 답글

    드카이포의 리큐어들은 그래도 실망스러운 맛은 없지요 ㅎ
    볼스 체리브랜디 같은 경우엔 아예 색깔부터 별로라...
    레드키스 같은 경우엔 아예 반투명 꾸리꾸리 갈색이 나와버립니다-_-...

    제법 맛이 맘에 들지만 슬로진처럼 쓸 일이 별로 없는 리큐어중 하나네요ㅠ
    ...래플스는, 재료소모가 너무 커서 시도할 수가 없겠네요(.....)
    백수는 술도 가려먹는답니다 OTL...
  • NeoType 2008/12/18 20:55 # 답글

    진 님... 어서 오십시오~^^
    사이트라... 사실 저는 주로 시장을 돌며 구입했기에 그러한 사이트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예전에 라임을 구하며 몇몇 분들이 알려주신 사이트가 몇 개 있는데 그 중 그러한 도구를 파는 곳도 있더군요.
    http://www.ehomebar.kr/ ...여기 외에도 G마켓 등의 사이트에서도 검색하시면 이것저것 나옵니다^^

    gargoil 님... 사실 저 가격은 약 2년 전에 제가 처음 구입했을 당시 가격이군요; 제가 가는 곳... 이름은 모르겠습니다만 흔히 볼스, 웨네커 등의 리큐르 회사 종류는 15000원 정도에 판매하고 있군요. 그나저나 요즘은 하도 환율이 뭐시기하니 가격이 올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Catastrophe 님... 정말 이 회사 상품들은 꽤 마음에 드는 것들이 많지요~ 큐라소, 크렘 드~ 시리즈를 비롯한 일반적인 리큐르 종류들의 맛도 제법 좋고 피치 트리 등의 유명한 단일 상품도 있으니 가장 마음에 드는 회사입니다. 이제까지 본 체리 브랜디는 여기 외에 볼스와 웨네커인데 이 드 퀴페만큼 끌리진 않더군요.
    솔직히 래플스는 맛은 꽤 좋지만 이래저래 잔뜩 들어가니 저도 자주 만들진 않습니다^^;
  • 세상다담 2009/10/28 15:21 # 삭제 답글

    친절한 설명 잘 읽고 갑니다. 체리 럼 콕 사진을 빌려 갔는데.. 괜찮을려나...
    저도 체리 브랜디를 많이 좋아하거든요. 참, 트랙백으로 남겨 놓습니다. ^^*
  • NeoType 2009/11/24 22:15 #

    세상다담 님... 사진 정도야 출처만 밝혀주시면 얼마든지 가져가셔도 상관 없습니다.
    트랙백 감사합니다^^
  • Organic 2011/01/13 18:19 # 답글

    키르슈바서... 어떤 베이킹숍에서 30미리정도 소량의 병에 넣어 파는 것을 봤습니다

    하지만 그 조그만한 병에 만원정도 했던가 기억이 납니다
  • NeoType 2011/01/16 21:03 #

    Organic 님... 키르쉬바서 미니어쳐겠군요.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선 아직 정식으로 들어오지 않은 물건이기도 해서인지 가격이 몇 배로 뛸 수도 있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