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큐르] 피치 트리 (Peach Tree), 피치 브랜디 (Peach Brandy) by NeoType

최근은 국내 바에서 유명한 칵테일을 소개하면서 꼭 빠지지 않았던 리큐르는 코코넛 럼인 말리부(Malibu)와 피치 트리(Peach Tree)였군요. 말리부에 대해서는 예전에 조금 정리해본 적이 있었으니 오늘은 피치 트리에 대해 조금 정리를 해보고 싶어졌습니다.

복숭아 리큐르에는 크게 두 가지 범주가 있다 할 수 있는데, 바로 피치 시냅스(Peach Schnapps)와 피치 브랜디(Peach Brandy)입니다. 단순히 이야기하면 피치 시냅스란 복숭아의 향료와 성분 등을 추출한 증류액을 주정에 섞어 만드는 술이고 피치 브랜디란 복숭아를 주정과 함께 증류하여 만든 술이니 둘 다 어떤 의미로는 비슷한 것이라 할 수 있군요.

오늘 소개하는 리큐르로 피치 시냅스는 그 중 가장 유명하다 할 수 있는 피치 트리, 피치 브랜디는 일반적인 리큐르 상표인 마리 브리자드입니다.

둘 다 용량은 동일하게 700ml, 알코올 도수는 피치 트리는 20도, 마리 브리자드의 피치 브랜디는 18도입니다.
이제까지 피치 트리는 꽤 사용량이 많아서 몇 병째 쓰고 있습니다만 피치 브랜디는 이보다는 사용량이 적어서 예전부터 쓰던 것이 아직 1/4 정도가 남아있군요.

최근 국내 바에서 유명한 몇 가지 칵테일을 소개하면서 피치 트리가 꽤 많이 등장했는데 오늘은 바로 이 피치 트리와 이와 비슷한 복숭아 리큐르인 피치 브랜디 두 가지에 대해 조금 정리해봅니다.

먼저 피치 트리를...
유명한 리큐르 회사인 네덜란드의 드 퀴페(De Kuyper)에서 생산하는 복숭아 리큐르로, "Peach Tree"란 이 회사에서 생산하는 피치 시냅스의 상품명이로군요. 그러나 이 피치 트리가 워낙에 유명해지다보니 그냥 피치 시냅스를 총칭하여 "피치 트리"라 부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다른 회사에서 생산하는 피치 시냅스는 "피치 트리"가 아닌 그냥 "피치 시냅스"라 부르지요.

자세한 제법은 알 수 없습니다만 "Schnapps"인 만큼 일반적인 제법이라면 복숭아의 원액에서 추출한 엣센스 등을 증류하여 이것을 주정에 첨가하여 만드는 리큐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달콤한 맛과 향, 가벼운 질감과 풍부한 복숭아의 풍미 등을 특징으로 하는 리큐르로, 몇몇 달콤한 칵테일에서는 빠지지 않는 리큐르 중 하나로군요. 또한 웬만한 바에는 꼭 갖춰져 있는 리큐르로 꽤 광범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술입니다.

사실 이 피치 트리는 단순히 오렌지 주스만을 섞더라도 꽤 맛있는 칵테일이 되기에 접대용으로도 유용하고 가볍게 즐기기에도 좋은 리큐르입니다. 그렇기에 저도 이제까지 피치 브랜디는 한 병을 사서 꽤 오랫동안 쓰고 있습니다만 피치 트리는 이걸로 4병째 쓰고 있군요.

다음으로 피치 브랜디를...
"Brandy"라면 과일의 원액을 증류한 독한 술이라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만 이 피치 브랜디는 전에 이야기한 체리 브랜디와 마찬가지로 "가미한 브랜디(Flavored Brandy)"입니다.

즉, 순수하게 증류만으로 만든 술이 아닌 주정에 복숭아에서 추출한 성분을 가미하여 만든 것인만큼 사실 이것도 피치 시냅스의 일종이라 볼 수도 있습니다. 물론 상표에 따라 그 제법에 차이가 있을 수 있겠습니다만 기본은 주정에 복숭아 성분과 당분 등을 첨가시킨 달콤한 리큐르로, 피치 시냅스와의 차이점이라면 시냅스가 색이 없는 투명한 색상이라면 이 브랜디는 색이 있다는 점 정도로군요.

