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정동진 by NeoType

드디어 모든 것을 클리어... 이제 남은 것은 졸업 뿐입니다.
주말은 내내 그냥 리포트 20장에 매달려서 보내버렸군요. 이것만 제출하면 모든 대학 생활 끝, 종료, 완결, 마지막, 최후, 막장(?)이 되겠습니다. 이제 당분간은 말 그대로 자유시간...이래봐야 딱 한 달도 안 남은 것 같습니다만 남은 시간은 충분히 즐겨야 할 것 같군요. 

오늘 이야기할 칵테일은 정동진입니다. 이것도 예전에 어떤 바에서 본 적이 있던 녀석이군요.
굳이 영어로 표기할 필요는 없겠습니다만 써보자면 Jeong Dong Jin이라 쓰려나요.

=======================
정동진(Float)
Grenadine Syrup 1/2oz
Peach Schnapps 1oz
Cherry 1EA
Vodka 1/2oz
Blue Curacao 1/4oz
Baileys 2dashes
Bacardi 151 1/4oz
========================

====================
기법 - 플로트

그레나딘 시럽 - 10ml
피치 트리 - 20ml
블루 큐라소 - 7.5ml
보드카 - 15ml
베일리스 - 4~5dashes
바카디 151 - 7.5ml
체리
=====================

제법 많은 재료를 넣고 띄워주고 마지막에 불을 붙이는 꽤나 화려한 슈터 칵테일입니다. 본래 일반 샷 잔의 두 배인 더블 샷 잔에 만드는 칵테일입니다만 검색으로 찾은 레시피는 위의 것과 같군요. 그런데 저 총 용량을 합치면 2oz, 즉 60ml를 넘겨버립니다. 그래서 이 비율을 조금 수정해서 위와 같은 양으로 바꿔보았습니다. 그리고 특이하게도 술과 시럽 외에 체리 한 개가 쓰입니다. 이건 일반 병조림 칵테일 체리를 쓰시면 되겠습니다.

그나저나 얼마 전에 소개한 칵테일 동해에 이어 이번에는 정동진이군요. 그 이름으로 추측 가능하듯 이것 역시 우리나라의 어떤 바텐더 분이 만든 것입니다. 저도 자세히 모르겠습니다만 분위기로 보아 이것 역시 플레어 계열 바에서 태어났을 법한 이미지가 있군요.

콩나물에서 잘라온 지도... "정동진"이라면 바로 강원도 강릉에 있는 그곳이군요. 특히 새해 같은 때 첫 일출 관광 명소로도 유명한 곳으로 대략적인 위치라면 위 지도와 같군요. 저는 아직 정동진은 가 본 적이 없습니다만 바다에서의 일출은 딱 한 번 봤었군요. ...단지 전날 숙소의 분위기가 酒님을 영접하며 신나게 달리는 분위기였기에 일출 순간은 못 보고 이미 떠오른 해만 보고 돌아왔었습니다;

어쨌거나... 이 칵테일 정동진은 바로 저러한 바다에서 떠오르는 일출을 표현한 것이라는 느낌이군요. 아스라이 붉게 물들어가는 그레나딘 바다층에서 붉은 체리 태양이 서서히 떠오르고 그 위에는 블루 큐라소의 푸른 하늘이 펼쳐져있다, 라고 할까요. 바카디 151의 불꽃은 바로 이 태양 자체와도 같은 강렬한 느낌이라 부를만 하겠습니다.

만드는 순서는 제일 아래층에 그레나딘 시럽을 깔고 그 위에 복숭아 리큐르 피치 트리를 띄워줍니다. 그 후 여기에 체리를 하나 살~짝 띄워주면 제대로 될 경우 체리가 피치 트리 층의 딱 가운데 쯤에 머물게 된다고 하는군요. 제가 만든 것은 밑으로 깔려 그레나딘 시럽 바로 위에 걸쳐져 있군요. 듣기로는 이 체리를 그렇게 피치 트리 층 가운데에 동동 떠있게 하려면 잔에 넣기 전에 체리를 미리 바카디 151과 같은 독한 술에 담가뒀다가 넣으면 쉽게 된다고 하더군요. 시도해본 적은 없습니다만 왠지 그럴 듯 합니다.

어쨌거나 피치 트리 층을 띄운 후 이 위에 블루 큐라소를 소량 띄우고 그 위에 보드카 층을 띄웁니다. 그 후 보드카 층 위에서 베일리스를 몇 방울 똑똑똑... 어쩐지 연상되는 칵테일이 있지 않으신지 모르겠군요. 피치 트리와 블루 큐라소 보드카를 띄우고 베일리스를 떨어뜨린다... 바로 슈터 칵테일 블루 스카이(Blue Sky)입니다. 마지막으로 제일 위에 바카디 151을 띄우고 불을 붙이면 칵테일 정동진 완성입니다.

