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재료] 자몽 주스 (Grapefruit Juice) by NeoType

얼마 전까지는 정말 할 일 없이 한가하게 지냈습니다만 그야말로 말이 씨가 되었는지 요 이틀간은 정신 없이 지나간 느낌입니다. 무엇보다 이번 계절학기는 주로 대학원 실험실에서 조교분을 도우며 이것저것 배우는 것입니다만, 이제야 실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저 역시 가만히 있을 상황이 아니더군요. 뭐, 비싼 수업료 내고 마냥 할 일 없이 슬슬 자료나 찾는 일보다는 그나마 몸을 직접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좋으니 이 상황도 나쁘지 않습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칵테일 부재료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칵테일에서 빠지지 않는 재료 중 하나는 단연 과일 주스입니다. 숏 드링크에 소량 들어가는 주스든 롱 드링크의 많은 양을 차지하는 주스든 꽤 많은, 아니 거의 대부분의 칵테일에서 주스라는 재료는 빠지지 않습니다. 여기에 쓰이는 주스는 그야말로 무한합니다. 레몬과 라임 주스처럼 상대적으로 소량만이 포함되는 신 주스들을 제외하더라도 오렌지, 파인애플, 사과, 복숭아, 크랜베리, 토마토 주스를 비롯, 때로는 리치(Lychee), 망고 주스 등의 열대 과일 주스나 심지어 당근 주스 같은 것도 이용될 수 있군요. 이들은 생과일을 직접 갈아서 즙을 낼 수도 있지만 흔히 편리하게 병 주스로 만들어진 것이 많이 이용됩니다.

그러나 막상 동네 슈퍼나 마트에 가서 주스들을 둘러보면 오렌지, 파인애플 등의 주스는 매우 흔하지만 조금 특이한 칵테일을 마셔보고 싶을 때 필요한 몇몇 주스들은 꽤 드문 편이지요. 대표적인 것이라면 크랜베리 주스와 그레이프프룻(Grapefruit) 주스... 즉, 자몽 주스입니다. 오늘 이야기해볼 것은 바로 이 중 자몽 주스로군요.

제가 애용하는 자몽 주스는 바로 위의 두 가지로군요. 미국 오션 스프레이(Ocean Spray) 사의 자몽 주스들입니다. 라벨과 색상으로 구분이 가듯 각각 레드 자몽과 화이트 자몽 주스들로, 저 레드 자몽은 라벨에도 쓰여있듯 흔히 루비 자몽이라 부르더군요.

단지 용량이 무려 1.89리터라는 대용량이기에 다소 들여놓기 번거로운 주스들이기도 합니다. 한 병만 냉장고에 넣어도 어지간히 큰 냉장고가 아니고선 꽉 차버리는데다 오직 칵테일만으로 소비하기엔 꽤 양이 많은 편이기도 하군요.

사실 요즘엔 우리나라에서도 자몽 주스나 자몽 음료가 드물지 않게 된 편입니다. 대표적으로 자몽에이드도 있고 몇몇 주스 회사에서도 자몽 주스를 만들고 있지요.

저는 자몽을 제법 좋아하는 편이기에 이 자몽에이드는 가끔 마시고 있군요. 다른 자몽 주스들은 주로 1.5리터 이상으로 포장 단위가 큰 편이지만 이 자몽에이드는 캔이나 이러한 작은 페트 등 포장 단위가 작아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몽 음료이기에 마음에 들더군요. 단, 이 에이드는 본격적으로 자몽 주스를 사용하는 칵테일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습니다. 당분 및 여러 첨가물로 이 자체만으로 달착지근하게 마시기 좋은 음료인만큼 기타 알코올 음료들과 섞을 경우에는 묽게 느껴지기도 하고 조금 맛이 겉도는 느낌이 들 수도 있군요.

그밖에 가야농장, V8 등의 자몽 주스들이라면 제법 괜찮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항상 저 오션 스프레이의 자몽 주스를 이용하는 것은 이쪽의 맛이 훨씬 진하고 달지 않다는 점 때문이로군요.

국내에서 자주 보이는 오션 스프레이의 자몽 주스는 이 레드 루비와 화이트 자몽입니다만, 사실 이 둘을 살펴보면 라벨 디자인이 다릅니다. 루비 자몽은 그냥 Ruby라고만 적혀있지만 화이트 자몽은 굳이 100%와 No sugar added라 적혀있지요. 즉, 이 두 가지는 각각 어느 정도 당분이 포함된 주스와 100% 자몽 주스만으로 쓴맛이 나는 주스로 구분됩니다.