제가 가진 피치 브랜디는 마리 브리자드 사의 것입니다만 웨네커(Wenneker), 볼스(Bols) 등의 피치 브랜디 역시 시중에서 쉽게 구하실 수 있습니다.

사실 이 피치 브랜디는 달콤한 복숭아 향과 맛, 낮은 알코올 도수 등 피치 시냅스인 피치 트리와 크게 두드러지는 차이점이라곤 색 뿐입니다. 또한 대부분의 칵테일에서는 피치 브랜디 대신 피치 트리가 쓰이는 경우가 많기에 상대적으로 이 브랜디는 용도가 그리 다양하지 않은 편이군요.

그러나 아무리 비슷해도 다른 술인만큼 막상 마셔보면 그 맛의 차이는 제법 두드러지는 편입니다.

먼저 피치 트리를 한 잔... 투명한 색상입니다.
향은 마치 달콤하고 살짝 무른 복숭아를 자른 단면에서 나는 듯한 향... 좀 더 친숙하게 표현하자면 복숭아 통조림, 그것도 백도 통조림과 비슷한 달콤한 향입니다.(..) 분명히 알코올 음료이지만 "이건 술이다."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 맛있는 향이라 할 수 있군요.

맛 역시 그러한 향에 어울리는 부드럽고 달콤한 맛입니다. 복숭아 향이 진하게 퍼지고 씁쓸한 느낌도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 것이, 술을 마신다기보다는 진한 복숭아향 시럽을 맛보는 느낌이로군요.

다음으로 피치 브랜디를...
이 피치 브랜디는 피치 트리와는 달리 색이 있지요. 금색이라 하기엔 진한, 밝은 황갈색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피치 브랜디는 여러 리큐르 회사에서 만들고 있고 상표마다 맛의 차이가 있겠습니다만, 이 마리 브리자드 피치 브랜디의 경우에는 피치 트리에 비해 우선 향부터 다릅니다. 피치 트리가 달콤한 복숭아 통조림과 비슷한 향이라면 이 브랜디 역시 달콤한 복숭아향이 퍼지긴 합니다만 거기에 무엇인가 씁쓸한 것 같은, 마치 큐라소에서 느껴지는 오렌지와도 비슷한 독특한 향이 섞여있군요.

맛 역시 피치 트리와 제법 차이가 있는데, 단순히 단맛만으로 비교하면 둘 다 비슷합니다만 입에서 느껴지는 맛은 피치 브랜디 쪽이 약간 씁쓸한 향이 섞여있어서인지 조금 덜 달게 느껴집니다. 피치 트리는 이러한 씁쓸함이 없이 순수하게 달콤한 복숭아의 향이 두드러지는만큼, 두 리큐르를 그대로 마셔보면 은근히 차이가 크게 나타나는 편입니다.

그러나 두 리큐르의 맛의 차이가 있더라도 이러한 복숭아 리큐르가 쓰이는 칵테일은 롱 드링크가 많은 편입니다. 그렇기에 술보다 훨씬 많은 양의 다른 재료가 들어가는 이러한 칵테일의 특성상 술 본래의 맛은 크게 느껴지지 않게 되는군요. 예를 들면 피치 트리 또는 피치 브랜디와 오렌지를 섞고 때로는 사이다를 섞기도 하는 칵테일 퍼지 네이블(Fuzzy Navel)과 같이 술 자체의 색마저 가려지는 경우라면 두 리큐르 중 아무 거나 이용해도 무방합니다.

단, 슈터 칵테일인 뇌출혈(Brain Hemorrhage), 블루 스카이(Blue Sky), 우우(Woo Woo)와 같이 색상이 중요한 칵테일에서는 반드시 피치 트리를 이용해야 보기 좋게 완성되는군요. 그러나 우우의 경우에는 저렇게 슈터 스타일로 만들면 색이 두드러지기에 반드시 피치 트리를 써야 하지만, 크랜베리의 양을 늘려 롱 드링크로 만든다면 피치 브랜디로 대체하더라도 색이 크랜베리 색에 묻히기 때문에 그럴 경우에는 둘 다 이용 가능합니다.