한 마디로 이 슈터 칵테일 정동진은 블루 스카이의 확장 변형판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블루 스카이의 제일 아래에 그레나딘을 깔고 체리를 넣고 제일 위에 바카디 151을 띄워 불을 붙여주는 것이라 생각하면 편하겠군요. 단지 재료가 많이 쓰이고 슈터치고는 양이 많기에 만드는데 꽤 손이 가는 것도 사실입니다.

재료들을 준비. 그레나딘 시럽과 피치 트리, 블루 큐라소와 보드카... 베일리스와 바카디 151입니다.
마지막으로 필요한 것은 칵테일 체리 하나와 더블 스트레이트 잔입니다.

이 칵테일은 특히 반듯한 잔에 만드는 것이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그럼 천천히 만들어봅니다.

우선 그레나딘을 깔고 그 위에 피치 트리를 조심스레 부어 띄웁니다. 그레나딘이 워낙 무거우니 색이 섞이지 않게 조심만 하면 쉽게 떠오릅니다. 그 후 체리를 조심스레 피치 트리 층에 넣어줍니다. 스푼에 올려 잔에 넣어도 좋습니다.

그 후 블루 큐라소를 띄우고 보드카를 띄웁니다.
이 부분이 가장 주의해야 할 부분이군요. 블루 큐라소 위의 보드카 층은 블루 큐라소에서 색이 묻어날 수 있으므로 천천히 부어줍니다.

이렇게 만든 후 베일리스를 스푼에 조금 따라 보드카 층 위로 몇 방울 똑똑 떨어뜨려줍니다. 바로 칵테일 블루 스카이를 만드는 요령과 같군요.

그러나 블루 스카이의 경우는 보드카 층을 뚫고 블루 큐라소 층의 가운데까지 떨어져서 마치 구름처럼 베일리스가 떠다니는 반면, 이 정동진의 경우는 보드카 층이 블루 스카이 때보다 두껍게 되어서인지 보드카 층을 뚫고도 블루 큐라소까지 뚫고 들어가진 못 했군요. 뭐, 베일리스를 조금 강하게 떨어뜨리는 편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베일리스를 넣은 후 바카디 151을 띄워주면 완성입니다.

사실 마시자면 바로 이대로 한 입에 쭉~이긴 합니다만 일단 151을 띄웠으니 여기에 불을 붙여야 완전한 완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라이터도 좋지만 이런 건 역시 성냥을 그어 붙여주는 편이 안전합니다.

Fire~
이대로 잠시 두면 점차 술의 증기가 피어올라 잔 길이와 비슷할 정도로 불기둥이 솟기도 합니다만 그 시점이면 이미 마시고 자시고를 떠나 잔 깨지기 일보 직전입니다;

마시는 법은 안전하게 불을 불어 끈 후 잔을 기울여 마셔도 상관 없습니다만 이렇게 마시는 수도 있다는군요. 불이 붙은 상태로 빨대를 잔 밑에 찔러넣고 그대로 전부 쭉~ 빨아들여 마십니다. 그러면 불은 자연히 꺼지고 남은 체리는 마지막으로 먹는 것이라고 하더군요. ...단지 저는 무서워서 그렇게는 마시지 못 하겠습니다;

그냥 훅~ 불어서 잔의 불을 꺼버립니다. 만약 불이 오래 붙어있었다면 잔이 너무 뜨거우니 잠시 식을 때까지 뒀다가 그대로 한 입에 머금고 섞은 후 삼킵니다.

맛은... 역시 바카디 151로 인해 굉장히 짜릿하고 강렬합니다. 맛 자체는 그레나딘 섞인 달콤한 블루 스카이와 비슷한 맛입니다만 바카디가 워낙 강렬해서 천천히 입에서 굴리며 맛을 즐길 틈도 없이 넘겨버리게 되는군요. 다 마신 후에 체리를 씹고 있으면 그야말로 몸서리가 쳐 질 정도로 강렬한 기운이 몸 속에서 올라오는 느낌이 드는군요. 이미지에 맞게 표현하자면 "태양을 삼켰다."고 하면 좋으려나요.

뭐,  꽤 멋진 슈터인 것은 사실입니다. 재료들이 은근히 많이 필요하기에 집에서 만들기에는 약간 갖춰야 할 것이 많긴 합니다만 바에서라면 한 잔 주문해 볼만한 한 잔입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외양에 어울리는 강렬하고 화끈한 맛이, 그야말로 "독한 술을 한 번에 짜릿하게 즐기는" 슈터 칵테일 본연에 충실한 느낌이군요.

