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맥켈런 18년 (The Macallan 18 years old Sherry Oak) by NeoType

오늘은 일요일. 그야말로 굉장히 오랜만에 맞는 평온한 날입니다.
최근은 이런저런 일들이 많아서 평일은 말할 것도 없고 주말에도 바쁘게 뛰어다녔는데 오늘은 정말 최근들어 가장 평온한 날이라 이렇게 느긋히 글을 쓸 여유가 생겼군요.

오늘 이야기할 술은 스카치 몰트, 그중에서도 제가 아주 좋아하는 상표인 맥켈런(The Macallan)입니다.
맥켈런 중에서도 셰리 오크(Sherry Oak) 18년입니다.

알코올 도수는 맥켈런 12년이 40도이지만 18년은 조금 높은 43도이고 용량은 700ml입니다.

The Macallan... 어쩐지 이 상표는 제게 있어 여러 가지로 특별한 느낌이 드는군요. 처음으로 제가 접한 싱글 몰트 위스키이기도 하고 대학 때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아 큰 마음 먹고 구입한 녀석이기도 합니다. 거기다 "위스키"라는 술에 대한 제 이미지를 뿌리부터 뒤흔들어 놓은 술이기도 하기 때문이군요.

무엇보다 맥켈런이라는 상표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그 맛에 있습니다. 세계적인 위스키 테이스터들이 "싱글 몰트의 롤스로이스(The Rolls-Royce of Single Malts)"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그 부드러움과 맛은 오늘날의 맥켈런이라는 명성을 얻은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어떤 술이든 맛이 중요하지만 이 맥켈런만큼 한 번 마셔보면 그 맛에 매료되는 술도 드문 것 같습니다.

이 맥켈런은 그 이름대로 스코틀랜드 하이랜드(Highland)의 스페이사이드(Speyside)에 위치한 크레이갈라치(Craigellachie)의 맥켈런 증류소(Macallan Distillery)에서 만들어집니다. 맥켈런은 스페이사이드의 오래된 증류소 중 하나로 글렌리벳(The Glenlivet)과 더불어 최초로 위스키 제조 허가를 받은 증류소라 합니다. 본래 이 증류소에서는 허가를 받기 전부터 위스키를 제조해왔지만 정식 허가를 받은 1824년을 맥켈런의 시작의 해로 삼았다고 하는군요.

맥켈런 공식 홈페이지에 의하면 오늘날의 맥켈런의 명성은 이러한 6가지 요소에 기반을 두고 있다 하는군요.

1. The Spiritual Home - 정신적인 고향. 1700년도에 세워진 맥켈런 증류소 인근의 이스터 엘치스 하우스(Easter Elchies House)와 그 주변의 산과 들, 강이 맥켈런을 만드는 환경이라 합니다.

2. Curiously Small Stills - 작은 증류기. 스페이사이드의 증류소들 중 맥켈런의 증류기는 그 크기가 가장 작은데 이로 인해 훨씬 풍부하고 묵직한 질감의 위스키가 만들어진다 합니다.

3. Finest Cut - 최적의 "Cut". 여기서 "Cut"이란 위스키를 증류하고 그 증류기에서 술을 숙성시킬 통으로 옮기는 양, 즉 "잘라내는 양"을 말합니다. 위스키는 최초 맥아로 만든 원주(原酒)를 증류시켜 이를 나무통으로 옮겨 숙성시키는데 증류시킨 술 전체를 통에 나눠담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증류되어 나오는 술의 적절량씩 통에 담아 숙성시킨다 합니다. 모든 술을 통에 담아 숙성시키는 것이 아닌 선별적으로 좋은 술을 받아 숙성시키는 것인 만큼 맥켈런 증류소에서 증류되는 위스키 원주의 약 16% 정도만이 통에 담겨 위스키로 만들어진다 하는군요. 이러한 "Cut" 기술은 스코틀랜드의 수많은 증류소 중에서도 맥켈런 증류소가 단연 최고 수준이라 하는군요.

4. Exceptional Oak Casks - 선별한 오크통. 일일이 손으로 제조한 오크통을 선별하여 이를 이용해 위스키를 만든다 합니다.

5. Natural Color - 자연적인 색. 착색을 하지 않은 오직 나무통과 원주만으로 만든다 합니다.

6. Peerless Spirit - 완벽한 원주.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위스키를 위해 모든 통들을 주의깊게 살펴 통에서 꺼내 병입할 적절한 시기를 찾는다 합니다.