한 마디로 이 두 가지 리큐르는 기본적으로 각자의 용도가 있습니다만 칵테일에서는, 그것도 롱 드링크의 경우에는 적당히 두 가지를 혼용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피치 트리와 피치 브랜디... 가격대는 피치 트리는 18000~28000원선, 피치 브랜디의 경우는 이보다 1천원에서 2천원 정도 저렴한 편이군요.

이러한 복숭아 리큐르는 가볍게 마실만한 칵테일에는 꽤 광범위하게 들어가기도 하고, 때로는 디저트 용으로 한 잔 맛있게 마실만한 술이기에 둘 중 하나라도 갖춰두면 쓸모가 많은 리큐르라 할 수 있습니다.

덧글

  • Lawliet 2009/02/03 15:31 # 답글

    현재 가장 빨리 들여야 하는 리큐르중 하나이지요. 근데 슬슬 저도 술을 보관할 수 있는 진열장이 필요한 때가 온거 같습니다 ㅇ_ㅇ
  • NeoType 2009/02/04 09:45 #

    Lawliet 님... 하나쯤 갖춰두시면 두루두루 쓸만하지요~
    술장이라... 제 경우에도 더 이상 벽장에 넣어두기엔 너무 많아져서 하나 들여왔었는데 무언가 깨끗하게 정리할만한 공간이 있으면 좋지요~
  • 라비안로즈 2009/02/03 15:35 # 답글

    오홍... 하나쯤 있으면 가볍게 마실수 있는 술이군요..
    기분전환용으로 딱일꺼 같은데요? ㅎㅎ
  • NeoType 2009/02/04 09:46 #

    라비안로즈 님... 단순히 오렌지만 섞어도 꽤 맛있게 되니 쓸만합니다.
    저희 어머니도 그렇게 오렌지만 섞은 퍼지 네이블을 꽤 좋아하시는군요^^
  • 팡야러브 2009/02/03 18:23 # 삭제 답글

    저는 저 마리 브리자르 것이 피치트리 인줄 알고 샀다가 완전 낭패를 봤지요,, ㅡ_ㅡ;
    다른거랑 섞어 놓으면 혼자 튀는것이.. 맛이 잘 어우러지지가 않드라구요 ㅇㅅㅇ
  • NeoType 2009/02/04 09:47 #

    팡야러브 님... 피치 브랜디는 피치 트리보다 약간 쓴맛이 있는 편이라 그런지도 모르겠군요.
    그래도 브랜디는 브랜디대로 독특한 맛이 있기에 나름 쓸만하긴 합니다. ...용도가 적어서 그렇지...;
  • 산지니 2009/02/03 22:49 # 답글

    복숭아 리큐르 생각보다 많이 쓰이지요 달달한 것에

    블러드 메어리랑 시저 만들어먹고싶은데 워커를 구해야는데
  • NeoType 2009/02/04 09:48 #

    산지니 님... 피치 트리 정도는 한 병 사두면 좋지요.
    워커... 만약 "바텐더"에 나온 그걸 말씀하시는 거라면 그건 "보드카"입니다; 바텐더 5권까진 고유명사 번역이 약간 엉망이지요.
  • Catastrophe 2009/02/04 00:51 # 답글

    과연, 제가 제일 좋아하는 리큐르 피치트리군요 ㅎㅎㅎㅎ
    어떤 조합을 해도, 분명 단 술인데도 이상하게 피치트리가 들어가면
    과하게 달다는 느낌보단 적절한 느낌이 납니다, 물론 다른 음료의 효과겠지만 ㅎ
    뭣보다 투명하면서도 깔끔한 복숭아맛이 맘에 듭니다 ㅎㅎㅎㅎ

    ...먹을때마다 2% 음료수가 생각나는건 좀 불쾌하지만(...) (싸구려같아서<-..)
  • NeoType 2009/02/04 09:50 #

    Catastrophe 님... 확실히 단맛과 향 덕분인지 단순히 오렌지만 섞더라도 종류에 따라선 달달한 "싸구려 캔 주스"와도 비슷한 느낌이 되는 것이 아쉽지요;
    그래도 술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고 깔끔한 복숭아 맛이 나는 점이 장점인 리큐르기에 쓸모 많지요~
  • gargoil 2009/02/04 01:40 # 답글

