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엘 디아블로 (El Diablo) by NeoType

엘 디아블로(El Diablo)... 뭔가 친숙한(?) 이름이군요.
예, 그렇습니다. 줄여서 디아블로, "악마"라는 이름의 칵테일입니다.

=====================
기법 - 셰이크

데킬라 - 45ml
크렘 드 카시스 - 15ml
라임 주스 - 15ml
그레나딘 시럽 - 2tsps
진저엘 - 적당량
=====================

색상도 마치 악마가 연상되는 심홍색입니다.
카시스의 진한 보라색과 그레나딘의 붉은 색이 전체에 퍼져서 아주 예쁜 붉은 색이 나왔군요.

이 칵테일도 여러 레시피가 있는데, 그걸 살짝 바꿔보았습니다. 가장 많이 알려진 레시피에서는 위의 재료에서 그레나딘을 뺀 형태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만들어서는 뭔가 약간 김이 빠진 듯한 붉은색이 나오기에 여기에 그레나딘을 조금 넣어보기로 했군요.
그래서 그레나딘을 두 방울 정도 똑똑 떨어뜨려 만들었더니 꽤나 마음에 드는 색이 나왔습니다.

재료들...
데킬라는 화이트, 그리고 오랜만에 카시스를 꺼내보았습니다.
카시스가 그리 많은 양이 들어가지는 않지만 꽤나 맛이 두드러집니다.

데킬라에는 역시 레몬이나 라임 주스가 들어가야 잘 어울립니다. 데킬라 자체의 감칠맛이 잘 살아나는군요.

먼저 진저엘을 제외한 재료들을 셰이커에 넣고 잘 섞어줍니다.

그리고 잔에 따르고 얼음을 몇 개...

남은 부분을 진저엘로 채워주면 완성입니다. 붓자마자 찍었더니 거품이 확~ 올라왔군요.

그리고 장식은 레몬 조각에 칼빵(..)을 넣어 잔에 꽂아주고, 오랜만에 머들러도 써봤군요.

머들러(muddler)... 다른 이름은 스위즐 스틱(swizzle stick)이고, 잔에 꽂아서 음료를 뒤섞는데 씁니다.
장식의 용도도 있지만 분리되기 쉬운 음료를 계속해서 휘저으며 마시는데 쓰이는 도구입니다. 웬만한 가게에서 칵테일을 주문하셔도 하나씩 꽂아주는, 그런 물건이군요;

"악마"라는 이름만을 두고 보면 상당히 강렬할 듯한 인상이지만, 칵테일의 맛은 아주 향긋하면서도 독특한 맛이 있습니다.
진저엘을 섞은 롱 드링크에 속하는 음료이니 알코올 도수도 그리 높지 않고, 데킬라에 라임, 그리고 카시스의 풍미가 섞여 신선한 느낌을 줍니다.

덧글

  • 시리벨르 2007/10/14 20:51 # 답글

    카시스...프라페로 해서 마신후 키스를 하면 체리맛이 난다는 괴악한 물건...우리 노처녀 바텐더에게 주문하면 단골일시 한대 맞는다는 소문이 있는 그것...
  • 히카리 2007/10/14 21:04 # 답글

    와앗! 들어가는 재료가 다 맛있는 거군요>_<[진저엘은 취향이 아니지만.. 생강;ㅅ;]
    색도 예쁘고 매혹적이에요.
  • NeoType 2007/10/14 21:15 # 답글

    시리벨르 님... 프라페로 하려면 얼음을 깨야하니 해본 적이 없군요.
    ...바텐더 씨;;

    히카리 님... 진저 엘도 그냥 마셔도 그냥저냥 맛있습니다; 특히 피자 등을 먹을 때도 콜라 대신으로도 좋더군요.
  • MerLyn 2007/10/14 22:32 # 답글

    뭔가 유혹하는 듯한 악마....ㅎㅎㅎ
    아. 갑자기 뭔가 먹고 싶어져욤(....)
  • NeoType 2007/10/14 22:47 # 답글

    색상이 딱 그런 이미지이긴 합니다만... 물건너 눈보라社(..)의 모 게임을 떠올리신 분도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그 게임의 진정한 주인공(?)이 딱 저 색이지요;
  • 라비안로즈 2007/10/15 07:24 # 답글

    엘 디아블로.. 라길레.. 맛이 강렬할 줄 알았습니다만;;
    음.. 신선... 쪽인가요 ?

    나름.. 마셔보고 싶군요
  • NeoType 2007/10/15 16:53 # 답글

    여러 칵테일이 있지만, 그 이름은 어디서 착안해 왔느냐에 따라 지을 수 있겠군요.
    칵테일의 "색상"인가, 칵테일의 "맛"에서 따왔는가, "재료"에서 따왔는가 등이니, 실제로 직접 보고 마셔보기 전엔 알 수 없지요;
  • 쿠니쿠노 2011/11/03 19:14 # 답글

    네타님
    프라페로 해서 마신다는게 무슨 말인가요? 그리고 이쯤에서 질문하나,
    이렇게 여러가지로 공부하시면
    레서피를 안보고도 다 만들수 있나요?

    아니면 워낙 많이 만들어보고 마셔봐서
    대충 재료알고 있으면 비율은 바텐더가 경험상 알아서 정하는건가요?
    궁금해요!
  • NeoType 2011/11/04 01:22 #

    쿠니쿠노 님... 프라페(Frappe)란 방식은 잘게 부순 얼음을 칵테일 잔에 수북히 담고 거기에 리큐르를 따라 차게해서 빨대 등으로 마시는 방식이지요. 리큐르 본연의 맛이 얼음으로 차가워지고 살짝 물이 섞여 부드러워져 마시기 좋아집니다.

    여기에 정리해 올린 레시피들... 솔직히 요즘엔 몇 가지는 가물가물하지만 대부분은 확실히 비율과 만드는 법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물가물한 것들도 한 번 보면 다시 기억납니다. 현장 경험이 많으신 바텐더 분들이라면 본래의 레시피대로 만들기도 하시겠지만 약간의 비율 변화를 줘서 만드는 경우도 분명 있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