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공포의 바카디 151... by NeoType

그 유명한 바카디 151(Bacardi 151)입니다. 알코올 도수 75.5도로, 현재 우리 나라에서 파는 술 중 가장 도수가 높기로 유명하지요.
마침 럼을 다 써서 한 병 사러 갔었는데... 이 녀석이 보이더군요. ...미친 척(..)하고 한 병 사봤습니다;


두둥~!!

아시는 분은 다 아시는 물건이지요. 대체 바카디社는 무슨 생각으로 이런 물건을 만들었는지 궁금합니다;

뒷면 라벨... "화기 엄금"입니다;
마침 우리 나라판 라벨이 그 부분을 덮고 있군요.

그리고 마개를 따보니...

요로코롬 생긴
망이 병 입구에 붙어있군요. 밑의 하얀 테두리에 쓰여 있기로...
대충 "불똥이 튀어서 불 붙는거 방지용이니 제거하지 마셈~" ...이군요;

확실히 이거 한 병이면 훌륭한 화염병...아니, 폭염병이 될 수 있겠군요;

잔에 조금 따라봤습니다. 대충 15ml 정도로군요.
향부터가 그냥 알코올 향기입니다;

입을 살짝 대고 약간만 쪽~ 빨아들여보니... 혀에 무서울 정도로 화악~ 퍼져가는 그 쾌감(?)이 상당하더군요;

분명 럼의 맛이긴 한데... 이 뭐라 형용이 안 되는 무시무시한 기분은 무엇이란 말인가...

...뭐, 하여간 건강을 생각한다면 이런 술을 스트레이트로 쭉쭉 들이키는 것만은 안 된다는 느낌이 엄습했습니다;

그리고 이 바카디 151을 사면 한 번 해보고 싶었던 일이 있지요...

Fire~!!

예, 그렇습니다. 조금 마신 그 잔에 불을 붙여보았습니다.

성냥으로 불을 붙였습니다.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렸더니 보이지 않는군요;

플래시를 끄고 찍어봤습니다. 푸르스름한 불꽃이 보이는군요.


완전히 집안의 불을 끄고 어두운 가운데 플래시도 안 터뜨리고 찍었습니다.
더욱 선명히 보이는군요.

...그야말로 푸르게 타오르는 공포의 불꽃입니다;


뭐... 대부분의 술이 불이 붙으면 푸른 색이 나긴 합니다만... 이 녀석은 성냥을 근처에 살짝 스치기만 해도 화륵~ 타오르는군요.
...차마 라이터로는 무서워서 못 하겠습니다;

대충 이러한 술입니다.
 
정상인으로 살아가고 싶으시다면 그냥 마시는 것만은 피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평소 3~40도짜리 술을 자주 즐기는 편이지만...

...고작 한 입 살짝 입에 댔을 뿐인데도 목구멍이 조금 헐었습니다;

덧글

  • 굇수한아 2007/10/02 22:24 # 답글

    빠...빨리 불을 끄셔야합니다. 안그러면 한 20분동안 불타다가 컵이 깨지고 불난리 날수도있습니다.ㄷㄷ 뭐....한 5잔정도 스트레이트하면 그냥 뻗어버리죠. 수면제로 딱인......ㄷㄷ
  • NeoType 2007/10/02 22:26 # 답글

    물론 사진 찍은 직후 훅~ 불어서 꺼버렸습니다. ...그랬는데도 잔이 뜨거워 한동안 내버려뒀군요;
    ...근데 이걸 5잔 씩이나 그냥 마시면 "수면제"라기보단 "영면제"가 되는 것인 아닐런지...;;
  • 死요나 2007/10/02 22:26 # 답글

    덜덜... 무서워요 무서워요..
    저건 술이 아니군요 ㅡㅜ
  • 린민메이 2007/10/02 22:28 # 답글

    하하핫, 재밌고 유쾌한 술이죠. ^^

    ... 밸리타고 왔습니다.

