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맨해튼 (Manhattan) by NeoType

칵테일 맨해튼(Manhattan)...
아주 고전적인 칵테일 중 하나입니다. 미국 뉴욕의 자치주 중 하나인 "맨해튼"과 같은 이름입니다.

==========================
기법 - 스터

버번 위스키 - 45ml
스위트 베르뭇 - 15ml
앙고스투라 비터스 - 1dash
==========================

보통 스터로 만드는 칵테일들은 이 맨해튼을 비롯, 마티니, 롭 로이 등이 있는데, 대부분 클래식 칵테일들이 이러한 스터 방식으로 만드는게 많습니다. 요즘에는 대부분 셰이크로 하는 것이 많은 것 같군요.

이 칵테일 맨해튼 역시 오래된 칵테일이다보니 나름의 역사를 가진 한 잔입니다.
최초로 이 칵테일을 만든 사람은 영국의 윈스턴 처칠 경의 어머니인 제니 제롬 여사(Jennie Jerome, Lady Randolph Churchill)라고 합니다. 처칠 경이라 하면 아주 대단한 술꾼으로 유명한데, 과연 그 어머니에 그 아들이라 할 만한지도 모르겠군요;

처칠 경의 어머니는 1870년대 초반, 뉴욕의 "맨해튼 클럽(Manhattan Club)"이라는 곳에서 연회를 주최했는데, 그곳에서 이 칵테일을 선보였다 합니다. 그리고 그 클럽의 이름을 따서 "맨해튼 칵테일"이라 이름 붙였다 하는군요. 그 후 연회도 성황리에 끝났고 이 칵테일 역시 유명해져 전세계에 퍼졌고, 지금은 "칵테일의 왕" 마티니와 더불어 "칵테일의 여왕"이라 불리는 칵테일이 되었다 합니다.

대략 이러한 기원을 가진 칵테일이라 합니다. 그럼 다음으로 재료를...

버번은 짐 빔, 베르뭇은 친자노 로소입니다.

...여담으로 어제 만든 칵테일 타르는 위스키의 맛을 다소 떨어뜨린 것이지만, 오늘의 이 맨해튼은 위스키의 풍미와 베르뭇의 향을 잘 살린 한 잔입니다.

최초의 레시피는 미국의 위스키인 라이보리로 만든 위스키(Rye whiskey)와 이탈리아의 베르뭇, 그리고 앙고스투라 비터스(Angostura bitters)를 써서 만든 것이라는군요. 그러나 우리 나라에서는 저 앙고스투라 비터스를 구하기 힘들기에 그냥 위스키와 베르뭇만을 써서 만들어봤습니다.

라이보리는 버번 위스키를 비롯한 거의 모든 미국의 위스키와 캐나다 위스키에 포함되는 재료 중 하나인데, 특히 라이보리의 비율이 큰 것을 라이 위스키라 부릅니다.

믹싱 글라스에 얼음을 채우고 술을 붓고 재빠르게 휘저어 따라냅니다.

그리고 체리로 장식...
저는 칵테일 체리를 썼지만 이 맨해튼은 꼭지가 달린 체리를 그대로 가라앉혀 주기도 한다는군요.

어떤 이는 이 맨해튼의 색과 체리를 가리켜 "맨해튼의 붉은 노을과 태양을 보는 것 같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합니다. 확실히 은근한 조명 아래에서 가만히 잔을 들여다보면 그윽한 칵테일의 색과 체리의 색이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이러한 멋진 자태와 균형잡힌 훌륭한 맛 덕분에 "칵테일의 여왕"이라 불리우는 명성을 얻은 것이 아닌가 합니다.

핑백

  • Mixologist : Manhattan (맨해튼) 2012-01-27 07:50:50 #

    ... oo dry...just Perfect![ Source ]http://www.webtender.comhttp://borracha.tistory.com/1237http://darkone.egloos.com/954971http://100.naver.com/100.nhn?docid=795428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7226 ... more

덧글

  • 시리벨르 2007/11/04 19:35 # 답글

    눈,코,입이 즐거운 어느것 하나 빠짐 없는 칵테일이군요
  • NeoType 2007/11/05 12:17 # 답글

    위스키... 그 중에서도 버번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꼭 한 번 즐겨볼 가치가 있는 칵테일이로군요. 버번 베이스 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 팡야러브 2008/01/15 14:44 # 삭제 답글

    맨하탄에는 역시~ 앙고스트라 비터가 빠지면 안되겠지요 ^^;
  • NeoType 2008/01/17 15:27 # 답글

    역시 그것 하나 차이로 미묘한 향의 변화가 있군요.
    이제는 하나 구했으니 문제 없습니다~;
  • nins 2008/09/23 21:18 # 삭제 답글

    사진 좀 빌려 쓰겠습니다.
  • 위스키베이스 2009/11/24 05:59 # 삭제 답글

    칵테일 중 가장 마음에 듭니다. 버번 과 베르뭇이 잘 어울려서 달콤하면서도 묵직하달까 .. 그런느낌이 들더군요. 최근 늦게 군대간 친우가 캐나디언 클럽 12년산을 들고 나오겠다고 하는데 라이 위스키도 어울릴까요? 한번 시도해 보렵니다.
  • NeoType 2009/11/24 22:28 #

    위스키베이스 님... 오히려 이 맨해튼은 본래 레시피가 캐나다의 라이 위스키였으니 캐나디언 클럽 쪽이 훨씬 맛이 좋더군요^^ 버번만큼 강렬하지 않은 부드러운 맛과 향 덕분에 베르뭇과 훨씬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