    복숭아 리큐르 중 제가 보유한 건 뭐든지 달짝지근하기만 한 볼스 것. 원래 양산형 리큐르란 것들이 모두 고만고만에 달작달작한 것입니다만, 요새 들어 요상하게 볼스께 밉상입니다. 볼스께 나쁜 것도 아닌데, 왜 이리 미운털을 박아주고 싶은 건지...
  • NeoType 2009/02/04 09:52 #

    gargoil 님... 볼스가 그리 명성이 떨어지는 회사도 아니고 괜찮은 회사인 것임에 분명합니다만... 왠지 모르게 저도 차라리 볼스보단 웨네커가 마음에 들 때가 있더군요; 어쩐지 볼스 리큐르의 병 생김새가 예전엔 예쁘게 보였으나 요즘은 어딘가 "싼티"가 나보이기도 하고...;
  • 팡야러브 2009/02/04 10:27 # 삭제 답글

    저는 웨네커 크렘 드 카카오 브라운과 아마레또 샀다가 완전 낭패를 보았습니다 ㅡ_ㅡ; 아우..
    명탐정 코난에 나오는 악당 두명 이름이 '진' 하고 '워커' 인데 조니워커 인줄 알았더니 '보드카' 였네요..;
  • NeoType 2009/02/04 10:31 #

    팡야러브 님... 사실 볼스나 웨네커나 병 디자인만 다르지 왠지 내용물은 고만고만한 느낌이 들더군요;
    그나저나 보드카를 일본어로 쓰면 ウォッカ... "우옷카", "왓카" 등으로 읽히니 "워커"라 할 수 있겠습니다만... 대체 어떻게 하면 애초에 "보드카"가 "워커"가 되는지 신기합니다; 거기다 "바텐더" 만화에서 그걸 또 그대로 번역한 것은 또...
  • Enke 2009/02/04 13:00 # 삭제 답글

    달달한 냄새가 나는군요 ㅎ
    요즘 저는 바에 가면 이상하게 칵테일 보다는
    위스키를 싱글로 시켜 마시는게 좋더라구요
    어젠 처음으로 맥캘란을 시켰는데,
    가격이 비싸더군요
    잭 다니엘 싱글은 8천원인데
    맥캘란은 만천원을 받더구요
    근데 맛은....예술입니다.
  • NeoType 2009/02/04 17:23 #

    Enke 님... 저 역시 웬만해선 위스키 스트레이트를 주문하는 일이 많군요.
    그나저나 잭다니엘이 한 잔에 8천원이라니... 그건 좀 비싼 듯 싶군요. 흔히 그건 싸게는 2500, 비싸봐야 3500원이 안 되는 곳이 많은 것 같던데...
    제가 가 본 몇몇 바에서는 흔히 그렇더군요. 그리고 이태원의 바에서는 맥켈런 12년이 8천원...
  • Florine 2009/02/04 16:43 # 답글

    피치 트리, 참 익숙한 리큐르네요. 정말 그 자체로도 그냥 달콤하고 진한 시럽 느낌이에요. 여기저기 많이 들어가니 무난하고 유용한 것 같아요. 친구가 바에 갔는데 그날따라 피치 트리가 떨어져서 원하는 칵테일을 못 마시고서는 그게 없으면 대체 무슨 칵테일을 만들겠다는 거냐고 분노를 터뜨리더군요 -_-;; 전 요새 샹보르를 하나 들여놓고 싶어요. 병도 에쁘고, 향도 좋고, 색깔도 좋고, 하나 있으면 꽤 다양하게 쓰일 것 같아서 말이죠.
  • NeoType 2009/02/04 17:25 #

    Florine 님... 사실 피치 트리를 쓰지 않는 칵테일이 훨씬 많지만... 정작 국내 바에선 피치 트리나 말리부가 안 들어간 녀석이 없으니 저게 떨어졌다면 큰일이었겠군요;
    샹보르라... 저도 한 번 맛보고 싶은 리큐르 중 하나입니다만 국내에서는 구하기 힘든 녀석이니 누군가가 외국 나갈 때 부탁이나 해보고 싶은 생각입니다;
  • Florine 2009/02/04 20:28 # 답글

