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고져스 (Gorgeous) by NeoType

어제부터 오늘 오전까지는 그야말로 긴장과 초조함과 후덜덜함, 거기다 불안감에 휩싸여 보냈습니다.
일요일 오전에 심야영화 잘 보고 돌아와서 잠들었다 일어난 것까지는 좋았습니다만... 저녁 무렵 문득 휴대폰이 울리더군요. 받아보니 대학 학과 사무실에서 제 졸업 조건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무엇인가가 약간 문제가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내용은 자세히 이야기하긴 그렇습니다만... 하여간 이것 때문에 한동안 이야기를 하다가 월요일 오전까지 찾아오라고 하더군요. ...덕분에 일요일 저녁은 '이러다 졸업 못 하는 거 아닌가...', '설마 여기까지 와서 장교는 그만둬야하나...' 등 별별 잡생각이 떠나지 않아서 불안에 싸여 보냈습니다. 밤에도 잠을 못 자고 거의 새벽 5시까지 뜬눈으로 보내다 깜빡 잠들었다 7시쯤 부스스 일어났군요;

그래도 오늘 오전에 가서 사정을 듣고 잘 이야기를 하고 몇 가지 서류를 제출하고 돌아왔으니 이제야 한시름 놓았습니다. 하도 긴장하며 보냈더니 괜시리 몸이 찌뿌드드해서 헬스장 가서 신나게 뛰다 돌아왔습니다.

뭐... 이야기가 길었습니다만 오늘 이야기 할 칵테일은 오랜만에 제 취향인 녀석입니다.
이름은 고져스(Gorgeous). 고오오~져스라 말하고 싶어지는 이름이로군요.
요즘은 국내 바에서 유명한 칵테일을 몇 종 소개하며 계속해서 피치 트리, 말리부 등등 달달한 술만을 쓰다가 오랜만에 다른 것을 써봅니다.

=========================
기법 - 빌드

그랑 마르니에 - 30ml
아마레또 디사론노 - 30ml
=========================

그나저나 이름이 참 "고~져스"하군요. 다른 무엇도 아닌 고~져스라...
어쨌거나 이 칵테일은 그랑 마르니에와 아마레또, 그 중에서도 디사론노를 1:1로 가볍게 섞어서 완성입니다. 아마레또는 일반적인 브랜드가 아닌 아예 디사론노라고 상표를 지정한 칵테일이로군요. 그야말로 만들기도 어려울 것 없고 재료 구성은 단순하지만 칵테일의 맛이 확실히 재료 본연의 맛에 따라 좌우되는 형태의 한 잔입니다.

사실 이제까지 소개한 피치 트리, 말리부가 쓰인 칵테일들이 달긴 합니다만 오늘 소개하는 이 녀석도 제법 달콤합니다. 그러나 굳이 비유하자면 피치 트리 등을 쓴 칵테일은 설탕을 탄 과일 주스의 맛, 이러한 리큐르의 단맛은 설탕과 같은 단맛이라기보단 향과 맛이 진한 꿀같은 풍미라 할 수 있겠군요. 맛은 있지만 계속해서 마시면 질리게 되는 경향이 있는 칵테일과는 달리 한 잔을 즐기더라도 계속해서 향과 맛의 변화가 느껴진다 할 수 있습니다.

고~~져스... 그야말로 고~져스한 재료인 꼬냑을 베이스로 한 오렌지 큐라소의 고급품인 그랑 마르니에, 그리고 아마레또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독특한 맛의 디사론노로군요. 그러고보니 어쩐지 이 칵테일의 재료를 보면 브랜디와 아마레또로 만드는 갓 파더의 변형 프렌치 커넥션(French Connection)과도 비슷한 느낌이 듭니다. 그랑 마르니에 역시 브랜디를 베이스로 한 것이니 말하자면 프렌치 커넥션을 좀 더 달콤하고 향기롭게 바꾼 형태가 바로 이 칵테일 고져스라 기억하면 알기 쉬울 것 같군요.

재료는 그랑 마르니에와 디사론노로 단순하지만 단순하다는 말 한 마디로 단순히 정리하기엔 단순하지 않은 재료들이군요.(?)

잔은 적당한 텀블러 등을 준비합니다.