오늘날 맥켈런은 크게 두 가지 종류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맥켈런의 고전적인 스타일인 셰리통을 이용해 숙성시킨 "셰리 오크(Sherry Oak)", 다른 하나는 2004년도부터 판매를 시작한 "파인 오크(Fine Oak)"입니다.

먼저 셰리 오크는 전통적인 맥켈런 제조 방법으로 만들어 온 상품으로 오늘 이야기하는 맥켈런 18년 역시 셰리 오크 숙성입니다. 셰리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강화 와인(fortified wine)으로 식전주로 유명한데 맥켈런 셰리 오크는 바로 이런 셰리를 숙성시켰던 통을 스페인에서 가져와서 여기에 위스키 원주를 담아 숙성시킨 것입니다. 이때의 셰리통은 내부를 한차례 그을린 오크통이었고 셰리 와인 특유의 풍미가 배어있어 셰리 오크 맥켈런은 진한 호박색을 띠고 마치 초콜릿과도 비슷한 달콤한 향과 오렌지와 같은 산뜻한 과일향을 갖게 됩니다.

< 사진 출처 - 맥켈런 홈페이지 (http://www.themacallan.com/) >

파인 오크는 셰리를 숙성시켰던 스페인 오크통, 셰리를 숙성시켰던 미국 오크통, 마지막으로 버번을 숙성시켰던 오크통을 이용해 세 차례 숙성시킨 독특한 상품입니다. 기존의 셰리 오크와는 다른 부드러운 맛을 특징으로 하는데 요즘은 이러한 파인 오크 상품을 시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셰리 오크 맥켈런과는 달리 같은 숙성년도라도 색상의 훨씬 옅습니다. 저는 아직 이러한 파인 오크 맥켈런은 제대로 마셔본 적이 없으니 이에 대해선 언젠가 마셔본 후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또한 맥켈런은 블렌디드(blended) 스카치 위스키인 페이머스 그라우스(The Famous Grouse)의 원료 중 하나로 쓰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군요.

예전에 이 페이머스 그라우스에 대해 길게 이야기해 본 적이 있으니 자세한 이야기는 생략합니다. 어쨌거나 이 페이머스 그라우스는 맥켈런을 비롯한 몇 개의 증류소의 위스키 원주를 이용해 독자적인 비율로 블렌드하여 숙성시킨 상품으로 블렌디드 스카치지만 맥켈런과 상당히 비슷한 인상이 있습니다. 특히 12년은 "스코틀랜드의 실크(Silk of Scotland)"라는 별명도 있는 만큼 꼭 마셔볼만한 가치가 있는 술이라 생각합니다.

모처럼이니 두고두고 아끼는 녀석인 12년을 잠깐 꺼내봅니다. 이것도 셰리 오크 숙성품이군요. 한 병을 사서 두고두고 아껴 마시고 있는데 이제 약 1/5 정도만이 남아있습니다.

이 맥켈런은 제가 처음으로 접해본 싱글 몰트 위스키인데 그전까지는 조니 워커, 커티 샥, J&B 등의 블렌디드 스카치만을 마셔봤었군요. 그때의 스카치 위스키에 대한 제 이미지는 "나무향 같은 것이 나는 짜릿하니 강렬한 술"이라는 단순하기 그지 없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던 중 큰 마음을 먹고 구한 이 맥켈런을 잔에 따라 한 모금 마셔본 순간, "위스키라는 것이 이렇게나 부드러울 수 있구나!"하는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군요. 처음으로 마셔보는 부드럽고 향긋한 맛, 달콤한 풍미 등 가히 새로운 세계를 본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스카치에 대한 이미지가 확 바뀌었고 어째서 몰트 위스키를 최고로 치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뭐, 이런저런 이야기가 길었습니다만 18년을 잔에 한 잔...
잔에 따라두면 강렬히 퍼지는 달콤한 향... 이제까지 자주 즐기던 12년과 비슷한 느낌이군요.