위 사진은 오션 스프레이 홈페이지에서 따온 사진으로 같은 루비 레드 자몽 주스라도 무설탕 100%인 주스와 일반적인 자몽 주스와 비슷하게 당분이 포함된 루비 자몽 주스로 나뉘는군요. 국내에서도 위의 두 가지를 구할 수 있습니다만 저 루비 100%는 요즘 자주 가는 마트에서는 보이지가 않아서 저는 그냥 일반 루비 자몽을 쓰고 있습니다. 단, 화이트 자몽은 100% 주스만이 있고 루비 자몽처럼 당분이 포함된 상품은 없습니다.

각각을 잔에 따라보면...
먼저 이 레드 루비 주스는 어느 정도 당분이 포함되어 마시기 좋은 종류의 주스입니다. 예전에 100% 루비 주스를 처음 마셔봤을 때는 '아무리 무설탕 주스라 해도 어느 정도 달콤하겠지...'라는 생각으로 한 모금 꿀꺽~ 했다가 상상 이상으로 씁쓸함에 놀란 기억이 있군요. 반면 이 당분이 포함된 레드 루비는 국내 판매 다른 주스들처럼 약간 단맛도 있고 제법 마시기 좋은 맛입니다. 맛도 진하니 그냥 마시기도 괜찮고 조금 달콤한 맛이 나는 칵테일에 들어가도 꽤 쓸만하지요.

뭐, 100% 주스라도 요즘 다시 마셔보니 씁쓸하지만 은근히 자몽 자체의 단맛이 느껴지니 좀 더 자몽 맛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이것을 쓰시는 것이 좋을 것 같군요. 단지 저는 요즘 저 100% 주스가 자주 보이지 않아서 그냥 이쪽을 쓰고 있습니다만 달콤한 쪽은 달콤한대로 괜찮은 맛이지요.

다음으로 화이트 자몽입니다. 이쪽은 무설탕 100% 주스로군요.
예전에 위의 레드 루비와 이 화이트 자몽 100% 주스 두 개를 나란히 놓고 처음 마셨을 때는 루비 쪽은 '생각 외로 씁쓸하네...'라는 느낌이었다면, 이 화이트 자몽은 그야말로 가차 없습니다. 이게 과일 주스 맞나, 싶을 정도로 상당히 쓴맛을 자랑합니다. 거의 씁쓸한 화이트 자몽을 생과일로 씹었을 때와 비슷한 쓴맛이 퍼져서 한 잔 조차 전부 마시기 힘들게 느껴졌었군요.

그래도 요즘은 저도 자몽 맛이 익숙해졌는지 이 주스를 그냥 잔에 따라 꿀꺽 들이켜도 꽤나 맛있게 마시고 있습니다. 이 씁쓸함 속에서도 꽤 산뜻한 맛이 느껴지는 느낌이랄지... 뭐, 화이트 자몽은 당분이 포함된 상품이 없으므로 쓴맛이 나는 자몽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마셔볼만한 주스라 생각합니다.

화이트 자몽 주스로 만들 수 있는 칵테일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라면 바로 이 솔티 독(Salty Dog)이 있군요. 소금을 바른 잔에 얼음을 채우고 보드카를 붓고 적당량의 자몽 주스를 섞어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칵테일로, 특히나 냉동 보드카와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차가운 자몽 주스로 만들어서 한 모금 마시면 자몽 주스의 씁쓸함따윈 전혀 느껴지지 않는 상큼함과 소금의 짭짤함이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루비 자몽으로 만든 달콤한 솔티 독은 색다른 맛이 있지만 화이트 자몽으로 만든 씁쓸함과 짭짤함이 넘치는 이 솔티 독은 그야말로 "뱃사람의 음료"와 같은 야성적인 맛이 있군요.

화이트에 비해 달콤한 맛이 나는 레드 루비나 핑크 자몽의 경우에는 그 맛에 어울리는 단맛이나 새콤한 칵테일에 어울립니다. 위 사진은 그러한 칵테일 중 하나인 스푸모니(Spumoni)로 씁쓸한 캄파리와 달콤한 자몽 주스, 쌉싸름하지만 단맛이 있는 토닉 워터만으로 만드는 간단한 칵테일이로군요. 이밖에도 보드카와 크랜베리, 자몽과 라임 주스로 만드는 시 브리즈(Sea Breeze) 역시 루비 자몽이 잘 어울리는 한 잔입니다.

이 오션 스프레이의 자몽 주스들은 시중에서 흔히 6800~8000원대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군요.
용량이 무려 1.89리터라는 대용량이 다소 걸리기는 합니다만 가끔 어떤 대형 마트나 백화점 지하 등에서는 그나마 작은 약 350ml 정도의 페트 사이즈도 판매되고 있더군요.

사실 칵테일엔 일반적인 국산 자몽 주스들도 얼마든지 이용 가능합니다만 좀 더 진한 맛을 원하시는 분이라면 이 주스들을 꽤 유용하게 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덧글

  • 산지니 2009/01/06 20:21 # 답글

    저도 자몽에이드는 주로 마십니다. ^^ 근처에 이런걸 마트에서 파나봐요?

