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미도리 멜론볼 (Midori Melonball) by NeoType

오늘은 미도리에 대해 조금 끄적인 것도 있고 하니 미도리를 쓴 간단한 녀석을 하나 만들어봅니다.
미도리 멜론볼(Midori Melonball)입니다.

=====================
기법 - 빌드

보드카 - 30ml
미도리 - 60ml
오렌지 주스 - 적당량
=====================

사실 이 레시피는 미도리 공식 홈페이지에 소개된 것 중 하나로군요. 보드카와 미도리를 잔에 따르고 오렌지를 채워 완성인 간단한 한 잔입니다. 저는 늘 "Melon"을 한글로 쓸 때는 "메론"이라 합니다만 칵테일 이름은 그냥 "멜론볼"로 씁니다.

만약 미도리와 오렌지만을 섞는다면 미도리 오렌지(Midori Orange)가 되겠습니다만 여기에 보드카를 넣으면 "멜론볼"이라는 칵테일이 됩니다. 일반적인 멜론볼 칵테일은 보드카 베이스로 보드카와 메론 리큐르를 동량으로 30ml 정도씩만 넣고 나머지는 오렌지로 채우는 것이기에 "보드카 멜론볼"이라고도 부르는 반면, 이 공식 레시피로 소개된 미도리 멜론볼이란 것은 미도리가 60ml라는 상당한 양이 들어갑니다. 당연히 맛도 향도 훨씬 진해지는군요.

그나저나 미도리 홈페이지에 소개된 칵테일들에 들어가는 미도리의 양은 적게는 30ml, 많게는 60ml 내외로 들어가는 것이 많군요. 비슷한 과실계 리큐르인 피치 트리를 비롯한 애프리컷 브랜디, 체리 브랜디 등의 재료들이 칵테일에서 30ml 내외의 양을 차지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상당한 양이 쓰이는 셈입니다. 물론 미도리라는 리큐르가 맛이 없는 것도 아니고 많이 들어간다 해도 맛이 너무 강해서 못 마시는 경우가 적은 것도 사실입니다만... 어쩐지 리큐르를 금방금방 쓰게 하여 판매량을 높이기 위한 홍보의 일환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드는군요.

...뭐, 설마겠습니다만;

그럼 간단한 녀석을 간단히 만들어봅니다.

보드카로 스미노프, 미도리와 오렌지 주스입니다.
잔 역시 적당한 것으로 준비... 그러나 미도리가 적지 않은 양이 들어가는만큼 조금 큰 잔을 준비하는 편이 좋습니다.

얼음을 채운 잔에 술들을 붓고 오렌지를 붓고 잘 휘저어 섞습니다.
미도리가 무거운 편이기에 섞지 않으면 밑에 깔려있게 되는군요.

빨대 하나와 레몬 조각 하나로 완성입니다.
독특한 녹색이 나왔군요.

맛은 뭐 상상 그대로라 하겠습니다. 보드카 덕분에 도수가 조금 오르긴 했습니다만 기본은 달콤한 미도리와 오렌지로 마시기 쉬운 맛인 만큼 부담 없이 마실 수 있군요.

그런데 사실 미도리가 적지 않은 양이 들어간 만큼 취향에 따라선 꽤 달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럴 경우라면 이 미도리의 양을 30ml 정도로 줄인 일반적인 멜론볼이 좀 더 단맛이 적은 만큼 그쪽이 마시기 좋을 것 같습니다.

보드카와 미도리만 있으면 가볍게 만들기 좋은 형태로군요.
그야말로 미도리를 좀 더 심플한 형태로 즐기고 싶은 경우, 또는 롱 드링크 미도리 사워를 만들기엔 사이다가 없거나 준 벅을 만들기엔 다소 재료가 부족할 경우 무난하게 한 잔 만들기 좋은 형태라 할 수 있겠습니다.

덧글

  • 미중년전문 2009/02/16 21:52 # 답글

    뭔가 형광 녹색이네요. ㅎㅎㅎ
    저도 미도리 좋아해요! (왠지 하루키의 미도리가 생각납니다요.)

