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옐로 버드 (Yellow Bird) by NeoType

하루하루 시간은 자~알 가고, 저는 그다지 할 일은 없고...
요즘은 어쩐지 예전에 비해 포스트를 자주 쓰고 있군요. 사실 딱히 할 일이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만 무엇보다 한동안 관리를 못 할테니 그 사이에 가능한한 많이 써두자는 생각입니다. ...뭐, 결국 자기만족이나 다름 없기도 합니다만;

그러면... 어제는 럼에 대해 이야기를 했으니 오늘은 럼 베이스 칵테일을 소개해봅니다.
칵테일 옐로 버드(Yellow Bird)로군요.

=================
기법 - 셰이크

화이트 럼 - 45ml
트리플 섹 - 15ml
갈리아노 - 15ml
라임 주스 - 15ml
=================

화이트 럼과 큐라소, 갈리아노와 라임 주스를 셰이크하는 한 잔이군요. 그나저나 바닐라향 허브 리큐르인 갈리아노를 쓰는 칵테일은 참으로 오랜만에 이야기해봅니다. 제가 갈리아노라는 리큐르를 들여온 것은 예전에 조주기능사를 준비하면서 그 과제인 골든 캐딜락(Golden Cadillac)과 하비 월뱅어(Harvey Wallbanger)를 만들기 위해서였군요. 요즘에도 갈리아노는 자주 사용하는 재료 중 하나인데 주로 스크류 드라이버에 갈리아노를 소량 띄우는 하비 월뱅어를 만들 때 쓰는군요. 제 경우에는 영하 20도 냉동실에 넣어뒀던 보드카... 스톨리치나야를 얼음을 채운 잔에 60ml 쯤 따르고 그것의 세 배 정도의 오렌지를 채워서 강렬한 스크류 드라이버를 만듭니다. 거기에 갈리아노를 약 10~15ml 가량 슬슬 부어서 띄워주면 "차가움+냉동 보드카+달콤한 향"의 세 가지 요소가 삼위일체(..)되어 알코올 따윈 느껴지지도 않지만 강렬한 한 잔이 나오기에 애음하는 녀석이군요.

다른 이야기가 길었습니다만 칵테일 이야기로 돌아와서...
일단 "옐로 버드"란 그 이름대로 "노란새", 이른바 방울새의 한 종류로 주로 아메리카 방울새를 뜻한다 하는군요.

<사진 출처 - Wikibooks >

위와 같이 생긴 녀석이라는데... 뭐, 제가 새에 대해 잘 아는 것도 아니니 넘어가지요;

이 옐로 버드라는 칵테일은 럼을 베이스로 한 칵테일 중 제법 알려진 것이라 하며 그 이름대로 노란 재료들이 특히 많이 사용되는 걸로 유명하군요. 칵테일 중 오렌지나 파인애플 주스 등의 노란색 주스를 쓰지 않는 것들 중 가장 노란 색상을 띠는 것이 이 옐로 버드라 봐도 좋을 정도입니다. 어려울 것 없는 녀석이니 간단히 만들어봅니다.

화이트 럼과 큐라소, 갈리아노와 라임 주스입니다.
적당한 칵테일 글라스와 셰이커를 준비...

얼음이 든 셰이커에 순서대로 붓고 잘 흔들어 따릅니다.
그 이름대로 투명한 노란색이 되었군요.

레몬 조각으로 장식.
노란 칵테일인 만큼 레몬이 잘 어울리는군요. 이걸로 완성입니다.

갈리아노라는 리큐르는 소량만 들어가도 마치 페퍼민트 리큐르처럼 그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술입니다. 잔 주변에서 달콤한 바닐라 향이 진하게 떠도는군요. 가볍게 한 모금... 전체 90ml 중 럼과 큐라소만으로도 60ml를 차지하기에 전체 도수는 30도 내외입니다만 향도 달콤하고 맛 역시 부드러운 바닐라 맛과 라임의 새콤함이 느껴져서 자칫 알코올이 느껴지지 않는 느낌입니다. 한 잔을 다 마신 후에야 슬슬 알코올 기운이 몸에 떠도는 느낌이라 마시긴 좋지만 어쩐지 위험한 느낌도 드는 한 잔입니다.


또한 이 칵테일은 위와 같이 큐라소와 라임을 써서 약간 도수가 높게 만든 것도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바나나 리큐르와 주스를 써서 마시기 쉽게 만든 변형도 존재하는군요. 내친 김에 이쪽도 이야기해봅니다.