    저는 아직 발견하지못했네요 롯데마트까지가봤는데..ㅠㅠ
  • NeoType 2009/01/06 20:32 #

    산지니 님... 직접 마트들을 발품 파는 것은 물건만 있다면 바로 구하지만 없다면 좌절이지요;
    요즘은 인터넷 쇼핑몰서도 쉽게 구할 수 있으니 생각 있으시면 주문 넣어보셔도 좋겠군요^^
  • 슈지 2009/01/06 20:30 # 답글

    전에 시브리즈 참 맛있게 마셨지. 난 그런데 자몽에이드는 도저히 못 마시겠더라구. 연한 것도 같고 이상하게 입에는 잘 안 맞는 느낌.
  • NeoType 2009/01/06 20:33 #

    슈지... 그나마 그 상표의 레몬에이드나 스위티에이드보단 마음에 들기도 하고, 쉽게 접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자몽 음료"라는 점에서 마시는 편이구만. 집에 자몽 주스가 있을 때는 그냥 그거 마시고;
  • 레키 2009/01/06 20:45 # 답글

    - 오오 저도 자몽에이드를 완전 사랑합니다 ㅇ_ㅇ 음하하~
    근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닥 안 좋아하더군요 OTL
    +
    미국의 음료는 항상 대용량... 적당한 용량의 재료 찾기가 힘들어서 =_=; 그냥 대처할만한 국산 재료(?)를 찾게 되죠.
    그치만 그게 또 나쁘지 않다는게...
    칵테일은 역시 만들기 나름이고 먹는 사람 나름인가봅니다 :)
  • NeoType 2009/01/07 15:15 #

    레키 님... 자몽에이드를 처음 마셔본 몇몇의 말은 "쓰다."였었군요. 자몽이 나름 씁쓸한 맛이 있지만 에이드는 오히려 단맛이 강한 편인데도 느끼는 것은 개인차가 있는 것 같습니다.
    미국 수입 음료뿐 아니라 과자 등도 참 큼지막한 포장이 많고 우리나라 것도 꽤 쓸만하니 결론은 국산 애용이려나요^^;
  • 국사무쌍 2009/01/06 20:57 # 답글

    저 메이커는 근처마트에서 파는데 가격이 비싸서 손을 거의 안되게 되더군요.
    (특히 그 옆에 굴러다니는 미닛메이드를 자주 할인판매해서...;)
    크렌베리 주스는 한번쯤 1.8리터 짜리로 사서 마셔보고 싶긴 한데
    이사가기전에 기회가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 NeoType 2009/01/07 15:16 #

    국사무쌍 님... 미닛메이드는 예전엔 오렌지가 마음에 들었지만 언제부턴가 그게 꽤 달게 느껴져서 지금 쓰는 델몬트로 갈아탔군요^^; 크랜베리도 처음 마셔보시면 단맛이 있긴 하지만 의외로 신맛이 강하게 느껴지실지도 모르겠습니다.
  • Enke 2009/01/06 22:53 # 삭제 답글

    정말 비싸군요-_-;
    일반 **에이드라고 붙은것들은
    칵테일에 사용하기는 무리더군요;
    너무 달착지근한데다가 농도가 옅어서
    이게 뭔맛인지 싶더군요-_-;

    사이즈도 크고, 가격도 비싸고;
    스크류 드라이버를 제외하면
    그냥바에서 마시는게 속편하겠네요 ㅎ
  • NeoType 2009/01/07 15:18 #

    Enke 님... 정말 이 정도 용량이라면 그야말로 업소용이라 부르는 것이 좋을 것 같군요;
    예전엔 이런 걸 한 병 사면 한 병 가지고 2~3달은 두고두고 마셨지만 요즘은 아무리 길어도 2주 내에 전부 소비하는 걸 보면 제가 어지간히 이 주스 맛이 마음에 들게 된 것 같습니다^^
  • Lawliet 2009/01/06 23:40 # 답글

    자몽들 좋지요. 근데 마트마다 들여놓는데도 있고 아닌데도 있어서 참 난감하죠.
  • NeoType 2009/01/07 15:20 #

    Lawliet 님... 백화점 지하든 대형 마트든 갖춰져 있으면 다행, 없어도 뭐라 할 말 없지요;
    사실 저런 대용량 자몽이나 크랜베리 주스 상표도 꽤 다양하게 들어오지만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이 저 오션 스프레이의 100%주스들이더군요.
  • 테루 2009/01/06 23:43 # 삭제 답글

    작은 pet 살게 아니라면 칵테일용 쥬스병을 사서 담아둬야겠네여...