    .hack//Goddess Is Forever, 스쿨드의 행운을-!!
  • NeoType 2007/10/02 22:34 # 답글

    死요나 님... ...술이 아니라 "알코올 원액"입니다;

    린민메이 님... 다른 사람 먹이면 즐거울 것 같습니다만(?!), 직접 마시자면 지옥의 밑바닥같은 느낌일 것 같군요;
  • 쿠로이치 2007/10/02 23:54 # 답글

    저건 그냥 알콜램프로 쓰란 거군요. 네 잘 알겠습니다(.)
  • NeoType 2007/10/03 00:08 # 답글

    호화판 알코올 램프군요;
    뭐... 칵테일에도 불붙이는 것도 몇 종류 있으니 그런때나 쓸까 합니다.
  • 다즐링 2007/10/03 00:19 # 답글

    멋있는 술이죠;; 기도가 타들어가는 듯한 --;;

    개인적으로는 96도 짜리 스피리터스도 구경해보고 싶네요... 75도가 그정도 인데 99도의 정체는 과연 뭔지...
  • NeoType 2007/10/03 00:35 # 답글

    스피리터스쯤 되면 그냥 에탄올 증류액에 가까울 것 같군요;
    그냥 마셨다간 3~4잔이면 영원히 잠들수 있을 정도로...;
  • 굇수한아 2007/10/03 02:01 # 답글

    99도 스피리터스는 술이든 캡슐하나랑 500cc미네랄워터를 같이 먹는다는 우스겟소리를 들은적이..ㄷㄷ
  • 배길수 2007/10/03 02:33 # 답글

    죄송하지만 스트레이트로 5잔~6잔 정도 마십니다. 마실수록 술이 깨는 쾌감 OTL

    그런데 주워들은 풍문으로는 불쇼 3년에 바텐더 분들 잇몸이 다 뭉그러진다더군요.(...)
  • NeoType 2007/10/03 10:14 # 답글

    굇수한아 님... 전 솔직히 99도짜리를 혀 끝에 대는 것조차 두렵군요; 만약 500cc 물이 같이 있다면 그냥 물에 섞어버릴지도...(..)

    배길수 님... ...무시무시한 주량이십니다;
    마실수록 술이 깬다...기 보단 이 바카디가 다른 술들을 죽이는(..) 것이 아닐련지;;
  • 에이 2007/10/03 13:01 # 삭제 답글

    친구랑 둘이서 한병 마시는데 아이스티는 필수-_-

    스트레이트로 들이키는데 목이 타들어가는 쾌감이란...ㅋ
  • 2007/10/03 16:1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NeoType 2007/10/03 16:18 # 답글

    에이 님... 물이든 아이스티든 다른 것 없이는 절대로 못 먹겠더군요. 최소한 안주빨이라도 잘 세운다면 몰라도...;

    비공개 님... ...뭐...뭔가 무서운 곳이군요;
  • FnWinter 2007/10/03 17:15 # 답글

    Warning이 멋지네요.
  • 히카리 2007/10/03 17:44 # 답글

    B-52라는 칵테일은 세가지 리퀴르 비중을 이용해서 층을 만들고 그위에 바카디151을
    살짝 얹어서 불붙이더군요. 그러면서 향을 즐기고 코스타를 이용해서 불을 끄고 마시는건데...
    바에서 알바할 때 불이 제대로 안 꺼져서 데인 사람을 봤습니다-_-;
    그래서 전 그거 마실떄 절대 불 안 붙혀요. 저 술 도수가 높아서 냉동실에서도 병이 안 깨지고 찰랑거리더군요.
    연인씨가 저 술을 좋아해서 상비하거든요. 놀러갔다가 구경하고 놀랐습니다.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게 제맛이라고 하지만 NeoType님 말씀대로 목이 약한 분에겐
    자극이 세기 때문에 대체로 맥주나 콜라나 차에 섞어 마시더군요>_<
    저는... B-52마실 때 빼고는 거의 안 마셔요; 웨스턴 바에서는 불쇼에 쓰이는 술이라고 부르더군요;; 아하하;
  • 하느니삽 2007/10/03 17:50 # 답글