덧글

  • 케야르캐쳐 2009/01/19 15:50 # 답글

    새해에 잘 어울리는 칵테일이네요. 음 아니 반대로 지난 한해를 다 마셔버렸다는 의미로 연말에 더 어울리려나..? 체리를 이용해서 태양을 표현했다는 점이 무척 신선하네요. :)
  • NeoType 2009/01/19 22:18 #

    케야르캐쳐 님... 제대로 만들어서 어두운 곳에서 불 붙여 놓으면 은근히 화려하게 생긴 녀석이지요. 밝은데서 이렇게 덜렁 만들어 놓으면 그리 썩 사진빨 안 받는군요;
    사실 맛도 제법 괜찮고 멋진 칵테일입니다~
  • 게온후이 2009/01/19 17:41 # 답글

    그레나딘은 일출시의 바다고 블루 큐라소는 아직은 어두운 하늘인거로군요
    나름 멋진 배치입니다.

    아 문득 궁금해진게 바카디 151과 보드카를 1:1 혹은 2:1로 섞으면 어떤 맛일까요(...)
  • NeoType 2009/01/19 22:20 #

    게온후이 님... 꽤 모양을 신경쓴 칵테일인 것 같습니다.
    ...151과 보드카를 섞어두면 불 참 잘 붙습니다.(..) 사실 은근히 "맛"은 좋을지 모르겠군요. 단지 그 맛을 느끼기도 전에 목구멍 짜릿~하게 타들어가겠군요;
  • 팡야러브 2009/01/19 19:34 # 삭제 답글

    저 체리가 피치트리 중간에 뜨면 정말 멋지겠는걸요 ㅎㅎ
  • NeoType 2009/01/19 22:21 #

    팡야러브 님... 체리를 미리 보드카나 151과 같이 독한 술에 담가 뒀다 쓴다면 제대로 된다지만 왠지 번거로워서 시도해보진 않았군요. 그래도 제대로 만든다면 제법 보기 좋을 것 같군요~
  • 하르나크 2009/01/19 20:54 # 삭제 답글

    슈터 스타일을 좋아하는 한사람으로 꼭 마시고싶습니다(악... 지갑에 구멍났지..)

    그런데 새해첫날에 마시면 술약한사람들은 일어나보니 1월2일 되는거아닙니까..

    (어제 친구한테 바카디 슈터잔에 줬다가 기절하는거보고 ㅎㄷㄷ 떨었다는..)
  • NeoType 2009/01/19 22:22 #

    하르나크 님... 새해는 말 그대로 "정신 없이" 보내게 되는 것이군요^^
    뭐, 저도 151을 처음 마셔봤을 때는 혀 끝에서 목구멍까지 살짝 헐어버린 듯한 느낌이 들었으니 무리도 아니지요; 지금은 그나마 알코올에 익숙해져서(?) 151도 어느 정도 마실만 하더군요;
  • Enke 2009/01/19 21:29 # 삭제 답글

    흠, 딱 봐도 괴로울듯한 술이군요-_-;
    정신이 한방에 서울에서 정동진까지 가기때문에
    정동진이 아닐까 합니다 ㅎㅎ
  • NeoType 2009/01/19 22:24 #

    Enke 님... 사실 맛은 꽤 있습니다만 막상 마시자면 양이 60ml 정도이기 때문에 두 가지 의미로 "괴롭습니다."
    일단 양이 많기에 한 입에 머금으면 입이 꽉 차고, 거기에 바카디 151이 섞여있기에 알코올 맛이 충만해서(..) 또 한 번 괴로워집니다;
  • nabiko 2009/01/20 00:04 # 답글

    지금 제게 필요한 술!!1
    빨리 알콜게이지 체우고 잠을 자고 싶어요..ㅠㅠ
  • NeoType 2009/01/20 11:33 #

    nabiko 님... 불면증이신가보군요^^;
    그러고보니 잠 안올 때 알코올 한두 잔이 좋긴 하지만 그게 임계점(?)을 넘기면 정신이 아주 또렷~해져서 잠도 안 올 때도 있더군요;
  • nabiko 2009/01/20 15:55 #

    불면증이 아니고 술을 어중간하게 마시면 오는 부작용이라고나 할까요..?ㅋㅋ
    정신이 또렷~해 지는 그것!
  • 2009/01/20 00:04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NeoType 2009/01/20 11:33 #

    비공개 님... 어서오십시오~^^
    그냥 취미삼아 끄적이는 곳이지만 도움이 되신다면 좋겠습니다~
  • Catastrophe 2009/01/20 12:45 # 답글

    재료도 많지만... 역시 플로트로 쌓아야한다는게 제법 부담이군요.
    그보다 슬래머라면 역시 좁기 긴 주둥이때문에 스푼을 사용하기도...으음...
    체리 퐁당<- 하다가 피치트리랑 그레나딘이랑 섞일지도 모르니... (덜렁이 같으니!)
    체리를 먼저 넣는것도 괜찮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ㅎㅎ
  • NeoType 2009/01/20 16:49 #