    카시스 프라페 엔젤스 티어 피치 코코 피치 크러시 퍼지 네이블 동해 등등등... 도수가 낮고 달콤하고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칵테일을 선호하는 손님들이 많이 아우성을 쳤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친구가 마시는 칵테일이 거의 다 그런 쪽이라... 잘 나가고 쉽게 마실 수 있는 흔하고 유명한 칵테일 몇 개 위주로 메뉴에 걸어놓는 곳도 많으니까요; (신개척을 즐기는 저는 고만고만한 메뉴보다는 다양해야 좋지만)
    샹보르는 트리플섹과도 잘 어울리고 오렌지나 크랜베리나 라임 주스에도 좋고 서던 컴포드와도 묘한 조화를 이뤄서 하나 갖춰두고 싶어요. 역시 국내에서 구하기 힘들다는 게 문제죠. 누군가가 외국 나갈 일이 생길 때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ㅠㅠ
  • NeoType 2009/02/04 23:04 #

    Florine 님... 저도 가급적 새로 가는 바에서는 메뉴를 보고 가장 생소한 것을 주문하는 편이군요. 가끔 메뉴를 딱 봤을 때 그야말로 "전형적인" 메뉴만 주르륵 실려있는 무난한 곳이라면 저 역시 무난하게 고르긴 합니다만... 역시 신개척이란 작은 스릴입니다.(?)
    샹보르야 카시스 리큐르의 최상급이라 보면 간단하니 대부분의 카시스 칵테일에 이용할 수 있겠지요. 단지 좋은 카시스 리큐르일수록 한 번 따면 반드시 냉장보관이라는 점이 까다롭다면 까다로운 점이라 하더군요.
  • 하나또 2009/05/15 02:39 # 답글

    술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복숭아를 매우 좋아합니다. 맛있겠어요 ><
    링크 추가하고 갑니다~ ^_^*
  • NeoType 2009/05/16 18:30 #

    하나또 님... 이 피치 리큐르들은 딱 마셔보면 술이라는 느낌보단 조금 달콤한 음료같다는 느낌이 들지요. 링크 감사합니다^^
  • 하나또 2009/05/16 19:55 #

    아...그럼 다른 것과 섞지 않고 그냥 하나만으로 마실 수 있나요? 그건 좀 어려울까요?
    주스랑 섞어서 마셔 보고 싶어지네요 ^_^*
  • NeoType 2009/05/17 10:54 #

    하나또 님... 디저트삼아 그냥 마실 수 있긴 합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그냥 마시면 조금 심심하긴 하지요. 웬만해선 주스에 섞어서... 특히 오렌지 주스와 궁합이 참 좋은 술들입니다^^
  • 샤흐 2009/09/11 00:15 # 답글

    안녕하세요 뉴타입님!!
    매번 글 잘보고 있습니다 ~!!
    다름이 아니고 제가 이번에 스쿨에서 과제를 하는데
    리큐르 사진이 필요한데
    저희집에 피치트리, 피치시냅스가 없어서요....

    괜찮다면,
    이 글 맨 위의 사진을 좀 사용해도 될까요~
    물론 블로그 로고는 그대로 놔두고 출처도 밝히겠습니다 !
  • NeoType 2009/09/14 23:31 #

    샤흐 님... 어서오십시오~
    사진이야 뭐 얼마든지 쓰십시오. 과제에 도움이 되신다면 좋겠군요.
    출처도 밝혀주시면 더욱 좋지요^^
  • 불독 2009/12/21 12:06 # 삭제 답글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_^*
    저 죄송하지만, 혹시 피치트리 싸게 파는곳 아시는지요...??
    제가 아직 리큐르에 문외한이라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사야할지를 몰라서요...^^;;

  • NeoType 2010/02/21 20:05 #

    불독 님... 특별히 싸게파는 곳...은 어디라고 딱 말씀드리긴 힘들군요. 제가 주로 이용하는 곳이 남대문시장입니다만 어지간한 곳에서 구입하셔도 2만원 중반쯤이면 구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인생n조이 2010/11/01 20:45 # 삭제 답글

    잘봤습니다.

    이제 입문하려고 해여^^

    감사히 정보를 잘 모으겠습니다 ㅋㅋ
  • NeoType 2010/11/07 21:52 #

    인생n조이 님... 술을 하나하나 들여와가며 맛을 보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가는 재미가 있지요^^
    도움이 되신다면 기쁘겠습니다~
  • 마미마맘 2017/06/11 16:08 # 삭제 답글

    피치트리는 어디에 파나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