    10년쯤 전에 마셔봤는데 목부터 뱃속까지 타들어가는 것 같더군요. 화상 입을까봐 다시는 못 마십니다;;
  • NeoType 2007/10/03 19:13 # 답글

    FnWinter 님... ...보통 "Warning"이란 말이 붙는 병은 화학 약품에서나 본 것 같군요; (HF라든가...;)

    히카리 님... 제가 아는 B-52는 깔루아, 베일리스, 그랑 마니에르만으로 만드는 건데... 여기다가 바카디로 불 붙이기도 하나보군요.
    ...저도 이걸 스트레이트로 처음 마셔보고는 놀랐지만, 만약 익숙해지면 스트레이트로 부을 수 있게 될지도 모르겠군요.--;

    하느니삽 님... 말 그대로 알코올이 혀->식도->위장에 걸쳐 한꺼풀 녹이고(..) 지나간 느낌이었습니다;
  • 히카리 2007/10/03 22:11 # 답글

    헉 B-52가 깔루아, 베일리스, 그랑 마니에르만드는 거였군요.
    제가 아는 레서피랑 지난번에 bar에서 먹을때 혹시 하고 물어봤을 때도
    B-52는 깔루아, 베일리스, 아마레또라고 들었는데...-"- 우웅 신기합니다!
  • NeoType 2007/10/03 22:22 # 답글

    아니 뭐;; 칵테일 레시피라는게 그리 전부 같지는 않겠지요.
    제가 아는 것도 어딘가에서 주워들은 거나 다름없습니다; 그리고 바에서 파는 것에서도 그랑 마니에르를 쓴다면 단가 맞추기 참 힘들겠지요;
  • 역설 2007/10/04 10:21 # 답글

    그럼 같이 술마시며 옛이야기하다가 "에잇!" 하고는 확 한잔 원샷한 내 친구놈은 무슨 추억이 떠올랐기에 그랬을꼬...
  • NeoType 2007/10/04 11:42 # 답글

    뭔가 쓴 맛을 본 기억이라도...;
  • Brian 2007/10/04 14:20 # 답글

    스트레이트로 한 잔 마셔봤는데...뜨끈뜨끈 해지던데요(笑)
  • NeoType 2007/10/04 22:11 # 답글

    알코올이 웬만큼 몸에 들어가면 열이 나긴 하지만... 이 녀석은 한 잔이면 OK겠군요;
  • ㅋㅋ 2008/08/10 01:02 # 삭제 답글

    군대가기 전에 저거 친구랑 1병씩 스트레이트로 깐 적 있는데.. 750ml 2병이니깐 1500ml 둘이서 ㅎㅎ
    필름 끊기던데
  • NeoType 2008/08/31 22:26 # 답글

    ㅋㅋ 님... ...두 분이서 각각 이걸 한 병씩 드시다니...;
    생각만 해도 무시무시하군요;
  • 라랄라 2008/09/16 09:28 # 답글

    ...;;;;; 스트레이트로 한잔 마셨는데 뜨끈~~~~ 했어요!
    근데 그것뿐이었어요 -_ㅜ
  • NeoType 2008/09/16 18:18 # 답글

    라랄라 님... 일단 알코올이 너무 세서 "차갑지만 뜨겁"지요.
    저는 처음 마셨을 때 입이 알코올에 살짝 헐었었는데 강인하시군요;
  • 바퀴군 2008/12/07 04:40 # 삭제 답글

    간단히 한두잔씩먹긴 좋은 술이죠..
    많이 먹긴 그렇고, 취하고는 싶고할때 딱인술.. ^^;;

    좋아하는 술이라 집에 상비 합니다..