    Catastrophe 님... 만약 체리를 먼저 넣으면 그레나딘에 찐~하게 절여질 것 같군요; 그 위에 피치트리를 띄워도 그레나딘에 딱 잠겨서 떠오르진 않겠군요.
    체리를 얹은 스푼은 잔에 아슬아슬하게 들어가서 겨우 띄울 수 있는 정도더군요. 병조림 체리는 쓰기 전에 물기를 잘 털어내고 쓴다면 그리 어렵지도 않더군요. 문제는 그 위에 층층이 쌓는데 참 손이 많이 간다는 점입니다;
  • 니트 2009/01/20 15:15 # 답글

    첫번째 불 붙은 칵테일을 보며 "음 저건 정동진의 바리에이션인 [불타는 정동진]이겠군.." 했습니다. (퍽!!)
  • NeoType 2009/01/20 16:49 #

    니트 님... "불타는~"이라는 말을 들으니 갑자기 웹 만화 "불타는 버스"가 떠오릅...(..)
  • MP달에서온소녀 2009/01/20 21:54 # 답글

    예술이군요! 피치트리와 블루큐라소가 하늘같기도 하고 바다같기도 하네요ㅋ 어제 친구가 칵테일바를 갔다가 샷잔에 불붙여서 빨대로 빨아마시는걸 먹었다고 하던데(뭔가 숫자로 된 이름의...) 직접 이렇게 보니 정말 멋진 칵테일인듯 싶습니다ㅋㅋ
  • NeoType 2009/01/21 13:50 #

    MP달에서온소녀 님... 숫자로 된 이름이라면... 무엇일지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군요. 그나저나 저는 그렇게 불 붙인 것을 빨대로 쭉~ 들이키는 칵테일은 어쩐지 겁나서 못 마시겠습니다;
    이렇게 불 붙인 것은 어두운 데서 봐야 제맛이지요. 밝은 집안에선 역시 분위기 안 삽니다;
  • gargoil 2009/01/21 01:57 # 답글

    멋지군요. 이름, 맛, 색상, 뭐 하나 모자를 것이 없어 보입니다.
  • NeoType 2009/01/21 13:51 #

    gargoil 님... 꽤나 잘 만든 레시피인 것 같습니다. 하늘을 표현한 블루 스카이라는 슈터가 사이에 들어가고 그 아래에서 떠오르는 태양, 위에 떠있는 바카디의 색으로 여러 광경이 떠오르는 느낌이군요.
  • enif 2009/01/21 14:21 # 답글

    한때 맑은 놈으로 두녀석만 빌드한 다음에 체리를 가운데 띄워놓은 후 CTX라는 이름을 붙여 마시던 적이 있었죠.
    쉬리에 나왔던 폭탄과 똑같았다고 해서.ㅋㅋㅋㅋㅋ

    아무튼 칵테일은 무한한 상상력의 바다인것 같습니다.^^
  • NeoType 2009/01/21 19:53 #

    enif 님... 맑은 것이라면 피치 트리와 보드카만 띄우셨나보군요. 그거라면 체리가 딱 가운데 있을 것 같군요. 생각해보니 외양이 꽤 그럴싸할 것 같습니다^^
    칵테일은 그야말로 뭘 만들든 이야기만 그럴싸하게 갖다 붙이면 되는 건지도 모르겠군요^^;
  • 루리도 2009/01/22 11:54 # 답글

    이건 화려함이라던가 칵테일명과의 매칭이라던가 참 멋지네요..^^
    나중에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 NeoType 2009/01/22 14:52 #

    루리도 님... 저도 사실 이걸 바에서 다른 사람이 주문하는 것은 봤습니다만 제가 직접 마셔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군요. 슈터인만큼 한 순간에 마셔버리는 것이지만 맛은 꽤 좋습니다.
  • 토보 2009/01/23 04:41 # 삭제 답글

    요놈이 정동진이군요. ...새해의 일출을 보겠다고 그 한겨울에 정동진에 갔다가 해뜨는거 기다리기전에 얼어죽을거같아서 쓸쓸히 돌아온 아픈기억이[...]....
    저도 활활 불타는 녀석을 빨대로 먹는것이 두려웠는데.. 한번 해보고나니 할만하더라구요ㅋㅋ
  • NeoType 2009/01/23 10:12 #

    토보 님... 제대로 일출을 보신 분들 말씀은 하나같이 얼어 죽기 직전이었다는데 그 말을 들으니 어쩐지 다시 보기 싫어지더군요;
    아무래도 불안해서 저는 그냥 불 붙은 건 끄고 마시렵니다;
  • 2010/01/02 11:50 # 삭제 답글

    동해 포스팅과 함께 업어갑니다~>_<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