특별할 것 없는 빌드 방식이니 얼음을 적당히 채운 잔에 순서대로 재료를 붓고 가볍게 휘저어 완성입니다.
굳이 장식을 하자면 레몬 껍질을 조금 잘라 넣을 수도 있다 합니다만 없어도 무방합니다.

단순한 재료입니다만 여기에 쓰인 두 재료가 그 향과 맛이 꽤나 다채로운 술들인만큼 가만히 이대로 들고 향을 즐기고만 있어도 다양한 맛이 날 것이라 느낄 수 있군요. 전체적인 도수는 낮지 않지만 도수를 잊을 정도의 향기로운 달콤함, 그리고 그 달콤함이 거슬리게 느껴지지 않게 하는 그랑 마르니에의 오렌지의 산뜻한 풍미와 디사론노의 약간 씁쓸한 듯 하지만 진한 맛이 멋지게 어울립니다.

꽤나 이 맛이 마음에 들어서 한 잔을 마시면 계속해서 또 한 잔을 마시고 싶어지는군요. 실제로 처음 만들었을 때는 두 잔을 연속해서 마셨습니다.

단지 재료 구성, 그 중에서도 아마레또 디사론노의 경우에는 은근히 까다로운 재료이기에 시중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 듯한 느낌이군요. 그러나 만약 이 두 가지를 갖추신 분이라면 꼭 한 번쯤은 이 맛을 보셔도 후회는 없으실 것이라 확신합니다.

덧글

  • 팡야러브 2009/02/02 14:12 # 삭제 답글

    It's Gorgeous~! 스티브잡스가 키노트 프리젠테이션에서 제일 많이 쓰는 말이죠 ㅋㅋ
    졸업은 ... 학점이 모자라서 인가요 ㅇㅅㅇ ;;
  • NeoType 2009/02/02 14:49 #

    팡야러브 님... 정확히는 점수가 부족하다기보단 학점은 충분한데 반드시 들어야 할 과목 한 과목이 부족하다더군요; 뭐... 결국 어찌저찌 해결 보고 돌아왔으니 안심입니다.
  • 라비안로즈 2009/02/02 14:15 # 답글

    흐음... 학사장교갈 졸업자들보고 졸업 문제 있다고 이야기 하면 애들 얼굴들이 새파랗게 질려 오더군요;;
    이해는 합니다만;;;; =ㅅ= 참 한두가지까 서류가 빠지면 난감한게 졸업이라 ㅎㅎㅎ;
    다행이네요 ㅎㅎ

    이름만 들었을때는 독한 술처럼 느껴지는 칵테일이네요 ㅎㅎ
  • NeoType 2009/02/02 14:50 #

    라비안로즈 님... 멋진 칵테일이지요~
    그나저나 졸업... 심각한 경우엔 아예 1년 미루고 내년에 들어가게 되지요. ...단지 그랬다간 동기들은 한창 군생활 중인데 홀로 1년 늦게 후임으로 들어가니...;
  • Lawliet 2009/02/02 14:25 # 답글

    들어가는 술 종류만 봐도 맛있어 보이는 술이군요. 슬슬 네타님 들어가시기 전에 한번 뵈야하고 네타님 포스팅한 칵테일 정리해서 준비해야 하고 해야 하는데 뭔가 일이 많군요(...)곳 시험준비도 해야 하는데 뭔가 많이 바쁩니다(...)
  • NeoType 2009/02/02 14:52 #

    Lawliet 님... 요즘 저는 별로 할 일은 없지만 무언가를 하고 싶지 않더군요. ...곧 세상과 잠시 떨어지니;
    그냥 하루하루 시간만 보내는 느낌입니다;
  • 슈지 2009/02/02 15:13 # 답글

    뭐냐 저 짤은;; 너무 역전재판에 빠졌군.
  • NeoType 2009/02/02 20:07 #

    슈지... 그냥 딱 저 형씨가 떠오르더만;
    좋구만, 뭘~(..)
  • 산지니 2009/02/02 15:48 # 답글

    고져스~ 이러길래.. 갑자기 역재를 떠올린 저는 뭐죠..(응?)
  • NeoType 2009/02/02 20:08 #

    산지니 님... 바로 저도 그랬습니다;
    4까지 클리어하니 이거 역시 대단한 물건이군요~
  • 혜란 2009/02/02 16:42 # 삭제 답글