잠시 비교를 위해 두 잔을 따랐습니다. 왼쪽이 12년, 오른쪽이 18년입니다.
사실 이 둘은 얼핏 봐선 색으로 구분하기란 불가능합니다. 이렇게 나란히 놓고 자세히 들여다봐도 어느 쪽이 18년인지 알 수 없군요. 물론 확실한 방법이라면 직접 향을 맡고 마셔보는 것입니다.

먼저 12년을 코앞으로 가져가면 특유의 달콤한, 마치 초콜릿이나 바닐라와 같은 향이 퍼지고 신선한 과일 같은 느낌이 듭니다. 잔을 기울여 조금 입에 머금고 굴리면 40도의 술이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부드러운 촉감과 산뜻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기분 좋은 맛입니다. 질감은 12년이라는 숙성기간이 일반적인 스카치들이 딱 마시기 좋은 기간임을 생각하면 여타 상표들에 비해 묵직하게 혀에 감기는 편입니다. 맛, 향, 질감에 있어서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만족감이 느껴지는군요.

다음으로 18년을... 이쪽은 당연히 숙성기간이 긴 만큼 12년에 비해 다른 맛이 날 것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일단 이러한 선입견을 버리고 향을 맡아보면 12년과는 인상이 사뭇 다릅니다. 이쪽은 향에서부터 달콤하고 부드러운 이미지의 12년에 비해 느껴지는 인상이 강렬하군요. 특유의 달콤하고 과일과도 같은 신선함은 분명 12년과 비슷합니다. 그러나 숙성기간에서 오는 진한 나무향과 스모키함 덕분에 한층 복잡한 향이 나는군요.

한 모금 가볍게 머금고 굴려보면 이러한 강렬한 인상이 더욱 확실히 느껴집니다. 부드러움과 달콤한 풍미에 진한 나무향이 더해져 12년에 비해 훨씬 복잡한 맛이 나는군요. 어떻게 보면 가볍게 마시기 좋은 부드러운 맛이 취향인 사람이라면 12년쪽이 더 마시기 좋을 수도 있습니다. 18년은 좀 더 맛이 강해 술쪽에서 먼저 이쪽으로 "다가오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군요. 18년이 이 정도라면 이보다 더 숙성이 된 25년 이상의 맥켈런들은 어떤 맛이 날지 참 궁금해집니다.

시중에서 12년의 가격대는 약 6~8만원 내외, 그리고 18년은 이번에 13만원 정도에 구입했군요.

부드러운 맛과 향, 마신 후 남는 만족감으로 가히 이 자체를 "명품"이라 부르고 싶은 술입니다. 싱글 몰트의 첫 입문뿐 아니라 평생을 두고 즐겨도 후회가 없을 술이라는 느낌이군요.

덧글

  • 아일우드 2009/12/13 15:37 # 답글

    아버지에게 선물하기에 좋은 선물이네요..가격도 적당하고...구입은 어디서 하는게 좋을까요?
  • NeoType 2009/12/13 16:09 #

    아일우드 님... 요즘은 이마트 같은 대형 마트에서도 12년이 보이더군요. 가격대가 8만원 이상이었습니다만; 역시 이런 건 남대문이나 기타 주류 전문매장에 가시는게 좋을 것 같군요.
  • 녹두장군 2009/12/13 17:06 # 답글

    아... 저도 첫 싱글 몰트가 맥컬런이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돌고 돌아 다시 맥컬런으로...

    오랜 만의 포스팅 잘 봤습니다. ^^
  • NeoType 2010/02/21 19:13 #

    녹두장군 님... 정말 오랜만에 답글을 답니다.
    처음 접한 몰트가 꽤 괜찮은 물건이었고 평생을 두고 즐겨도 만족스러운 것이라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 에스j 2009/12/13 19:18 # 답글

    MACALLAN 1851 INSPIRATION, 21년 싱글몰트를 들여본 적이 있는데 상당히 좋은 위스키였으나 제 취향은 글렌피딕이었습니다;; 첫 싱글몰트가 글렌피딕이었기 때문인지 모르겠지만요. 하지만 취향과 무관하게, 공기중으로 퍼짐없는 향에 놀라고 목에서 코까지 깊게 퍼지는 잔향에 다시 놀랐던 위스키입니다.
    '제 취향은 글렌피딕입니다'라고 단언하고 다니지만 맥캘란 18년은 꼭 마셔보고 싶습니다. 이번에 글렌피딕 18년과 죠니워커 그린을 들였기 때문에 내년까진 여유롭지만요. 하하하;;
  • NeoType 2010/02/21 19:22 #