    최근에 일본에 놀러갔다가 스피리터스를 한병 사왔는데(가격도 싸요.. 단돈 1300엔..^^;;)
    샷잔 반잔(15mm) 가지고 한시간동안 마셨다능... ㅡ,.ㅡa;;;;
    500mm짜린데 어쩜 평생 먹을지도 모르겠더군요..

    블러디마리-스피리터스버젼 이것만해도 얼떨떨 합니다.. ㅡ_ㅡa;;;


    PS 재미있게 보고 있고요, 여러가지 많이 배우내요.. 저같은 사람들 배울께많은 홈이예요..
    네오타입님 킹왕짱.. ^^/
  • NeoType 2008/12/07 12:47 # 답글

    바퀴군 님... 도수가 높다보니 스트레이트보단 가끔 콜라에 타서 마시는 편이군요. 그나저나 스피리터스를 스트레이트로; 저라면 만약 그걸 구하더라도 어떻게 마실지 상상도 안 되는군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nana 2009/01/22 00:02 # 삭제 답글

    저희 가게에 온 손님들 중에 이거 스트레이트랑 온더락으로 막 먹던데 보고 식겁했어요 ㅋㅋ
    나갈때도 멀쩡히 나가고........
  • NeoType 2009/01/22 08:51 #

    nana 님... 오오~ 가게를 하시나보군요^^
    확실히 저 술을 쉽게쉽게 마시는 사람들을 보면 어쩐지 무섭더군요; 저는 못 마시는 것은 아닌데 스트레이트로 한 잔 정도만 마셔도 '더 이상 마시면 위험하다.'라는 듯한 본능적인 거부감이 들어서 쉽게 못 마시겠더군요.
  • 테루 2009/02/15 23:54 # 삭제 답글

    닥터킬러라는 칵테일을 아시는지..?
    옆에 분이 주문하는데 갈리아노 아마레또 그랑 마르니에 바카디151을 브랜디잔에
    빌드로 쌓아서 "화이어~!" 불 붙여 향을 맡게 하면서 서브하더라구요.

    브랜디잔을 구르는 불이 너무나 예뻐서 당장 집에 가서 시험해봤습니다.
    깔루아 바카디151 쌓고 라이터로 찰칵하니까 활활 타오르네요
    후후 부는데 잘 안꺼져서 당황했습니다. -_-;;

    맛은 좋습니다...달콤하면서 찌릿~ 바카디151을 소비하는 주 칵테일이 될듯....;
  • NeoType 2009/02/16 10:06 #

    테루 님... 처음 들어보는 녀석이군요. 그나저나 말만 들어도 뭔가 굉장한 녀석인 것 같습니다;
    다른 잔에 불 붙이는 건 몰라도 브랜디 잔은 깊고 둥글게 생겼기에 불 붙이기 겁나더군요. 깊어서 불이 안에서 맴돌고 끄기도 힘들 것 같고 그대로 두면 잔이 깨질 것도 같고...;
  • DART 2009/06/10 20:38 # 삭제 답글

    헐;;;;;;;;;;; 나성인되면 한번 꼭 도전해바야지..;;
    나 술 쫌 약한편인데.. 저거 한방울만 마셔두 취하겄따...
    아니.. 취하기보단 거의 죽을지경이겠지..?;;
    꼭 한번 마셔보고픈 술..ㅋㅋ < 어리지만 술은 좋아하는;;ㅋㅋㅋㅋㅋㅋ
  • NeoType 2009/06/14 14:16 #

    DART 님... 일단 알코올 자체가 강해서 혀에 닿을 때부터 저릿저릿한 술이지요^^
    그래도 익숙해지면 이 정도의 도수라도 쉽게 마시게 됩니다~
  • clock 2009/06/11 12:07 # 삭제 답글

    어제 3잔 마시고 뻗었습니다..
    허허...
  • NeoType 2009/06/14 14:17 #

    clock 님... 저는 예전보단 이걸 쉽게 마실 수 있게 되긴 했습니다만 1잔 이상은 일부러 마시지 못 하겠더군요;
  • kisswh 2009/06/30 08:00 # 삭제 답글

    이거 7잔먹고 살아났습니다
  • NeoType 2009/07/02 22:20 #

    kisswh 님... 그야말로 위장에 폭격을 하셨겠군요;
  • 팬텀군 2009/07/04 20:55 # 답글

    저는 단골 바에서 이 151로 만든 바카디 칵테일을 마시고 151의 팬이 되었거든요.