    이럴수가, 맥시밀리안 갤럭티카(본명 : 야마다 코우헤이 24세) 를 칵테일 이야기에 더하시다니, 센스폭발!!
  • NeoType 2009/02/02 20:09 #

    혜란 님... 이름도 고~~져스하고 항상 고~~져스를 남발하는 캐릭으로 저 사람이 갑자기 떠올라 그냥 갖다 붙였군요. 뭐, 은근히 재미있는 사람이기도 하고...;
  • 국사무쌍 2009/02/02 20:11 # 답글

    저도 이번에 졸업인데 못하면 한 학기 더 다녀야 졸업이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습니다
    잘 풀리셨다니 다행입니다;
  • NeoType 2009/02/02 20:14 #

    국사무쌍 님... 제가 이렇게 된 건 4년간 신청 최대 학점 꽉꽉 채워가며 쉴새없이 들었건만 마지막 학기에 F가 두 과목 떠서 이렇게 됐습니다; 그야말로 출석은 완벽, 과제물 낼 거 다 내고 시험도 다 치렀건만 어지간히 시험 성적이 좋지 않았나봅니다;
  • Enke 2009/02/02 23:41 # 삭제 답글

    오호, 고져스라
    들어가는 리큐르만 해도 꽤나 고급스러워 보이는군요
    달콤한 향이 여기까지 납니다
  • NeoType 2009/02/03 15:28 #

    Enke 님... 고~져스답지요~(..)
    달콤하지만 이 단맛이 의외로 독특해서 쉽게 질리지 않더군요.
  • 띨마에 2009/02/03 00:51 # 답글

    RT로 이번에 들어가는 제 후배들은 얼마전에 송별연하고 막 그러더군요(..) 이제 정말 얼마 안남으셨네요(..)
  • NeoType 2009/02/03 15:28 #

    띨마에 님... 아아~ 요즘은 그야말로 매일매일 "D-며칠"을 세고 있습니다;
  • gargoil 2009/02/03 03:42 # 답글

    이 블로그 들어와서 이토록 겔겔거리며 웃어 본 건 처음이군요.^^ 아무튼 고져스... 간만에 체크할 레시피가 생겼군요.
  • NeoType 2009/02/03 15:29 #

    gargoil 님... 고~~져스! 고져스!
    역재2에서 은근히 재미있었던 형씨였군요; 칵테일도 시도해보셔도 후회 없으실 맛입니다~
  • Catastrophe 2009/02/03 12:17 # 답글

    아마레또는 의외로;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더군요;
    그나저나... 재료는 두갠데 그랑마르니에와 아마레또 디사론노... 크아악!!
    럭셔리!! 고져스!!!!!!!!!!!!!!!!!!!!! (....................)

    ...그냥 트리플섹에 볼스 아마레또로 만들어 Inferior, 혹은 Bargain 이라는
    ........한국어로는 싸구려지만. 어쨌든 칵테일로 승화시킬 수 있겠군요?...
  • NeoType 2009/02/03 15:32 #

    Catastrophe 님... 트리플 섹과 아마레또... 그야말로 고져스의 마이너 카피로군요^^;
    아마레또가 들어가는 칵테일... 롱 드링크가 아니고 숏 드링크라면 꽤 맛이 강해서 취향을 탈 것도 같군요. 특히나 갓 파더 같은 경우에는 아마레또 뿐 아니라 위스키 향도 만만찮으니 향이 강한 걸 싫어하는 사람이면 마시기 힘든 편이니...
  • 니트 2009/02/03 22:14 # 답글

    고져스... 하면 반사적으로 마크로스F의 란카가 부르던 CM송 고져스 델리셔스 데칼챠~! 가 먼저 떠오르는 저는 오덕 맞군요..;;
  • NeoType 2009/02/04 09:52 #

    니트 님... 사람은 자신이 관심이 있는 것만 보입니...(..)
  • 하르나크 2009/02/05 16:25 # 삭제 답글

    역재2 에서 .... 보면서 한참웃은 ....

    어쨌든 고져스 한번만들어서 한잔마시고오겠...
  • NeoType 2009/02/05 18:36 #

    하르나크 님... 고~~져스!
    꽤 멋진 맛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