    에스j 님... 글렌피딕은 12년과 15년을 마셔봤었는데 어쩐지 12년은 다소 밋밋하다는 느낌이었지만 15년부터 슬슬 퍼지는 맛이 확실해지더군요. 과연 전세계 판매량 1위의 몰트라는 명성에 걸맞게 "부드럽고 무난하면서 맛이 확실하다"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음엔 글렌피딕을 새로 들여오면 제대로 다뤄보고 싶군요^^
  • 리스 2009/12/13 20:13 # 답글

    뒤늦게 덧글 남깁니다. 저도 싱글 몰트를 좋아하다 보니 이것저것 마시고 있습니다만, 맥켈란은 자주 접해보지 못했군요.
    지금 마시는게 다 떨어지면 저도 도전해 볼까도 합니다.
  • NeoType 2010/02/21 19:23 #

    리스 님... 멋진 술이지요~ 정말 싱글 몰트는 그 종류도 종류거니와 그 각각이 맛이 확실하고 독특하다는 점이 매력이라 생각합니다.
  • 냐암 2009/12/13 20:28 # 답글

    오오...명품의 향기가 절로 나오는 술이군요...사야 할 품목이 이것 저것 늘어만 갑니다...
  • NeoType 2010/02/21 19:27 #

    냐암 님... 다른 술도 좋은 것이 많지만 이 맥켈런만큼은 정말 누구에게나 자신있게 추천하는 물건입니다^^
  • 미뉴엘 2009/12/13 21:37 # 답글

    생각해보니 위스키라는것을 제대로 접해본적이 없군요. 언젠가 와인과 함께 제대로 접해보고 싶은데.. 아직까지는 그런 기회가 없네요.
  • NeoType 2010/02/21 19:30 #

    미뉴엘 님... 위스키나 와인이나 종류가 많지만 와인은 그 종류가 말 그대로 셀수도 없고 무엇보다 생산년도, 마시는 시기, 마시는 방법 등에 따라 맛이 달라지니 "한 번 마셔본 와인은 또다시 같은 걸 마시기 힘들다."라는 점 때문에 체계적으로 배우기 힘들다는 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반면 위스키는 상표야 다양하지만 그 맛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술이니 한층 접하시기 쉬울 것 같군요.
  • 팡야러브 2009/12/14 12:06 # 답글

    흐음. 전 저번주에 4일간 오사카를 갔다왔는데 베네딕틴과 그랑마니에를 공수해왔습니다~
    개당 2100, 2200엔 하더군요.. 거기가 2주전 남대문에서 25000원에 샀던 비피터를 단돈 980엔에 팔고 있더라는 ㅠㅠㅠ
    그리고 힙노틱 200mL짜리는 980엔이라 그것도 혹해서 샀습니다 ^^
  • NeoType 2010/02/21 19:31 #

    팡야러브 님... 일본에서 직접 사오셨군요~ 비피터 가격이 정말 후덜덜합니다;
    힙노틱도 언젠가 제대로 마셔보고 싶은데... 한동안은 기회가 없을 것 같습니다;
  • era-n 2009/12/15 00:57 # 삭제 답글

    몰트 위스키를 하나씩 즐기고 있는데 아직 맥켈란은 안 마셔봤군요.
    마셔본 거라고는 세 가지 밖에 안되지만요....ㅇ_ㅇ
    그러고 보니 글렌피딕도 안 마셔봤군요....-0-;;
  • NeoType 2010/02/21 19:33 #

    era-n 님... 맥켈런은 정말 마셔보시면 후회가 없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전 평소엔 다른 술은 몰라도 맥켈런이 바닥을 보이기 시작하면 불안할 정도로 좋아하는 술이군요.
  • 테루 2009/12/15 06:09 # 삭제 답글