    준 벅을 제일 좋아합니다. +_+
    (사실 미도리가 든 칵테일은 '준 벅'밖에는 모르는...o_o)
  • NeoType 2009/02/17 16:24 #

    미중년전문 님... 사실 밝은 녹색에 오렌지를 섞었을 뿐이건만 어쩐지 형광스럽게 보이는군요.
    뭐, 준 벅 외에 자주 보이는 것이 미도리 사워 정도... 또 있으면 일루젼 정도이니 사실 그리 많지는 않아 보입니다;
  • 산지니 2009/02/16 21:56 # 답글

    형광 녹색이 묘하게 /ㅅ/... 끌리네요
  • NeoType 2009/02/17 16:25 #

    산지니 님... 독특한 색이긴 하지요.
    맛이야 뭐 평범합니다만^^;
  • 펠로우 2009/02/16 22:23 # 답글

    칵테일에 재미 좀 붙일때, 이태원의 [프로그]란 바에서 거지같은 '미도리 샤워'를 마신 기억이 나네요^^; 미도리 살짝 타가지고 제대로 젓지도 않아 맛밸런스가 엉망에...8천원을 그냥 날려먹었습니다;;
  • NeoType 2009/02/17 16:26 #

    펠로우 님... 이런... 이태원인데다 비싸게 주고 마신 것인데 영 만족스럽지 못 하셨다니... 그야말로 "맛 없기 힘든 것이 맛 없는" 희귀한(?) 경우셨군요;
  • Enke 2009/02/17 00:52 # 삭제 답글

    멜론볼이라면...
    그 여성분의 상체중 특정 부위를 뜻하기도 하지 않나요? ㅎ
    어머어머어머어머
  • NeoType 2009/02/17 16:28 #

    Enke 님... 뭐... 그런 속어도 있다고 합니다만 본래 "melon baller"란 메론이나 수박, 등을 둥글게 퍼내는 도구 이름, "melonball"은 그렇게 퍼낸 메론 조각이란 말이군요. 흔히 아이스크림을 둥글게 퍼내는 것처럼 생긴 그런 도구라 합니다.
  • 팡야러브 2009/02/17 09:05 # 삭제 답글

    미도리 워낙 비싸서 그냥 볼스 볼링핀 멜론 리큐르 사용하고 있습니다 -ㅁ-;
    수박바의 초록색 부분과 향이 똑같더군요.. ㅋㅋ
  • NeoType 2009/02/17 16:28 #

    팡야러브 님... 확실히 볼스 등의 그런 양산형 리큐르들 중 메론 리큐르도 있지만 아직 저는 써본 적이 없군요. 항상 돈 좀 더 내서 미도리를 써왔기에...^^;
    그나저나 수박바라...;;
  • Organic 2011/08/01 19:46 #

    볼스 제품을 쓰신다면 거기에 베이커리샵이나 방산시장에서 멜론 레진을 사서 첨가하면 비슷한 맛이 날겁니다
  • Catastrophe 2009/02/17 10:06 # 답글

    볼에 어울리게 둥근 잔에 나오는 곳도 봤었는데... 아무래도 멜론볼이다 보니(...)
    오렌지주스를 좀 줄이고 어떻게든 초록빛을 살려야 이름에 맞을것 같더랬습니다;;
    ...그나저나 이것도 여지없이 2온스...OTL
    그래도 가볍게 즐기기엔 참 좋은 레시피로군요 ㅎㅎㅎㅎ
  • NeoType 2009/02/17 16:29 #

    Catastrophe 님... 가볍게 즐기긴 좋지만 미도리 가격과 사용량 등을 생각하면 선뜻 만들기엔 손이 가볍게 움직이지 않기도 하겠습니다.(..)
  • ding 2009/02/17 12:13 # 삭제 답글

    정말 여러 종류의 칵테일을 아시는것 같아 부럽습니다
    오늘도 눈팅하다 댓글 남겨봅니다 +ㅅ+)b
    멋지셔요~
  • NeoType 2009/02/17 16:30 #

    ding 님... 저도 뭐 이런저런 책이나 여기저기 듣고 본 이야기를 참고하는게 많습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 gargoil 2009/02/18 02:32 # 답글

    생각해보니 미도리 관련 레시피들은 몇 개 만들다보면 술이 쭉쭉 빠지는 게 보이네요. 맛이 있기도 해서 자주 만들어 먹고. 요청도 많이 받고...
  • NeoType 2009/02/18 08:15 #

    gargoil 님... 저도 저 미도리를 들여온 날이 얼마 안 되었건만 벌써 반 정도밖에 안 남았군요; 그다지 자주 쓰지도 않는 녀석이건만 술 색이 화려하고 병 색이 투명하기에 훨씬 줄어드는게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 하르나크 2009/02/19 01:48 # 삭제 답글

    음... 새콤한 한잔이네요...(그런데 군대있을때 본 엔진오일색이랑 똑같아...으아아..)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