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알래스카 아이스티 (Alaska Iced Tea) by NeoType

이름만 들어도 시원할 것 같은 이미지로군요. 알래스카 아이스티(Alaska Iced Tea)입니다.
칵테일 "롱 아일랜드 아이스티"의 변형의 한 가지로군요.

==================
기법 - 빌드

진 - 15ml
럼 - 15ml
보드카 - 15ml
블루 큐라소 - 15ml
레몬 주스 - 15ml
라임 주스 - 15ml
사이다 - 적당량
==================

롱 아일랜드 아이스티의 변형답게, 이것 역시 줄줄이 잔뜩 들어갑니다.
다른 점이라면 트리플 섹 대신 블루 큐라소로, 그리고 콜라 대신 사이다를 사용한다는 점이로군요.

색상적으로도 아주 시원한 퍼~런(..) 색이니 좀 더 색다른 기분과 맛을 즐길 수 있는 한 잔입니다.

줄줄줄...;
전부 여느 때의 재료이니 더 이상의 이야기는 無用...

사이다는 가능하다면 칠성을 쓰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스프라이트나 즐(..) 사이다는 칠성에 비해 단맛이 꽤 강해서 칵테일 자체의 단맛이 두드러지더군요.

만드는 방법은 순서대로 넣고 휘젓는 빌드이니 그리 어렵지도 않습니다.
그냥 대충 줄줄이 사진이나 올려봅니다.

잔에 얼음을 몇 개...

여기에 사이다를 제외한 재료들을 순서대로 부어줍니다.

사이다를 끝까지 채우고 잘 저어줍니다.
오늘은 약간 오버해서 너무 꽉 채워서 위태위태하군요;

물론 사이다 외에 탄산수를 넣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만, 그래서는 단맛이 극히 적은 독한 맛이 나더군요.

레몬에 칼집 넣어 잔에 꽂고 스트로우를 써줬습니다.
보기만해도 시원해지고 상큼할 듯한 인상의 칵테일이 나왔군요.

실제로 맛도 롱 아일랜드 아이스티에 비해 좀 더 신맛이 강하고 샤프한 듯한 느낌입니다.
콜라 특유의 향과 맛 대신 사이다의 톡 쏘는 레몬의 맛과 단맛이 잘 어울려 꽤나 깔끔한 느낌이로군요.

굳이 맛을 표현하자면 차갑고 산뜻한 레몬차와 같은 맛입니다. 물론 이 녀석도 알코올 도수는 롱티와 쟁쟁합니다만(..), 그리 도수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군요.

늘 롱 아일랜드 아이스티만을 즐겨주셨다면 색다른 기분으로 이 한 잔도 즐겨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두 가지의 재료만을 바꿔 또다른 독특한 한 잔이 태어난 것이라 할 수 있겠군요.

덧글

  • nabiko 2007/11/09 17:53 # 답글

    아.보기만 해도 시원하네요~!
  • 와달이 2007/11/09 20:32 # 답글

    매일 여기 와서 칵테일에 관한 지식을 습득하려 노력하지만.. 왜 이런 종류의 것들은
    맛보기 전에는 머리에 남지 않는건지 휴휴휴
  • NeoType 2007/11/09 21:35 # 답글

    nabiko 님... 개인적으로 파란색이 좋다보니 이런 색의 칵테일을 주로 만들고 있군요.
    좀 더 색의 다양화를 노려봐야...;

    와달이 님... ...역시 "실전"이 이론보다 익히는 게 많다는 걸까요;
  • 역설 2007/11/10 10:38 # 답글

    늘 롱 아일랜드 아이스티만을 즐겨주셨다면 색다른 기분으로 이 한 잔도 즐겨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ok 접수 다음은 이거? (.....)
  • NeoType 2007/11/10 10:53 # 답글

    ...이 인간;
    뭐... 고려해보도록 하지;
  • 2008/02/28 18:1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atastrophe 2008/06/08 07:33 # 답글

    으음... 전 블루큐라소랑 라임주스가 섞이는 순간 블루그린같은 청록색으로 바뀌던데; 뭔가 문제가 있었던 걸까나요.......................ㅠ.ㅠ 메이커도 다 동일한건데;; 흑흑
  • NeoType 2008/06/08 13:41 # 답글

    Catastrophe 님... 음... 저는 이 칵테일을 몇 번 만들어봤습니다만 만들 때마다 위의 사진과 비슷한 형상이 나오던데... 혹여 레몬 주스의 색이 다르지 않았을까 추측해봅니다.
댓글 입력 영역