    한모금 얻어마셔봤습니다만. 12년에 비해 강했던 인상이 남네요
    하지만 그전에 와인과 맥주와 위스키(로얄샬루트,글렌리벳21)까지 마신 상태라
    진지하게 테이스팅이 안됬다는 문제가 -_-:
  • NeoType 2010/02/21 19:36 #

    테루 님... 다른 술들도 그렇지만 특히나 몰트나 와인 같은 술들은 다른 술을 마시는 도중에 한창 술기운이 오른 상태에서는 마셔봐야 맛이 잘 안 느껴져서 피하게 되더군요. 역시 몰트는 제정신인 상태에서 한두 잔 마시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 테루 2009/12/15 06:11 # 삭제 답글

    아 그리고 아직 바텐더 아닙니다 찾고 있지요 ^^;
    지금 일도 접어야 하구요
  • 역설 2009/12/16 23:16 # 답글

    위스키는 잘 모르겠는데... 맥켈런이 그렇게 맛있나!
  • NeoType 2010/02/21 19:36 #

    역설... 언젠가 마셔볼 기회가 있으리...;
  • gargoil 2010/01/14 13:22 # 답글

    참 무난한 술이죠. 선물하기도 좋고, 대접하기도 좋고, 그냥 마시기도 좋고. 잘 알려져 있고. 잘 팔리기도 하고.

    한 달 동안 저거 한 병으로 지내는 것도 꽤 즐거운 일이죠.
  • NeoType 2010/02/21 19:36 #

    gargoil 님... 맥켈런 한 병만 가지고 있어도 어쩐지 즐겁지요^^;
  • 팬텀군 2010/01/18 23:38 # 답글

    위스키라고는 죠니워커 레드와 블랙 그리고 발렌 21년산만 마셔본 제게,

    이 맥캘런 12년 혹은 18년산이 새로운 지표를 만들어줄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큰맘먹고 한번 사보는것도 좋을것같네요.
  • NeoType 2010/02/21 19:38 #

    팬텀군 님... 위스키를 좋아하신다면 꼭 한 번 마셔보셔도 후회가 없을 술이라 자신합니다.
    저도 이 맥켈런은 시중에 판매되는 모든 상품들을 다 마셔보는 것이 소원이군요.
  • 서중위 2010/02/26 11:47 # 삭제 답글

    도로로로롱~ㅎㅎ 잘지내고 있냐?ㅎㅎ

    강원도에는 눈이 102센치 왔어 ㅋㅋㅋ

    경치는 진짜 상상초월이야 너무 좋아 ㅎㅎ 부럽지?ㅎ
  • NeoType 2010/03/06 15:45 #

    서중위... ...겨울의 강원도란 참...;
    어떻게든 생존하셨구만~(?) 중위도 달았고 힘내보자~
  • SY Kim 2010/05/07 14:06 # 답글

    싱글몰트를 마실때 샷잔이 아닌 튤립 모양의 위스키 전용잔으로 드시면 코로 향기가 가득 들어옵니다.
    느끼는 향취가 2배이상입니다.
  • NeoType 2010/05/17 20:56 #

    SY Kim 님... 평소엔 그냥 샷 잔이나 작은 텀블러 같은 것에 마시지만 가끔 기분 좀 내고 싶을 때는 브랜디 잔을 쓰고 있군요. 역시 위스키는 향이 제일이지요^^
  • SY Kim 2010/05/19 14:47 #

    사이트의 글들을 보니 전문가시군요.
    괜히 공자님 앞에서 문자쓴 격이 되었군요. ^^;;;
  • jj 2010/12/19 03:58 # 삭제 답글

     며칠 전에 JJ Mahoney에 혼자 가서 위스키를 한 잔씩 이것 저것 시켜서 먹어 봤는데, Macallan 이 기억에 남을만큼 아주 좋더군요. Ballantine은 감미로왔지만 글쎄...위스키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라서 좀 심심하다고나 할까.... Glen Fiddich는 좀 거칠은 느낌이 들더군요. Johnnie Walker Black은 무난했고. 향이 아직도 기억에 삼삼하네요.
  • NeoType 2010/12/23 20:36 #

    jj 님... 위스키 상표와 숙성년도 별로 맛의 차이가 달라지는 것을 직접 즐겨보면 참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단순히 "술을 마신다."라는 느낌이 아닌 "술을 즐기고 있다."라는 느낌이 들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