=====================
기법 - 셰이크

화이트 럼 - 45ml
바나나 리큐르 - 15ml
갈리아노 - 15ml
오렌지 주스 - 30ml
파인애플 주스 - 30ml
=====================

이쪽은 위의 레시피에서 큐라소를 바나나 리큐르로 바꾸고 거기에 오렌지와 파인애플 주스를 넣어주는 형태로군요. 바나나 리큐르가 들어가는 만큼 더욱 달콤해지고 주스의 비율도 적지 않기 때문에 위의 것보다 좀 더 순하고 부드럽게 마실 수 있습니다.

이쪽도 가볍게 만들어봅니다.

화이트 럼과 바나나, 갈리아노와 오렌지, 파인애플 주스입니다. 이쪽은 그야말로 화이트 럼만을 제외하고 죄다 노란색 재료들이 쓰이는군요. 어쩐지 아예 럼도 골드 럼으로 써주는 편이 어울릴 것 같은 느낌입니다; 

잔은 위의 것보다 양이 많으므로 좀 더 큰 글라스를 준비합니다.

마찬가지로 재료를 순서대로 담고 잘 흔들어 따라냅니다.
이쪽은 주스의 비율이 높아서 불투명한 노란색이 나왔군요.

역시 레몬 조각으로 장식해서 완성입니다.
그나저나 이 잔은 최근 구하게 된 것인데 꽤 모양이 독특하니 마음에 들더군요. 가게 주인 아저씨의 이야기에 따르면 이러한 독특한 잔은 국내에선 생산하는 것이 없고 전부 수입인데다 요즘엔 그리 흔하지 않다 하는군요. 이런 잔은 주로 칵테일 콘테스트 등의 대회에서 많이 쓰이기에 저 자신에겐 별로 필요 없을 것 같았습니다만... 뭐, 이런 것도 하나 갖춰두면 좋을 것 같기도 했고 무엇보다 보는 순간 "꽂혀서" 결국 하나 들여왔습니다;

약간 새콤한 맛도 있던 위의 것과는 달리 이쪽은 달콤한 맛이 지배적입니다. 바나나 리큐르의 달달한 향이 특히 강하게 느껴지고 갈리아노와 오렌지의 달콤함이 주를 이루고, 거기다 파인애플 주스를 셰이크하면 그 촉감이 부드러워지기에 입에 닿는 느낌도 부드럽고 꽤나 마시기 좋은 맛이군요. 이쪽은 도수도 15도 정도로 낮은 편이니 순한 맛을 원하시면 이쪽이 좋을 것 같습니다.


칵테일 옐로 버드.
갈리아노와 바나나 리큐르란 재료들은 다소 갖춰두기엔 번거로운 것들이기에 사실 집에서 만들자면 꽤 제약이 있는 칵테일이기도 하군요. 그래도 만약 갖춰두신 분이라면 한 잔 만들어보시면 제법 독특한 맛을 즐기실 수 있으리라 봅니다.

덧글

  • 미중년전문 2009/02/11 13:44 # 답글

    우와- 어제 홈플러스 가서 바카디랑 갈리아노(?)라는 술 보고 병이 특이하다! 라고 생각했는데 여기서 또 보게 되네요. ㅎㅎㅎ

    깔루아 위에 우유 플로팅(맞나?) 하기가 너무 어려워요;ㅅ;
  • NeoType 2009/02/11 13:46 #

    미중년전문 님... 이거 우연이군요^^
    깔루아 위에 우유 플로팅... 스푼을 쓰시면 간단합니다. 일단 깔루아를 따르고 그 위 잔 벽에 스푼 등을 갖다대고 스푼 위로 우유를 조금씩 부어주시면 쉽게 떠오르는군요. 당연히 우유는 천천히 부어야 잘 떠오르니 우유팩이나 병에서 직접 따르시기보단 별도의 작은 잔에 덜어서 따르면 쉽게 떠오릅니다~
  • Enke 2009/02/11 14:14 # 삭제 답글

    흠 갈리아노는 실제로 본적도, 마셔본적도 없어서 맛이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저 칵테일 잔은 처음보는데 참 개성있군요
    오리지날 레시피보단 변형레시피의 완성색이 더 샛노란것이
    더더욱 주스 느낌이 나서 예쁘네요
  • NeoType 2009/02/11 18:03 #