    지마켁에 가보니까 354ml x 24 병을 38,000원에 팔던데요

    왠만한 위스키 가격이라 쩝..

  • NeoType 2009/01/07 15:21 #

    테루 님... 24병이라...; 그야말로 한 박스로군요. 만약 그걸 들여놓으신다면 몇 달은 가겠군요^^;
    그나마 요즘은 날이 추우니 굳이 냉장고에 두지 않아도 괜찮으니 차라리 큰 걸 한 병 사시는게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팡야러브 2009/01/06 23:43 # 삭제 답글

    오션 스프레이는 꽤나 비싸다는... 거기다가 주스가 쓴맛이라니 상상이 안가네요 ㅋㅋ
    델몬트에 익숙해져버린 저는 왠지 저런 주스가 안맞아요 ㅠ
  • NeoType 2009/01/07 15:23 #

    팡야러브 님... 가끔 저 상표도 마트에서 왕창 쌓아놓고 병당 5000원 꼴로 할인 판매하는 때도 있더군요. ...유통기한 얼마 안 남은 것 재고 처리겠지만...;
    그나마 오렌지, 파인애플 등은 델몬트 것을 애용하지만 크랜베리나 자몽은 상표가 제한적이니 결국 이걸 쓰게 되더군요.
  • gargoil 2009/01/07 01:22 # 답글

    칵테일 만들다보면 재료를 관리하는 것도 점점 일이 되지요. 파인애플 쥬스 한번 오래놔두었다가 발효되어서 파인애플 쥬스가 아니라 파인애플 주(酒)가 되었습니다. 뚜껑여니까 뻥하면서 샴페인마냥 거품이...근데 그 맛이 훌륭해서, 두고두고 마셨지요. 나중에 참나무 조각이라고 생기면 같이 넣어두고, 오랫동안 숙성을...(밀주는 불법입니다.)
  • NeoType 2009/01/07 15:26 #

    gargoil 님... 어디 판매하실 것이 아니시라면 별 관계가...^^;
    그러고보니 언젠가 시중에서 판매하는 포도 주스를 발효해서 포도주 만드는 방법이라는 글을 본 기억이 있군요. 가급적 당도가 높은 주스, 그게 아니면 설탕을 좀 더 넣은 후 이스트와 함께 적당히 건조하고 따뜻한 곳에 몇 주 둔 후 깨끗한 병에 거즈로 걸러 따라내면 완성이라고 하더군요. 단, 그걸 만드는 몇 주 동안 집안에선 온통 발효로 인한 퀴퀴~한 향이 퍼진다고 하더군요;
  • 루리도 2009/01/07 10:26 # 답글

    환율크리로 외제쥬스 사기가 너무 버거워요..ㅠ.ㅠ
    크랜베리 쥬스 하나 사두고 먹고 있긴 한데...2L짜리 국산 쥬스류보다 거의 3배정도 비싼 것 같네요.

    그나저나, 스푸모니는 바텐더 애니에서 살짝 언급되었기에 기억나네요.
    (여성에게 인기있는 칵테일로...^^)
  • NeoType 2009/01/07 15:28 #

    루리도 님... 물 건너 왔으니 기름값만큼 더 비싸겠지요--;
    스푸모니는 아마 바텐더 몇 화였던가... 처음 나오는 한 마디 중에 그런 말이 있었던 기억이 있군요. 남성들에게 인기있는 것은 진 토닉, 여성은 스푸모니라고. ...뭐, 일본 쪽 기준인 이야기이니 우리나라선 스푸모니조차 매우 드무니 아쉽지요;
  • 테루 2009/01/07 23:35 # 삭제 답글

    헬스장갔다가 집에 가는 길에 자몽에이드가 눈에 들어와 사서 마셨습니다.
    색은 루비자몽인데 쌉살하네요 ; 맛이 음.. 바에서 먹은 캄파리오렌지맛입니다.
    루비자몽이 이 정도면 화이트자몽은 쉽지 않겠는데요..
    그나저나 선x스트 네타님에게 광고비 줘야 하는거 아닙니까 ㅎ
  • NeoType 2009/01/08 14:40 #

    테루 님... 그러고보니 자몽의 씁쓸함과 캄파리의 씁쓸함은 어딘가 비슷한 느낌도 있군요. 오렌지와 자몽은 같은 감귤계이니 그것과 캄파리가 섞이면 비슷하게 느껴질 것 같습니다. 당연히 캄파리 오렌지쪽이 맛은 훨씬 강하겠지만...; 그냥 달랑 자몽에이드 사진 한 장 올렸을 뿐인데 광고비까지야...^^;
    그리고 화이트 자몽은 저 쓴맛이 익숙하지 않은 분이라면 농담이 아니라 저 1.89리터 중 반조차 못 마실 것 같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