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더티 머더 (Dirty Mother) by NeoType

휴가 나왔습니다. 약 7주 정도만의 첫 외출이군요.
오랜만에 사복을 걸치고 자유롭게 여기저기 기웃거리니 기분부터가 아주 새로웠습니다. 고작 한달 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는데 이렇게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 얼마나 좋은 것인지 절실히 느꼈습니다. 오랜만에 집에 와서 가족들과도 만나 어제 하루는 집에서만 보냈군요. 모처럼 저녁에는 가족들과 집에서 스테이크도 굽고 와인도 한 병 따고 맥주도 조금 마시니 이 이상 없을 정도의 호사를 누린 기분입니다.

이번 휴가는 일요일까지니 이 기간동안은 충분히 즐기고 돌아가야겠습니다. 저는 정기 휴가가 딱히 정해져 있지 않아 앞으론 언제 나올지 모르니 나왔을 때 즐겨야지요;

오랜만이니 오늘은 예전에 이야기하려다 미루고 있던 칵테일을 하나 만들어봅니다.
브랜디 베이스 칵테일, 더티 머더(Dirty Mother)입니다.

==============
기법 - 빌드

브랜디 - 45ml
깔루아 - 15ml
==============

Dirty Mother... 거 이름 참 거시기하군요.(..) 사실 이 칵테일은 꽤 간단하고 맛도 좋은 편이지만 그다지 많이 만들지 않는 편이었는데, 바로 이 이름 때문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 만들어줘도 칵테일 이름이 이러니 당당히 이름을 대기 힘든 면이 있었군요.

그런데 조금 알아보니 이 칵테일의 이름은 다른 이름으로도 불리고 있더군요. 바로 "Dirty Mudder"... "Mudder"를 말 그대로 해석하면 "진흙투성이"라 할 수도 있지만 사전에 나온 의미로는 "진창을 달리는 말, 진창에서 실력을 발휘하는 경마 또는 선수" 등의 의미라 합니다. 진흙을 튀기며 맹렬히 치고나가는 말과 기수... 꽤나 와일드한 이미지가 느껴집니다.

즉, 이 칵테일의 이름은 본래 "Dirty Mudder"였으나 발음이 비슷한 "Mother"로 좀 더 알려진 것이 아닐까 싶군요. 적어도 생각만큼 그리 괴이한 이름이 아니기에 이름 때문에 고민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이 칵테일은 블랙 러시안(Black Russian), 블랙 와치(Black Watch), 브레이브 불(Brave Bull) 등 베이스와 깔루아만으로 만드는 단순하지만 그 맛은 확실한 부류의 칵테일 중 하나입니다. 무겁지만 달콤한 풍미가 있는 브랜디와 달콤한 커피술인 깔루아를 섞는 칵테일이니 재료의 맛이 확연히 두드러집니다.

가볍게 한 잔 만들어봅니다.

브랜디는 레미 마르탱, 깔루아와 적당한 잔 하나로 이 이상 간단할 수 없는 재료입니다.
브랜디를 무엇을 써주느냐에 맛이 확연하니 취향대로 고르시면 되겠군요. 이번에 만든 것은 가장 무난한 레미 마르탱을 써보았습니다.

특별히 어려울 것 없이 얼음을 몇 개 채우고 순서대로 술을 붓고 가볍게 섞어서 완성입니다.
브랜디 베이스이다보니 향이 상당하게 퍼져가는군요.

맛은 두말이 필요 없습니다. 달콤한 커피향 섞인 브랜디의 맛이 부드럽게 퍼지는군요.
베이스로 쓰인 레미 마르탱은 칵테일에 쓸 경우 자체의 맛이 크게 두드러지지 않는 편이기에 다른 브랜디를 썼을 때보다 깔루아의 향이 좀 더 느껴지는군요. 만약 단맛이 강한 까뮤나 향과 맛이 강한 헤네시 등을 쓴다면 좀 더 독특한 맛이 나게 됩니다.

재료도 간단한만큼 집에서 가볍게 즐기기 좋은 형태입니다.
처음에는 어쩐지 이름 때문에 거부감이 들었지만 다른 뜻이 있었음을 알게 되었고, 무엇보다 맛이 매력적이니 자주 즐기게 된 칵테일이로군요.

덧글

  • 샛별 2009/08/07 09:58 # 답글

    Dirty mudder...mother인줄 알고 깜짝 놀랬습니다.
    하지만 mudder가 원뜻이란걸 알고나니 분위기 있는 이름이라고 생각됩니다.
  • NeoType 2009/08/08 09:21 #

    샛별 님... 대부분의 서적에서 "Mother"라 표기해놓아서 처음엔 이름만 보고 놀란 칵테일이었습니다;
  • 페리 2009/08/07 10:19 # 답글

    저도 머더라고...=ㅅ= 엄마라고 들어서 깜놀했는데 그게 그런거였군요 =ㅂ=
  • NeoType 2009/08/08 09:22 #

    페리 님... 이름 그대로 해석하자면 꽤나 거북한 이름이지요;
    그나마 "mudder"라 해놓으니 괜찮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 국사무쌍 2009/08/07 10:46 # 답글

    재료를 듣고 살짝 갸웃했는데
    읽고 보니 어울리는 이름이었군요

    ...역시 이름은 중요합니다
  • NeoType 2009/08/08 09:23 #

    국사무쌍 님... ...이래서 사람도 이름을 잘 지어야 하나 봅니다.(..)
  • 라비안로즈 2009/08/07 10:51 # 답글

    전 처음에 볼때부터... 두번째 뜻으로 봤어요;;
    흠냐.. 휴가기간때 잘 지내시길 바래요 ^^
  • NeoType 2009/08/08 09:23 #