    Enke 님... 갈리아노의 맛... 굳이 표현하자면 향은 달달하니 바닐라 향이고 맛도 달콤하지만 허브 리큐르 특유의 혀에서 목구멍까지 진득~하게 무엇인가 남는 느낌의 맛이라 해야겠군요;
    저 잔은 그릇 매장에서 여러 가지가 줄줄이 늘어서 있던 것 중 문득 "푹~" 꽂혀서 골라잡은 녀석이군요~
  • 국사무쌍 2009/02/11 14:17 # 답글

    맨 윗사진 보고 바나나가 들어가려나..했더니 역시 들어가는군요
    저런 샛노란색은 다른 술에서는 잘 없는걸까요(갸웃)
  • NeoType 2009/02/11 18:06 #

    국사무쌍 님... 의외로 칵테일 중 저런 투명한 샛노란색은 드문 편이군요. 오렌지나 파인애플 같은 색의 주스를 쓰면 색이 불투명해지고 저렇게 투명하게 되지는 않습니다. 리큐르 중 노란색을 띠는 대표적인 것이 갈리아노와 바나나, 애프리컷 브랜디 정도로군요.
  • 니트 2009/02/11 19:11 # 답글

    노랑새를 보며 누군가는 이렇게 말하곤 하지요. "참새 양아치 버전" (퍽!!)
  • NeoType 2009/02/11 21:50 #

    니트 님... 서양물 먹은 참새군요.(..)
  • 테루 2009/02/11 21:50 # 삭제 답글

    잔이 이쁘네요 ^^

    갈리아노도 그렇지만 바나나리큐어는 잘 쓰이지 않는것 같아요
  • NeoType 2009/02/11 21:55 #

    테루 님... 제가 바나나 리큐르를 쓰는 곳은 주로 준 벅, 그것도 소량씩 쓰이는 편이라 그리 다양하게 쓰이지 않는군요. 사실 정글 주스니 뭐니 바나나가 쓰이는 칵테일이 몇 종 있어도 일부러 만들지는 않는 편입니다;
  • Catastrophe 2009/02/12 00:30 # 답글

    ...날개만 좀 자르면 병아리 같은데...? ...신경쓰면 지는거죠()
    어느쪽이든 핵심은 갈리아노인것 같군요 ㅎㅎ
    두번째 레시피대로 하면 뭐.. 거의 그냥 그야말로 쥬스레벨이겠군요;
    그렇지만 역시 선호도는 두번째가 높지 않을까 싶지만요 ㅎㅎ
  • NeoType 2009/02/12 13:30 #

    Catastrophe 님... 저 사진 외에도 옐로 버드 사진은 많았으나 제일 무난해 보이는 걸 가져왔건만... 그야말로 딱 병아리군요;
    두 번째도 의외로 도수가 높은 편이긴 합니다. 맛이야 전혀 그렇게 느껴지지 않습니다만...;
  • gargoil 2009/02/12 01:01 # 답글

    ...제겐 제약이 있는 맛이군요. 저는 노란 것을 보면 바나나나 파인애플맛을 떠올리는데, 오늘 본 노랑이들은 여름에 시원하게 한잔하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군요. 왠지 저기에 레몬즙을 뿌린 꽁치구이를 추가하고 싶은 욕망이.
  • NeoType 2009/02/12 13:31 #

    gargoil 님... 약간 텁텁한 맛도 있어서 갈리아노란 것이 은근히 취향 탈 법 하더군요. 저런 칵테일에 넣으면 거의 느껴지지 않긴 합니다만...
    레몬즙 뿌린 꽁치구이라~ 생선은 별로 안 좋아해도 그건 꼭 고기 뜯는 기분이라 왠지 땡깁니다^^
  • 하르나크 2009/02/12 02:50 # 삭제 답글

    병아리에 카나리아 날개노란색으로 편집해서 넣었다고 생각하는 저만의착각인가요...

    흠... 여기에 과일안주(바나나듬뿍~!!!) 를 곁드리면 괜찮을것같은데(ㄷㄷㄷ..)

    (방금 바카디 슈페리얼 반병 혼자먹고온1人)
  • NeoType 2009/02/12 13:32 #

    하르나크 님... 바카디 반 병을...; 사실 슈페리어는 그냥 마셔도 부드러우니 맛 좋지요~
    바나나 향 나는 노란 칵테일에 바나나. 상당히 어울릴 것 같습니다~
  • 우월한이탬 2010/02/07 13:11 # 답글

    흐음....첫번째 레시피는 도수가 높은편인가요?
  • 쥔장은 아니지만 2010/02/07 23:44 # 삭제

    네, 소주보다 당연히 높은 축에 들고요 아마 30도정도 할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