    지금은 럼 베이스 칵테일엔 그냥 닭치고 151 때려박습니다. 화이트 럼이고 나발이고 신경 안 쓰고

    무조건 151 넣어서 마시는데, 핫 그로그를 이 151로 만들어 마셔봤더니 아주 좋더군요!

    솔직히, 중독성이 너무 강해서 제가 칵테일 만들기 시작한 이래로 이 술이 없었던 적은 없습니다. ㅡㅡㅋ

    아 그리고, 잠 안올때 스트레이트로 두잔 마시면 잠 정말 잘 오더군요. 아침까지 쭈욱~ㅡㅡㅋ
  • NeoType 2009/07/05 11:13 #

    팬텀군 님... 사실 맛 자체는 꽤 좋긴 합니다만 문제는 역시 도수지요^^;
    저는 이 151을 숏 드링크엔 거의 안 쓰고 럼 콕 같이 다른 음료를 많이 섞는 칵테일에는 가끔 쓰는 편입니다. 훨씬 강렬해지니 한두 잔에 알코올 충전(..)할 때 딱이지요.
    잠 안 올 때 이거 두 잔이라... 어찌 보면 "잠"이라기보단 "실신"일수도 있겠습니다^^;;
  • 고공공 2009/12/19 11:43 # 삭제 답글

    전느이거 8잔마시고 개난리..ㅠㅠ
  • NeoType 2010/02/21 19:55 #

    고공공 님... 8잔이나...;
    그 정도면 이미 충분하고도 넘칠 정도의 알코올 폭격이라 생각합니다;
  • 도전중 2010/01/07 10:48 # 삭제 답글

    그래서 어제 이거 2잔 먹고 집에가서 "실신"했던 거군요...
    예전에 인도에서 먹던 바카디콕 생각나서 주문했더니, 151인데 괜찮겠냐고
    조심스럽게 물어보던 주방장의 얼굴이 이제서야 떠오르네요.
    2잔 먹고 K.O 됐네요.^^
  • NeoType 2010/02/21 19:57 #

    도전중 님... 2잔도 충분하지요, 뭐;
    그나저나 바카디콕도 일반 바카디를 써서 만들면 맛있지만 151을 쓰면 정말 답 없지요;
  • 괜찮더군요^^ 2010/01/13 22:13 # 삭제 답글

    괜찮았어요^^
    처음으로 마신술이 바카디151이었지만 흠..
    독했어요..
    입안이 ㄷㄷ;;
    그래서 칵테일해서 마신답니다^^*
    블로그 많이많이 놀러와주세요^^*
  • NeoType 2010/02/21 19:58 #

    괜찮더군요^^ 님... 확실히 151이 말 그대로 "무식하게" 독하긴 하지만 그 점이 바로 매력이라 봅니다. 75.5도나 되니 누구나 한 번쯤 마셔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니...
  • 어제.. 2010/01/17 12:29 # 삭제 답글