    라비안로즈 님... 이제 휴가도 딱 하루 남았군요.
    ...무슨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가려나...; 그래도 남은 시간은 잘 즐겨야겠습니다~
  • Lawliet 2009/08/07 11:02 # 답글

    휴가나오셨군요 '-' 충분히 즐기고 쉬다가 가시길 바랍니다.
  • NeoType 2009/08/08 09:24 #

    Lawliet 님... 휴가 기간 동안엔 적당히 알코올 충전도 하고 평소 가보고 싶었던 곳도 몇 군데 돌아봐야겠습니다~
  • 역설 2009/08/07 13:54 # 답글

    더티 머더~ ㅇㅁㅇ;
    브랜디는 왜 안 끌리지.. 우옴.

    공군노래 중에는 이런 것도 있다네. "이곳이 내 집이다~ 내 목숨 건 곳~" ....어?
  • NeoType 2009/08/08 09:24 #

    역설... ...이미 그곳은 내 집이나 다름없지 뭐;
  • valadares 2009/08/07 17:04 # 답글

    맛을 알듯도, 모를듯도 한 칵테일이네요. 맥주에 대한 이야기는 안 들려주시나요?^^
  • NeoType 2009/08/08 09:26 #

    valadares 님... 확실한 것은 역시 마셔보는게 최고지요.
    맥주 이야기... 사실 저는 맥주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면 할 순 있겠습니다만 맥주란 술은 "맛"을 확정짓기 힘든 술이라 봅니다. 술 온도, 마시는 몸의 상태, 잔의 종류 등에 따라 같은 맥주도 천차만별로 느껴지니 위스키 같은 증류주들에 비해 꽤 이야기하기 힘들더군요;
  • 테루 2009/08/07 17:24 # 삭제 답글

    휴가 나오셨네요 푹 쉬고 들어가시길..
    브랜디도 조만간 들여놔야 하는데 이번달에는 비터즈세트를 구입하기로 했습니다.
    앙고스트라 회사의 아로마틱과 오렌지 비터즈를 이베이에서 구입할려구요.

    술임에도 온라인에서 구매가능하단 사실에 좀 놀랐습니다. 저도 우연히 알았어요

  • NeoType 2009/08/08 09:28 #

    테루 님... 오호... 이베이에서 앙고스투라를 취급하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구입하신 다음에 물건 상태가 어떤지 좀 알려주시면 좋겠군요^^ 나중에 여건이 생기면 저도 오렌지를 좀 구해봐야겠습니다.
  • 산지니 2009/08/07 19:43 # 답글

    브렌디에 깔루아라 ㅠ 휴가 푹쉬고가시길
  • NeoType 2009/08/08 09:28 #

    산지니 님... 이제 하루 남은 시간 최대한 즐기고 가겠습니다~
  • 게온후이 2009/08/08 00:35 # 답글

    휴가 충분히 즐기고 가세요
  • NeoType 2009/08/08 09:28 #

    게온후이 님... 감사합니다~ 휴가란 참 좋군요^^
  • 마하 2009/08/08 00:42 # 삭제 답글

    테루님 구하는 방법좀 상세히 알려주세면 고맙겠습니다
    앙고스투라 하악하악
  • 테루 2009/08/08 12:57 # 삭제

    앙고뿐만 아니라 다른 회사껏도 많아요..
    제가 앙고를 택한 이유는 유명하니까요 ㅎ;
    이베이나 아마존에서 상품 선택한 다음에 구매대행 전문사이트가서
    상담하세요.
    근데 앙고스트라비터즈 하나 사실거면 그냥 남대문가시는게 좋아요
    택배료가 상당하니까요


    디씨 주갤에서 활동하시는 분 맞으시죠? 많이 봤음..
  • Florine 2009/08/08 01:58 # 답글

    앗 나오셨군요~ 충분히 즐기고 들어가세요!
  • NeoType 2009/08/08 09:28 #

    Florine 님... 오랜만이십니다^^
    역시 휴가는 집에서 보내야 제맛! (..)
  • 헤이헤이 2009/09/09 07:57 # 삭제 답글

    오랜만에 나오셧군요!!
    네타님 글올라온걸 못봤군요 일반인을 즐기고 가세요~
  • NeoType 2009/09/14 23:29 #

    헤이헤이 님... 이 글을 쓴지도 꽤 됐군요. 최근 한달 정도는 아직 바깥 구경을 못 하고 있군요;
    뭐, 그래도 가끔은 이곳에 드나들며 글을 쓸 생각입니다^^
  • 테네시왈츠 2009/09/29 13:18 # 삭제 답글

    이름을 보고 ' 이건 뭐지? ' 하고 약간 거부감이 느끼었습니다만,

    뜻을 보니 굉장히 멋진 말이더군요!

    저도 한번 마셔보고 싶네여!!
  • NeoType 2009/11/24 21:58 #

    테네시왈츠 님... 이름만 들으면 "뭐임?"스러운 칵테일이 참 많지요.
    전 정말 처음엔 이 칵테일의 이름만 듣고 어지간해선 만들 일이 없는 칵테일이라 생각했었는데, 좀 더 알아본 후 좋아하는 칵테일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