    처음에 들이키고 바로 뿜을뻔했는데.......
    먹기너무힘듬..
  • NeoType 2010/02/21 19:59 #

    어제.. 님... 결코 "마시기 좋은" 술은 아니지요.
    만약 151에 익숙해지신다면 다른 술들이 그야말로 싱겁겠지요;
  • 주정뱅이 2010/02/16 17:52 # 삭제 답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술입니다...
    뱃사람들이 즐겨먹던 럼주는 태양의 술이라고도 불리웠죠...
    여러가지 의미가 있지만 먹어보면 진정한 의미를 느낄 수 있죠...
    마치 내 식도가 타들어가고 몸이 타들어가는걸 느낄 수 있다는...
    저는 저 바카디를 스트레이트로 10잔이 넘게 마십니다...
    참고로 친한형과 한병을 사와서 3분에1만 남길 정도로 저 술을 좋아합니다...
    바에서 혼자 한병 시켜서 반병 넘게 마시면 바탠더들이 신기하게 쳐다봅니다...
    무슨 괴물을 보듯이 말이죠...
    참고로 저는 주정뱅이에 그림을 그리고 먹고 살았습니다...
    우리 세계에선 혼자 한병도 넘게 마시는 희귀종이 수두룩 합니다...
  • NeoType 2010/02/21 20:02 #

    주정뱅이 님... 태양의 술... 말 그대로 목구멍을 태워버리는 것이군요;
    확실히 위스키 같은 술이 40도를 넘어서면 점점 맛이 없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75.5도쯤 되는 술은 럼이기 때문에 어울린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렇다 해도 이걸 한 병씩 비우는 사람들의 위장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 독주가 2010/04/11 22:12 # 삭제 답글

    흠~바카디 151 처음에 75.5도라고 해서 무시무시 할줄 알고 첫잔 쫄아서 못 먹다가 한잔 원샷 하고 나서

    뜨끈뜨끈한 느낌이 좋아서 2잔 더 먹었는데 별로 인거 같아요 ㅠ

    사람들이 무시무시하다고 해서 강할 줄 알았는데 좀 실망했어요;
  • NeoType 2010/05/17 20:32 #

    독주가 님... 평소 40도 내외의 술을 즐기는 사람이라도 일단 "75.5도"라는 말에서 강렬한 이미지가 있긴 하지요.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높은 도수의 술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있는 술이라 봅니다^^
  • 흐흐흐 2010/05/10 01:39 # 삭제 답글

    ㅋㅋ 이거 최고 기분 좋아지는 물
    정말 웃음 나는 물
    최고 ㅋ
  • NeoType 2010/05/17 20:33 #

    흐흐흐 님... 몇 잔 마시면 기분 참 좋지요^^;
  • 2010/06/09 23:03 # 삭제 답글

    저글링할때, 입에 머금고 있다고 불에다가 대고 뿜는것으로 자주쓰고 있습니다..^^..
    항상 헐더라구요...........
    화력이 대단하던데요...ㅎ
  • NeoType 2010/06/10 21:49 #

    쏜 님... 입이 헐 정도라니... 말 그대로 후덜덜하군요;;
  • 쿠니쿠노 2011/11/03 18:01 # 답글

    흐미; 제가 본 네타님 글중에 제일 댓글이 많이 달린 것이 바로 이글인것 같네요
    사람들이 이 바카디를 마시고 나서 검색을 한후에 타고 들어왔나봐요
    와...저도 한국가면 아주 좋은 바에서 불쇼나 칵테일쇼하는 걸 보고싶네요

    불쇼3년이면 입이 헌다는 말이 참.. 조주를 업으로 삼으면 참 조심해야겠습니다.
  • NeoType 2011/11/04 00:57 #

    쿠니쿠노 님... 솔직히 저도 이 151은 못 마실 거야 없지만 일부러 입에 대고 싶지 않습니다.(..)
    화려한 플레어를 직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참 대단하다 생각합니다.
  • 카페라떼 2014/07/25 20:27 # 삭제 답글

    술집에서 시켯는데 ㅋㅋㅋ300ml쯤 되는거였나 75도라는 소리듣고도 그냥 남김없이 쭉쭉다마시고 큰취함도없엇다는... 쎈가봐요 ㄷㄷㄷ
  • 2015/01/01 08:32 # 삭제 답글

    허는정도의 느낌은 아니고 약간
    따가운정도였던걸로기억하는데...
    여튼 걍 마실술은아님 쇼용이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